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범훈 류(類) 피리산조 연주회 회향

김태균 평론가 l 기사입력 2023-11-27

본문듣기

가 -가 +

 박범훈 피리 연주 장면(왼쪽).

 

 박범훈과 최경만 이종대, 피리 연주 장면.

 

 

회향. 모든 것은 돌아온다. 그리고 돌아간다. 산조의 맛도 그런 것 아닌지 모른다. 나는 산조를 풀어서 펼쳐 노는 가락 놀음,시름 놀음,장단 놀음, 성음 놀음이라 했다. 소리를 돌리는 것은 노는 것이다. 산조의 맛에 들면 장맛에 든 손맛이 한껏 올라 온다. 인생도 그저 돌고도는 것이다. 나도 돌고 돌다 오랜만에 박범훈 피리산조 연주회에 갔다. 지난 11월 25일. 국립국악원 예악당. 오랜만에 박범훈 선생님과 회향했다. 몇 년 만이지만 늘 만나도 그대로이다. 뒷 쪽 한구석에서 산조 소리를 듣다 눈시울을 붉혔다. 산조는 듣는 귀에 따라 틀리다. 저마다 자기 안의 상채기를 따라 추억이 상기한다. 피리산조 가락에 쩔은 시름이 나도 모르게 풀렸다. 피리는 뭉게 뭉게 옛 기억을 부른다. 목놓아 울듯 창망한 하늘 향해. 경기도당굿가래조 가락이 신모듬에서 무당의 춤짓으로 오듯. 박범훈의 피리 소리에는 맺힌 한을 절규하듯 목놓아 운다. 첫 일갈이 그렇다. 94년인가 월간 음악에 쓴 첫연재 글이 피리였다.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굿판의 바람잽이가 제목이었다. 피리 소리는 내게 그렇게 다가 왔다. 브레테니커 뿌리깊은 나무의 음반 박범훈 피리산조에서 들려온 소리는 그랬다.

 

그 소리는 회향굿판이다. 피리 소리를 따라 절로 눈물이 나니 사는 게 힘들어 그런듯하다. 그때 사부 따라 대학교수로 안 가고, 욕을 먹었지만 어머니 말씀 따라 박범훈 선생님을 따라 갔다. 아마 피리 소리에 홀린 듯. 아마 삶을 따라가라 한 듯. 잘난 교수짓 보다 아이들 훈장질한 것이 좋았다. 그때 아이들 몇을 연주회에서 다시 보았다. 글도 굿을 한다. 소리로 굿하지만 마음속 살풀이를 한다. 긴천을 척 가르며, 산산히 조각조각 마음속 난도질이 글짓이다. 글짓의 늪에 질펀하게 몇 년 빠져 헤어나질 못하고 있다. 피리 소리를 들으면 죽은 이들의 넋이 돌아와 절로 굿판의 바랍잽이로 덩더쿵이 장단을 작두 타듯 뜀박질한다. 해방후 쟁이들이 만든 국악원에 대한 역사를 쓰는데, 잡히길 않는다. 아악수들이 이름까지 빼앗고 천한 광대라 짖이겨진 역사의 하소연들이 가슴 맺히게 다가오니 감당이 안된다. 그때는 비우면 된다. 그렇게 놀다 비우다 웃고 울어도 비워지지 않으니 아직 도가 덜 들었나 보다.

 

박범훈 피리산조의 회향 굿판이었다. 산조는 마당 판굿이다. 마당에 그물처럼 쳐놓은 틀을 가지고 저마다 노는 판굿이다. 장안의 피리잽이들이 다모였지만 생김이 다르듯 노는 폼새도 다르다. 박범훈은 굳이 아이들과 소리 짓을 했다. 아이들보다 더 어리게 처녀보다 더 이쁘게 여전히 그런 살아있는 소리를 내니 참으로 묘음 불보살이다. 그러나 후생과외의 마음이다. 국립대총장급 이퇴계가 신참 이율곡과 주고받은 서신은 성리학을 중흥시겼다. 나이 작다고 탓하지 마라. 큰코 다친다. 해방공간에서 신불출이 미군들에게 큰소리쳤듯 나이에 당할 장사는 없다. 산조는 물론 노가 난 선수들의 소리놀음이지만 산조 세상에 들면 수많은 창작의 세계가 열린다. 다행히 송선원 박범훈 피리산조 보존회장은 산조만의 가두리가 아니라 시나위.풍류.민요.창작곡에 이르는 피리음악 전반을 담고자 한다는 포부를 말하니 제대로 길을 잡은듯 하다.

 

이날의 감동은 후생가외의 신생의 꿈도 피었지만, 피리의 최경만 이종대, 거문고 해금의 김영재 달인, 김덕수 사물놀이 영웅이 한자리에서 판을 벌인 것이다. 소문난 잔치판 진짜 소리가 진수성찬인 판이었다. 이야기 한판까지 겯들이니 더욱 좋았다. 박범훈류 피리산조는 명작이다. 논리적인 짜임새에 뭉게뭉게 꿈꾸듯 소리길을 짜놓았지만 험한 산길 낭떠러지길에 벼랑길도 있고 피리 공력이 있어 그 길을 제대로 타면 명수가 될 것이다. 혀치기든 서치기를 넘는 수많은 시험대가 곳곳에 숨어있으니 보물 찾듯 깊이 길을 가면 천하의 피리 명수가 될 것이다.

