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왜 일부 386 정치인들에 의한 막말-가짜뉴스-흑색비방이 난무하나?

정성태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3-11-28

본문듣기

가 -가 +

▲ 정성태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군부독재가 휘두른 억압과 공포의 사슬에 막혀 민주주의가 죽은 자의 이름으로 떠돌던 시절이 있었다. 정치적 의사 표현마저 죄목이 되는 두려운 시대였다. 그 한복판에서 분연히 맞서 저항했던 386세대 운동권의 시대적 역할은 평가할 점이 상당하다.

 

그와 함께 기억해야 할 점이 있다. 광장의 깃발 아래 기꺼이 동참한 숱한 무명 용사의 헌신이다. 그 발길마다 더 나은 세상을 향한 이름없는 사람들의 순박한 소망이 깃들어 있다. 그런 그들에게 굳이 죄를 묻는다면 공의와 상식에 대한 목마름일 것이다.

 

역사는 그러한 이들의 희생적 토대 위에서 발전해 왔다. 비록 그 길이 형극일지라도 기꺼이 문밖을 나선 의로운 용기에서 기인한다. 가슴 뜨거운 민초들의 거룩한 피와 눈물이 빚은 결과물인 셈이다. 그 자체를 부정하거나 비하할 수는 없는 일이다.

 

이를 발판삼아 일단의 사람이 정치적 출세도 했다. 장관, 국회의원을 비롯해 권력의 정점을 누렸다. 문제는 일부의 사회적 특권층이 된 이후 보인 양태다. 기득권 강화에 혈안이 된 채 온갖 일탈과 초법적 비위마저 서슴지 않는다.

 

군부독재 망령이 사라진 지금, 바로 일부 386정치인들에 의해 심각한 수위로 치닫고 있는 나르시시즘과 소시오페스적 침탈이 한국사회 곳곳을 어둡게 휘젓고 있다. 허구헌날 진보, 개혁을 외치면서도 뒷전에선 수구 적폐의 패악성과 동체를 이룬 모습이다.

 

그들이 진보와 개혁을 차용하고 있으나, 실상 그 내용은 군부독재의 일그러진 수법과 하등 다르지 않다. 그것은 실상 진보와 보수의 대립도 아니다. 상식과 비상식, 염치와 몰염치, 정의와 불의, 양심과 비양심, 진실과 위선에 관한 다툼이다. 

 

한국사회를 단적으로 묘사하는 분석이 있다. 미국 콜게이트 대학 마이클 존스턴 교수는 "한국 부패 유형은 매우 흥미롭다. 엘리트 카르텔 유형이다. 많이 배운 자들이 조직적으로 뭉쳐 국민을 등치며 이익을 공유한다"는 날카로운 지적이 그것이다. 

 

이제 그로부터 새로운 출구를 찾아야 한다.  지난 수십년 동안 권력 누리며 기득권에 쩌든 일부의 386 정치인들로는 요원하다. 철저히 특권화된 그들에게서 무한 재생되는 불평등 타파는 한낱 권력욕을 향한 선전용 구호에 불과할 수도 있다.

 

한국사회 절대 다수인 사회, 경제적 약자가 겪는 삶의 호곡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그래서 더는 억울한 국민이 없고, 더는 가난으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도록 시스템을 강화하는 일이다. 오직 국민에 대한 긍휼과 선한 영향력 그리고 실천만 요구될 뿐이다.

 

그것은 좌우를 가르는 이념적 문제가 아닌, 공정과 불공정에 관한 것이다. 고여서 썩은 물을 내다버리고 새롭게 길을 내야 한다. 일부 386 정치인들의 표리부동을 심판할 수 있을 때 국가는 더 강성해지고 국민의 편익은 증진될 수 있다.

 

일부 386 정치인들에 의한 막말과 가짜뉴스, 흑색비방이 난무한다. 규범으로서의 도덕적 잣대 또한 더는 사회 구성원 사이에서 효용성을 갖기 어려운 처지로 내몰려 있다. 도대체 언제까지 이를 용인할 셈인가?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y are there so many harsh words, fake news, and dark slander by some 386 politicians?

 

-Columnist Jeong Seong-tae

 

There was a time when democracy was floating around in the name of the dead, blocked by the chains of oppression and fear wielded by the military dictatorship. It was a scary time when even political expression was considered a crime. There is much to evaluate about the role of the 386 generation activists who stood in the midst of this and resisted.

 

There is something to remember with him. This is the dedication of countless unknown warriors who willingly participated under the flag of the square. Every step of the way is filled with the simple hopes of nameless people for a better world. If we had to ask them about their sins, it would be because of their thirst for justice and common sense.

 

History has developed on the basis of the sacrifices of such people. It stems from the righteous courage of willingly stepping out the door, even if the path is difficult. It is the result of the holy blood and tears of passionate grassroots people. It is something that cannot be denied or belittled.

 

Using this as a stepping stone, a group of people achieved political success. He enjoyed the pinnacle of power, including as minister an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problem is the behavior of some people after they became socially privileged. They are obsessed with strengthening their vested interests and do not hesitate to engage in all kinds of deviations and even extra-legal misconduct.

 

Now that the specter of military dictatorship has disappeared, narcissism and sociopathic aggression, which are being pushed to a serious level by some 386 politicians, are darkly swirling throughout Korean society. Even though they are calling for progress and reform on the day of the first anniversary, behind the scenes, they are in sync with the viciousness of conservative corruption.

 

They are borrowing progress and reform, but in reality, the content is not at all different from the distorted methods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In reality, it is not a conflict between progressives and conservatives. It is a fight about common sense and non-sense, shame and shamelessness, justice and injustice, conscience and unscrupulousness, truth and hypocrisy.

 

There is an analysis that simply describes Korean society. Michael Johnston, a professor at Colgate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sharply pointed out, "The type of corruption in Korea is very interesting. It is an elite cartel type. People who have learned a lot come together systematically and share profits at the expense of the people."

 

Now we have to find a new exit from it. It is a long way from the 386 politicians who have enjoyed power for the past several decades and have fallen prey to vested interests. For those who are thoroughly privileged, the fight against inequality, which is endlessly reproduced, may be nothing more than a propaganda slogan aimed at the greed for power.

 

We must enter into the hardships of life experienced by the socially and economically disadvantaged, who make up the vast majority of Korean society. That's why we need to strengthen the system so that no more people are unfairly treated and no more people shed tears due to poverty. Only compassion, good influence, and action toward the people are required.

 

It is not an ideological issue dividing left and right, but about fairness and unfairness. The stagnant, rotten water must be thrown out and a new path made. When we can judge the two-faced behavior of some 386 politicians, the country can become stronger and the people's benefits can be improved.

 

Harsh language, fake news, and dark slander by some 386 politicians are rampant. Moral standards as norms are also being pushed into a situation where they are no longer useful among members of society. How long are we going to tolerate this?

 

 

* Author: Seongtae Jeong (poet /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