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춘희 예술단, 필리핀 초청 내년 2월 특별공연

김혜연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3-11-27

본문듣기

가 -가 +

▲ 이춘희 한국전통예술단이 내년 2월 필리핀 북부도시 바기오에서 열리는 ‘파낙벵가 페스티벌’ 초청으로 특별공연을 펼치게 됐다.

 

 

이춘희 한국전통예술단이 내년 2월 필리핀에서 K-컬처의 진수를 전파할 예정이다. 필리핀 북부도시 바기오에서 열리는 ‘파낙벵가 페스티벌(Panagbenga Festival 2024)’ 초청으로 특별공연을 펼치게 됐다.

 

‘파낙벵가 페스티벌’은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전문 TV 방송사 <내셔널 지오그라피(National Geographic)>가 소개했던 대표적인 필리핀 축제 중 하나로, 일명 ‘바기오 꽃 축제’로도 불린다. 

 

이춘희 한국전통예술단은 2024년 2월 ‘파낙벵가 페스티벌’에서 외국 공연단으로는 유일하게 초청을 받아 단독 공연을 펼치게 된다.

 

이춘희 명창(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이 단장을 맡고 김명순·유명숙 지부장, 모던 타악그룹 ‘소나타(단장표선아)’ 등이 공연단으로 함께한다.

 

이춘희 한국전통예술단은 ‘파낙벵가 페스티벌’에서 경기민요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한복을 입고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거리 퍼레이드에도 참가해 한국의 미를 전파할 예정이다.  아울러 트롯가요 모듬북 퍼포먼스 등도 준비하고 있어 벌써부터 ‘K-컬처’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춘희 명창과 부지화 공연단은 12년 전 필리핀 바기오 시장과 한인 회장(정해철) 초청으로 국악공연을 펼쳐 현지인들로부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당시 공연은 대중연예인이 전통국악과 민요를 배워 해외공연을 한다는 기획으로 진행됐고 TV 프로그램의 조명도 받았다. 

 

이 같은 배경과 인연 덕분에 이춘희 한국전통예술단이 이번 ‘파낙벵가 페스티벌’ 조직위원회의 공식 초청을 받게 됐고 12년 만에 다시 공연을 펼칠 수 있게 됐다.

 

▲ 이춘희 명창은 긴 호흡의 경기민요 대가. 이춘희 명창은 천재화가 오원 장승업의 일대기를 그린 임권택 감독의 영화 <취화선>에서 ‘이별가’를 불러 명장면을 남겼다.

 

이번 공연단장을 맡은 이춘희 명창은 긴 호흡의 경기민요 대가. 이춘희 명창은 천재화가 오원 장승업의 일대기를 그린 임권택 감독의 영화 <취화선>에서 ‘이별가’를 불러 명장면을 남겼다. 이춘희 명창의 소리는 가슴시린 영상과 절묘한 조화를 이뤄 관객의 가슴에 아름답게 각인됐다. 장승업이 멀리 떠나는 장면에서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담은 영상에 이춘희 명창의 품격 있는 목소리가 더해져 한편의 아름다운 뮤직 비디오와도 같은 그림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춘희 명창의 경기민요는 ‘이별가’나 ‘긴아리’ 같은 느릿한 템포의 노래에서 격조 높은 예술로 승화되었다. 그의 소리는 진중한 맛이 있으며 야무지고 기품이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항상 빛나는 눈에, 다부진 입매’에서 풍기는 이춘희 명창의 인상을 닮아 그의 소리 또한 단아하고 명쾌하며, 정확한 서울 표준말을 경기민요로 잘 풀어낸다. 

 

안비취·이창배 명창의 소리를 고스란히 잇고 있는 이춘희 명창은 오랫동안 국립국악원 민속단 지도위원과 예술감독을 지냈으며, 대한민국 문화예술대상(2000년), 문화관광부 화관 문화훈장(2004년)을 받은 바 있다.

 

▲ 이번 공연에 함께하는 모던 타악그룹 ‘소나타’는 전통 타악과 현대 대중음악(대중가요·트롯가요·클래식·영화음악)을 결합해 장르를 초월한 타악 퍼포먼스를 추구하는 공연단이다.

 

이번 공연에 함께하는 모던 타악그룹 ‘소나타’는 전통 타악과 현대 대중음악(대중가요·트롯가요·클래식·영화음악)을 결합해 장르를 초월한 타악 퍼포먼스를 추구하는 공연단이다. ‘소나타’는 타악 연주자 표선아 단장이 이끌고 있으며, 지난 10여 년 동안 국내외 초청행사 공연을 활발하게 펼쳐왔다.

 

‘파낙벵가 페스티벌’은 1990년 필리핀 바기오 시(市)에 지진이 발생해 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슬픔을 달래주기 위해 1995년 2월 처음으로 시작됐다. 페스티벌의 이름 ‘파낙벵가’는 필리핀 지역어 중 하나인 ‘칸카나이어’에서 유래되었으며 ‘활짝 피어나는 계절’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파낙벵가’ 축제는 2월부터 한 달간 펼쳐지며 각종 퍼레이드와 이벤트도 전개된다. 축제 기간에는 도시 전체가 꽃장식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필리핀 예술가들은 물론 물론 해외 예술가들도 한마음으로 참여해 더욱 화려해진 장식과 형형색색 꽃수레와 민속춤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gracelotus0@gmail.com.