 

회향. 돌고 돈다. 소리도 그리 돌고 돌다 돌아 온다. 돌아가는 곳에 있는 죽음은 또 시작을 누군가에게 열어 줄 것이다. 오랜만에 마음 깊이 회향 가락 가득 씻김을 한 듯하다.

 

*필자/김태균.

 

199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음악평론 당선(평론가). 독문학 전공. 전국립극장 기획위원, 서울국악예고 기획실장, 국립국악원 기획홍보팀장 역임. 한민족문화예술세계화 포럼 의장.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Beom-hoon and Ryu Ryu’s Piri Sanjo Concert Anniversary

-Critic Kim Tae-gyun

 

fennel. Everything comes back. And then go back. I wonder if Sanjo tastes like that too. I called the melody play, the sireum play, the rhythm play, and the vocal play by unwinding and unfolding the sanjo. Changing the sound is playing. When you taste the taste of Sanjo, the taste of soy sauce comes to the fullest. Life just goes around and around. I also went to Park Beom-hoon's piri sanjo concert after a long time. Last November 25th. National Gugak Center Yeakdang. It's been a while since I met with teacher Beomhoon Park. It's been a few years, but it's still the same even when we meet. My eyes were filled with tears as I heard the sound of Sanjo in the back corner. Sanjo differs depending on the ear that listens to it. Each person brings back memories according to the wounds within them. The worries that were filled with the tune of piri sanjo were relieved without me even realizing it. The flute softly brings back old memories. Toward the bleak sky as if crying. Just as the melody of Gyeonggi-do Danggut Garaejo comes from Shinmodum to the shaman’s dance moves. To the sound of Park Beom-hoon's flute, he cries out as if he were screaming out his resentment. The first thing is like that. The first serial article I wrote for Monthly Music in 1994 was about piri. The title was “Baramjaegi, a ritual of exorcism between life and death.” The sound of the flute came to me that way. That was the sound heard in Park Beom-hoon's Piri Sanjo from Bretenaker's Deep-Rooted Tree album.

That sound is a hoehyang exorcism. It seems like life is difficult because tears come to my eyes along with the sound of the flute. At that time, he did not follow his teacher to university and was criticized, but he followed his mother's advice and followed teacher Park Beom-hoon. Perhaps he was captivated by the sound of the flute. I guess he told me to follow life. It was better to give decorations to children than to show off well. At that time, I saw some of the children again at a concert. The writing is also good. It sounds good, but you have to think about it in your heart. The writing is like splitting the long stream, cutting the pieces into pieces in my mind. I've been mired in the swamp of writing for several years and can't get out. When they hear the sound of the flute, the souls of the dead come back and jump to the rhythm of the deungdeokungi rhythm in an exorcism. I'm writing a history of the Gugak Center created by the poor after liberation, but I can't get caught. I can't handle the heart-wrenching complaints of a history of people stealing my name and labeling me a lowly clown. At that time, just empty it. Even if I play and empty it, laugh and cry, it doesn't empty out, so I guess I haven't reached the point yet.

It was Park Beom-hoon’s piri sanjo’s fennel exorcism. Sanjo is Madang Pangut. This is Pangut, where each person plays with a net-like frame in the yard. There are many flute players in Changan, but just as they look different, their playing style is also different. Park Beom-hoon didn't bother to yell at the kids. Younger than children, prettier than a virgin, and still making such living sounds, she is truly a Buddha Bodhisattva. However, it is a mind outside of welfare. The letters exchanged between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Lee Toegye and newcomer Lee Yul-gok revived Neo-Confucianism. Don't blame me for being young. My nose hurts a lot. As Shin Bul-chul shouted to the American soldiers in the liberation space, there is no such thing as age. Sanjo is, of course, a form of singing performed by noh players, but once you enter the world of sanjo, a world of creation opens up. Fortunately, Song Seon-won and Park Beom-hoon, president of the Piri Sanjo Preservation Association, seem to be on the right track, as they spoke of their ambition to include the entire range of piri music, from Sinawi, Pungryu, folk songs, and original compositions, rather than just focusing on Sanjo.

The thrill of this day was that Choi Gyeong-man and Lee Jong-dae of the flute, Kim Young-jae of the geomungo haegeum, and Kim Deok-soo of Samulnori, the hero of samulnori, competed in one place, as did the dreams of new people outside the welfare world. The famous feast was truly a sumptuous feast. It was even better because we got to hear the entire story. Park Beom-hoon's piri sanjo is a masterpiece. The sound path has been planned in a logical and dreamy way, but there are cliffs along the steep mountain path and you have the skill to play the flute, so if you ride the path properly, you will become a master. There are many tests hidden all over the place, whether it be tongue-tapping or seo-chigi, so if you go deep as if you were looking for a treasure, you will become a world-class flute master.

fennel. It goes around and around. The sound goes around like that and then comes back. Death at the return will open up another beginning to someone. For the first time in a long time, I feel like my heart has been deeply washed with fennel.

 

 *Author/Kim Tae-gyun.

 

1994 Dong-A Ilbo Spring Literary Contest Music Criticism Winner (Critic). Majored in German Literature. He served as a former planning committee member of the National Theater, director of planning at Seoul Gugak Arts High School, and head of the planning and publicity team at the National Gugak Center. Chairman of the Korean Culture and Arts Globalization Foru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