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대중 전 대통령 다큐 영화, '길위에 김대중' 내년 1월 개봉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3-11-27

본문듣기

가 -가 +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영화 상영위원회(위원장: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와 명필림은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영화 '길위에 김대중'이 내년 1월부터 전국에서 상영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성재 영화상영위원장은 “'길위에 김대중'은 단지 민주주의 투사 김대중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일생에 걸쳐 행동하는 양심으로 국민과 역사를 믿고 갔던 그 길속에서 대한민국과 민족이 나아가야 할 길을 찾기 위한 것이다. 우리는 김대중을 통해 대한민국 현대사를 다시 보고 읽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사진출처, 김대중평화센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영화 상영위원회와 명필림은 지난 1일, 서울 용산CGV에서 제작발표회를 갖고 이같이 밝히며, '길위에 김대중'은 김대중평화센터 기획으로 명필림이 제작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 역정을 그린 다큐 '노무현입니다(2017)'를 제작한 최낙용 시네마6411 대표가 제작에 참여했다.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삶을 그린 다큐 '노회찬6411(2021)'의 민환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영화 '길위에 김대중'은 격랑의 현대사를 관통한 파란만장한 김대중 대통령의 일대기를 미공개 자료, 각종 영상, 증언 등의 방대한 자료들을 심층분석하여 만들어졌다.

 

영화는 청년 김대중이 동족상잔의 참혹한 6.25 전쟁의 와중에서 국민을 외면한 부산 정치파동을 보고 정치 입문을 결심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이어 유신 독재정권과의 대결, 5.18과 사형언도, 미국 망명, 87년 민주화운동 등에 이르기까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생생한 육성과 격정적 연설, 심금을 울리는 영상, 관계자들의 인터뷰 등 우리의 현대사를 관통하는 영상들을 담았다.

 

특히 영화에서는 권력에 짓눌려 목숨까지 위태로운 인간 김대중은 외롭고 고통스럽지만 국민을 믿고 좌절하지 않는 인동초의 삶속에서 행동하는 양심으로 끝까지 국민과 함께 가는 ‘인간 김대중’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김성재 영화상영위원장은 “'길위에 김대중'은 단지 민주주의 투사 김대중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일생에 걸쳐 행동하는 양심으로 국민과 역사를 믿고 갔던 그 길속에서 대한민국과 민족이 나아가야 할 길을 찾기 위한 것이다. 우리는 김대중을 통해 대한민국 현대사를 다시 보고 읽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상영위원회는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목포, 여수, 순천, 전주, 군산, 익산 등 전국 10여 개 도시와 워싱턴, 뉴욕, 베를린, 파리, 도쿄 등 국외 20개 도시에서 만들어질 계획이며 12월에는 극장과 비극장 시사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길위에 김대중'은 관객이 후원을 통해 영화에 참여하는 상영위원회 방식으로 진행되며 며칠 남지않은 11월30일까지 텀블벅 펀딩(www.tumblbug.com/dj_road)을 진행한다. hpf21@naver.com

 

'길위에 김대중'은 관객이 후원을 통해 영화에 참여하는 상영위원회 방식으로 진행되며 11월 한 달동안 텀블벅 펀딩(www.tumblbug.com/dj_road)을 진행한다. (자료, 김대중평화센터 제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documentary film, 'Kim Dae-jung on the Road', will be released in January next year.

Crowdfunding platform Tumblbug fundraising, previews in 10 cities nationwide and 20 cities abroad starting in December

 

The Film Screening Committee commemorating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President Kim Dae-jung (Chairman: Seongjae Kim, Executive Director of the Kim Dae-jung Peace Center) and Myeong Film announced, “The film ‘Kim Dae-jung on the Road’ commemorating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President Kim Dae-jung will be screened nationwide starting in January of next year.”

 

The Film Screening Committee commemorating the 100th anniversary of President Kim Dae-jung's birth and Myung Film Lim made this announcement at a production presentation held at Yongsan CGV in Seoul on the 1st, adding that 'Kim Dae-jung on the Road' was produced by Myung Film Lim under the planning of the Kim Dae-jung Peace Center. Choi Nak-yong, CEO of Cinema 6411, who produced ‘This is Roh Moo-hyun (2017),’ a documentary depicting the political career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participated in the production. Min Hwan-ki, director of 'Roh Hoe-chan 6411 (2021)', a documentary depicting the life of the late former lawmaker Roh Hoe-chan, took charge of directing.

 

The movie 'Kim Dae-jung on the Road' was created through an in-depth analysis of a large amount of materials, including unreleased data, various videos, and testimonies, on the turbulent life of President Kim Dae-jung, who went through the turbulent times of modern history.

 

The movie begins when a young man, Kim Dae-jung, decides to enter politics after seeing the political upheaval in Busan, which ignored the people in the midst of the fratricidal and horrendous Korean War.

 

Next, videos that penetrate our modern history, including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lively voice and passionate speeches, heart-touching videos, and interviews with officials, ranging from the confrontation with the Yushin dictatorship, May 18 and the death sentence, exile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1987 democracy movement, etc. I put it in.

 

In particular, in the movie, we can see the aspect of 'human Kim Dae-jung', who is lonely and painful, but trusts the people and does not get frustrated, and goes with the people to the end with his conscience and acts in the movie.

 

Kim Seong-jae, Chairman of the Film Screening Committee, said, “‘Kim Dae-jung on the Road’ is not just about Kim Dae-jung, a democracy fighter.” He added, “The Republic of Korea and its people will move forward along the path that President Kim Dae-jung took, believing in the people and history with the conscience he acted on throughout his life.” It's about finding the right path. He expressed, “We need to look at and read the modern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again through Kim Dae-jung.”

 

Screening committees are planned to be formed in 10 cities nationwide, including Seoul, Busan, Ulsan, Gwangju, Mokpo, Yeosu, Suncheon, Jeonju, Gunsan, and Iksan, and 20 cities overseas, including Washington, New York, Berlin, Paris, and Tokyo, and will be held in December. There will be screenings in theaters and non-theaters.

 

Meanwhile, 'Kim Dae-jung on the Road' will be conducted through a screening committee where the audience participates in the film through sponsorship, and Tumblbug funding (www.tumblbug.com/dj_road) will be held throughout the month of November.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