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주(미국-캐나다 등)동포' 사회의 아름다운 12월 풍경

김동옥 전 언론인 l 기사입력 2023-11-27

본문듣기

가 -가 +

▲필자/김동옥 전 언론인.   ©브레이크뉴스

매년 연말이 되면 미주(미국-캐나다 등)동포 사회가 많이 바빠진다. 모두 생업에 정신없이 쫓기다가 12월이 되면 각종 연말 모임이 풍성해 지기 때문이다. 아무리 힘들게 사업을 꾸려 왔어도 12월에는 가급적 시간을 내서 각종 모임에 참석하는 것이 미주 한인사회의 관례다. 우선 한인 단체들의 송년 파티가 줄을 잇는다. 한인회, 상공회의소, 노인회, 재향 군인회, 향우회 등이다. 자기가 소속된 단체 연말 송년 파티에는 선별해서 참석한다.

 

그리고 고등학교와 대학 동문회 연말 파티도 열린다. 동문들의 숫자에 비례해 큰 행사가 되기도 하고 작은 행사가 되기도 한다. 미주동포들은 특히 연말 동문회 행사에 참석하기를 즐긴다. 재미있는 프로와 함께 다양한 경품행사도 있기 때문이다. 동문회 연말 파티는 참가비가 있으며, 유학 온 젊은 동문들에게는 참가비를 안 받기도 한다.

 

힘들고 고된 일상생활에서 하루 저녁 동문과 친지들을 만나 밀렸든 이야기도 나누고 한해의 회포를 푸는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연말이 되면 동포 언론도 바빠진다. 각종 모임 광고를 내주고 행사 알림판을 통해 여러 모임들을 일자별로 정리해서 알려준다. 금년 한해도 미주한인 사회 동포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연말 행사에 모두 참석해 즐거운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필자/김동옥 전 언론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eautiful December scenery of the ‘compatriots in America (USA-Canada, etc.)’ society

-Kim Dong-ok, former journalist

 

At the end of every year, the Korean community in the Americas (USA, Canada, etc.) becomes very busy. This is because everyone is busy trying to make a living, but in December, various year-end gatherings become abundant. No matter how hard you work to run your business, it is customary in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to make time in December to attend various meetings as much as possible. First of all, Korean organizations are holding year-end parties one after another. These include the Korean Association, Chamber of Commerce, Senior Citizens Association, Veterans Association, and Community Association. Select and attend the year-end party of the group you belong to.

 

Additionally, year-end parties for high school and college alumni associations are also held. Depending on the number of alumni, it can be a large event or a small event. Korean Americans especially enjoy attending year-end alumni events. This is because there are various sweepstakes along with fun programs. There is a participation fee for the alumni association's year-end party, and young alumni who come to study abroad may not be charged a participation fee.

 

This is because, in a difficult and arduous daily life, it is important to meet alumni and relatives one evening, share stories and unwind from the past year. As the end of the year approaches, our fellow media outlets also become busy. It advertises various meetings and organizes various meetings by date through the event bulletin board. This year, we commend the hard work of our Korean-American community members and hope that everyone will have a great time attending the year-end event.

 

*Writer/Kim Dong-ok, former journal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