Search

'스타 장관' 한동훈, 총선서 험지 내몰면 패착될 것

정성태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3-11-26

본문듣기

가 -가 +

▲ 정성태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국민의힘 내년 총선 전망이 그리 밝지 않은 가운데 있다. 우선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 사정이 녹록치 않다. 전통적 텃밭인 영남권 분위기도 사뭇 냉랭하다. 그간 국민의 대체적 정서와는 동떨어진 국정기조가 계속됐다. 그에 기인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들어 윤석열 대통령의 메시지와 행보에 일정한 변화가 감지된다. 국민의힘도 혁신을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선 형국이다. 향후 체감할 수 있는 민생대책이 마련되고, 그간의 낡고 고루한 인적 대상을 쇄신하면 반전의 계기가 되리라 여긴다.

 

이런 가운데 한동훈 장관 총선 차출은 상수로 여겨진다. 일각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론하는 경우도 있으나, 결코 바람직한 방향이 아닌 듯싶다. 물론 한 장관 본인은 어렵게 당선될 수도 있을 것이나, 이는 의석수 하나 보태는데 그치고 만다.

 

만일 그럴 경우 한 장관 운신 폭은 그의 출마 지역구로 한정될 수밖에 없다. 자신의 선거 승리를 위해 총력을 쏟아야 하는 상황에 놓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른 지역 후보들을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이 사실상 사라진다. 국민의힘 입장에선 한 장관 활용도가 증발하게 되는 셈이다.

 

지난 2020년 4월 실시된 21대 총선에서 오세훈 후보가 서울 광진에서 패배한 전례가 있다. 선거 초반에는 오 후보가 일정 부분 앞섰으나, 투표일이 가까워지면서 심상치 않은 상황으로 바뀌었다. 결국 뜻하지 않게 낙선의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여기에는 그럴만한 근거가 있다. 오 후보가 다른 지역 후보들 지원을 위해 자신의 선거에 집중하지 못했다. 그렇다고 판세가 크게 앞서는 상황도 아니었다. 이를 지켜보는 지역민들에겐 적잖이 교만한 행태로 여겨졌을 수 있다. 그게 패착으로 작동됐다.

 

이후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으로 2021년 4월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후보가 압승을 거둔다. 광진에서도 자신의 평균 득표율보다 앞선 60%에 근접했다. 2위 후보를 무려 20%p 가량 따돌렸다. 1년만에 완전히 뒤바뀐 셈이다.

 

개인과 집단을 막론하고, 교만하거나 오만하게 비춰지면 반감을 부른다. 특히 선거에서는 패배의 결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 더욱이 근소하게 앞서거나 또는 판세가 불투명한 경우에는 치명적이다. 심지어 정권도 무너질 수 있다.

 

현재 한 장관 거주지는 강남이다. 그의 전문 분야와 관련된 법조 밀집 지역은 서초구다. 모두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한 곳이다. 한 장관이 이곳에 출마해야 다른 후보들을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이 생긴다. 그게 여권 선거에 도움되는 길임은 굳이 설명이 필요치 않다.

 

내년 총선은 윤석열 정부 3년 차를 앞둔 시점이다. 선거 결과에 따라 향후 국정운영의 갈림길이 될 것임은 자명하다. 만일 여권이 크게 패하게 되면 자칫 국가적 대혼란으로 점철될 수 있다. 현재 민주당 행태로 볼 때 능히 예견되는 일이다.

 

아무쪼록 내년 총선 결과가 여야 균형 잡힌 국회 의석 분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수적 우위를 앞세운 거대 야당의 일방통행 폐해가 적잖다. 이로부터 생산적 논의와 합의로 변모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고스란히 유권자의 몫으로 남게 됐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ower of the People The prospects for next year's general elections are not so bright. First of all, the situ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which is the biggest battleground, is not easy. The atmosphere of the Yeongnam region, which is a traditional garden, is also quite cold. In the meantime, the state administration has continued far from the general sentiment of the people. It is observed to be due to this. 

 

In recent years, certain changes have been detected in the messages and actions of the President of Yoon Suk Yeol. The power of the people is also working on self-rescue measures for innovation. It is believed that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reverse the situation if measures for people's livelihoods are prepared that can be felt in the future and if the old and outdated human targets are renovated. 

 

In the midst of this, Han Dong-hoon's election to the general election is considered a constant. Some are talking about running for a rough spot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but it doesn't seem to be a desirable direction. Of course, Minister Han himself may be elected with difficulty, but this will only add one more seat. 

 

If so, Han's range of movements will be limited to his running area. This is because he is in a situation where he has to make all-out efforts to win his election. Therefore, there is virtually no room to support candidates from other region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eople's power, the utilization of Minister Han will evaporate.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held in April 2020, candidate Oh Se-hoon lost in Gwangjin, Seoul. At the beginning of the election, Oh was ahead to some extent, but it turned into an unusual situation as the voting day approached. In the end, I had to unexpectedly drink the disappointment of losing the election.  

 

There is good reason for this. Oh couldn't focus on his election to support candidates from other regions. However, the situation was not far ahead. It may have been considered a fairly arrogant behavior by local people watching this. It worked as a defeat. 

 

After that, candidate Oh Se-hoon won a landslide victory in the by-elections held in April 2021 due to the death of Seoul Mayor Park Won-soon. Even in Gwangjin, it was close to 60% of the vote, which was ahead of his average. It beat the second-place candidate by a whopping 20%p. It's a complete reversal in a year. 

 

Regardless of individuals or groups, being seen as arrogant or arrogant leads to animosity. Especially in elections, it can be a decisive factor in defeat. Moreover, it is fatal if it is slightly ahead or the situation is unclear. Even the regime can collapse. 

 

The current residence of Minister Han is in Gangnam. Seocho-gu is a legal area related to his specialty. All of them are places where the power of the people is strong. Only when a minister runs here will he have the capacity to support other candidates. There is no need for an explanation that it is a way to help the ruling party electio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is just ahead of the third year of the Yoon Suk Yeoln government. It is obvious that it will be a crossroads for state administration in the future depending on the election results. If the ruling party loses badly, it could be marked by national chaos. Given the current behavior of the Democratic Party, it is well predicted. 

 

In any case, we hope that the results of next year's general election will be a balanced distribution of parliamentary seat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re are many harmful effects of one-way traffic by the large opposition party with a numerical advantage. This is because it should be able to be transformed into productive discussions and agreements from this. It has been left to the voters. 

 

* Autho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