 

Lee Chun-hee's art troupe will be invited to the Philippines to perform a special performance in February next year.

 

Participating in the ‘Panagbenga Festival’ to spread the essence of K-culture through performances of Gyeonggi folk songs, trot songs, and assorted books

 

-Kim Hye-yeon, columnist

 

Lee Chun-hee's Korean Traditional Arts Troupe plans to spread the essence of K-culture in the Philippines in February next year. A special performance was held at the invitation of the ‘Panagbenga Festival 2024’ held in Baguio, a northern city in the Philippines.

 

The ‘Panagbenga Festival’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Philippine festivals introduced by National Geographic, a world-renowned documentary TV broadcaster, and is also called the ‘Baguio Flower Festival’.

 

Lee Chun-hee's Korean Traditional Arts Troupe will be the only foreign troupe invited to perform at the 'Panagbenga Festival' in February 2024.

 

Master singer Lee Chun-hee (holder of Gyeonggi Folk Song,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57) will lead the performance, and branch leaders Kim Myeong-sun and Yoo Myeong-sook, as well as modern percussion group ‘Sonata (leader Pyo Seon-ah)’ will join the performance troupe.

 

Lee Chun-hee's Korean Traditional Arts Troupe will not only perform Gyeonggi folk songs at the 'Panagbenga Festival', but also wear Hanbok and participate in the street parade, the highlight of the festival, to spread the beauty of Korea. In addition, we are preparing a trot song assorted book performance, which is already raising expectations for ‘K-culture’.

 

Master singer Lee Chun-hee and Bu Ji-hwa's performance troupe performed Korean traditional music at the invitation of the mayor of Baguio, Philippines and the Korean president (Jeong Hae-cheol) 12 years ago and received a positive response from the locals. At the time, the performance was planned to have popular entertainers learn traditional Korean music and folk songs to perform overseas, and it was also highlighted on a TV program.

 

Thanks to this background and connection, Chunhee Lee's Korean Traditional Arts Troupe received an official invitation from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Panagbenga Festival’ and was able to perform again for the first time in 12 years.

 

▲ Master singer Lee Chun-hee is a long-time master of Gyeonggi folk songs. Master singer Lee Chun-hee left a famous scene by singing ‘Farewell Song’ in director Im Kwon-taek’s film <Chihwaseon>, which depicts the life of genius painter Oh-won Jang Seung-eop.

 

Master singer Lee Chun-hee, who served as the leader of this performance, is a long-time master of Gyeonggi folk songs. Master singer Lee Chun-hee left a famous scene by singing ‘Farewell Song’ in director Im Kwon-taek’s film <Chihwaseon>, which depicts the life of genius painter Oh-won Jang Seung-eop. The sound of Lee Chun-hee's masterful singer was beautifully imprinted in the hearts of the audience by harmonizing exquisitely with the heart-wrenching video. In the scene where Jang Seung-eop leaves far away, the video of spring, summer, fall, and winter is combined with the elegant voice of master singer Lee Chun-hee, creating a picture that resembles a beautiful music video.

 

Gyeonggi folk songs by master singer Lee Chun-hee have been sublimated from slow tempo songs such as ‘Farewell Song’ or ‘Ginari’ to high-class art. His sound is evaluated as being serious, mature, and elegant. Similar to the impression of master singer Lee Chun-hee with ‘always shining eyes and a strong mouth,’ his sound is also elegant and clear, and he translates the correct Seoul standard language into Gyeonggi folk songs.

 

Master singer Lee Chun-hee, who has inherited the sound of master singers Ahn Bichwi and Lee Chang-bae, has served as a leadership member and artistic director of the National Gugak Center's folk troupe for a long time, and has received the Korea Culture and Arts Award (2000) and the Hwagwan Order of Cultural Merit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2004).

 

▲ The modern percussion group ‘Sonata’ participating in this performance is a performance troupe that pursues percussion performances that transcend genres by combining traditional percussion and modern pop music (popular songs, trot songs, classical music, and film music).

 

The modern percussion group ‘Sonata’ participating in this performance is a performance troupe that pursues percussion performances that transcend genres by combining traditional percussion and modern popular music (popular songs, trot songs, classical music, and film music). ‘Sonata’ is led by percussionist Pyo Seon-ah, and has been actively performing at domestic and international invitation events for the past 10 years.

 

The ‘Panagbenga Festival’ first began in February 1995 to soothe the sorrow of residents who suffered great damage from the 1990 earthquake in Baguio City, Philippines. The name of the festival, ‘Panagbenga’, comes from ‘Kankanay’, one of the local languages in the Philippines, and means ‘season of blooming.’

 

The ‘Panagbenga’ festival takes place for a month starting in February, and various parades and events are also held. During the festival, the entire city will be decorated with flower decorations. Filipino artists as well as overseas artists will participate in unison to present more extravagant decorations, colorful flower floats, and folk dances. gracelotus0@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