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지금은 조경태 의원에 대한 진실을 말할 때이다!

김문준 박사 l 기사입력 2023-11-28

본문듣기

가 -가 +

▲필자/ 김문준 박사. ©브레이크뉴스

대한민국 헌법 제46조에 직접 명시된 국회의원의 역할은 유권자의 의사를 그대로 반영하는 대리인, 자율적으로 본인의 능력을 발휘하여 공익을 지향하는 수탁인 중 수탁인의 역할에 해당한다. 하지만 일원적으로 수탁인일 것만을 요구한다고 해석되지는 않고, 대리인으로서의 역할도 함께 요구된다. 필자는 오늘 이러한 국회의원의 책무에 대한 이야기를 지적하고자 한다.

 

조경태 국회의원은 제17~21대까지 부산 사하구을의 국회의원으로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런데 부산지역의 시민단체들은 다선 의원인 조경태 의원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 주기를 요청했는데도 묵살해 왔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이는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행해야 할 헌법상의 의무인, 국가이익을 우선으로 한 직무를 수행하지 않았는바, 직무유기를 한 것으로 주장할 수도 있다.

 

 

조 의원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자 부산광역시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국회의원으로서 일본의 오염수 방류로 인해 대한민국의 이익이 침해되는가를 확인하고 대응할 헌법상의 의무가 있다. 그러나 조경태 의원은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시민들의 시위에 대해 어떤 행동을 취해왔는가?

 

조경태 의원은 국민을 대표하고 있는 국회의원으로서 당론을 떠나 온전히 대한민국 국토의 보존과 국민의 생명과 건강 및 국가 경제 발전에 대한 책무를 지고 있는 조경태 의원이 그 직무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조경태 의원이 발간한 정책 자료집을 분석한 결과, 2건의 정책 자료집이 연구기관의 자료를 상당 부분 베껴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조경태 의원의 2015년 발간한 정책 자료집 2건 모두 제목은 물론 목차, 내용, 도표, 결론 부분까지 중소기업연구원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자료를 각각 상당 부분 베꼈다. 이에 대해, 조경태 의원은 자료집에서 출처의 표기를 하지 않고, 정책 자료집을 발간해온 것은 오래전부터 관행적으로 해온 것이라며 정책 자료집 발간 지침 가이드라인을 만들지 못한 국회 사무처의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 조경태 의원은 2013년부터 2016년 사이, 정책 자료집 발간 비용 명목으로 국회 예산 수 천여 만 원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러나 세부적인 집행 내역에 대해서는 조경태 의원실도, 국회 사무처도 모두 공개하지 않고 있다.

 

또한 조경태 의원은 한국·대만 의원친선협의회장을 맡고 있다. 국회의원은 그 어떤 나라거나 그 어떤 지역으로부터라도 부적절한 돈을 받는 게 금지돼 있다. 필자는 강력하게 묻고 싶다. 조경태 의원은 의정생활을 하는 가운데, 그러한 돈을 받았는지, 만약 받았다면? 그 경위를 묻고 싶다. 현직 국회의원은 국민에 대한 헌신과 청렴을 최우선으로 두어야한다. 국회의원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오점이 있어서는 곤란하다. 여러 시민단체들이 주목하고 있다.

 

필자는 조경태 의원에 관한 글을 쓰고 있다. 이를 계기로, 조경태 의원이 자기반성을 하고, 지금까지 제기되어온 각종 의문에 대해서 명확한 답변을 내놓았으면 한다. 지금 국민들은, 진정으로 국민의 건강을 걱정하고 나라의 안위를 우선시하는 국회의원다운 국회의원을 원하고 있다. 조경태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현직 의원이라면, 그 누구든, 국민들의 바람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다. <이 글은 필자의 기명() 칼럼임을 밝힙니다.>

 

필자 김문준

경영학 박사. 부산을 사랑하는 시민정책연대 상임대표.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w is the time to tell the truth about Rep. Cho Kyung-tae!

Why didn't Rep. Cho Kyung-tae actively support the movement against discharging Fukushima contaminated water?

Dr. Moonjun Kim

 

The role of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s directly specified in Article 46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corresponds to the role of a trustee among agents who reflect the will of voters and a trustee who aims for the public interest by autonomously exercising his or her abilities. However, it is not interpreted as requiring only a trustee, but also a role as an agent. Today, the author would like to point out this story about the responsibilities of National Assembly members.

 

National Assembly member Gyeong-tae Cho has been active in the National Assembly as a member of the Saha-gu District in Busan from the 17th to the 21st National Assembly.

 

However, civic groups in the Busan area have been raising their voices, saying that they have ignored the request of Rep. Gyeong-tae Cho, a multi-term lawmaker,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movement against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Japan. It could be argued that this was a dereliction of duty as he did not perform his duties that put national interest first, which is a constitutional duty that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ust perform.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se constituency is Busan Metropolitan City, Rep. Cho has a constitutional duty to check and respond to whether Korea's interests are infringed upon by Japan'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However, what action has Rep. Cho Kyung-tae taken in response to citizens' protests against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presenting the people, Rep. Kyung-tae Cho is fully responsible for the preserv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s land, the lives and health of the people, and the development of the national economy, regardless of party line. He is not faithfully carrying out his duties.

 

In addition,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policy data collection published by Rep. Gyeong-tae Cho, it was revealed that the two policy data collections were largely copied from research institutes. Representative Cho Kyung-tae's two policy data collections published in 2015 both copied much of the data from the Small Business Research Institute an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Corporation, including the title, table of contents, contents, charts, and conclusion. In response to this, Rep. Gyeong-tae Cho said that publishing policy materials without indicating the source in the data collection was “something that has been customary for a long time,” and blamed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for failing to create guidelines for publishing policy data collections. Representative Gyeong-tae Cho is said to have used tens of millions of won from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between 2013 and 2016 to cover the cost of publishing policy materials. However, neither the office of Rep. Gyeong-tae Cho nor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are disclosing detailed execution details.

 

In addition, Rep. Gyeong-tae Cho serves as the chairman of the Korea-Taiwan Rep. Friendship Counci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re prohibited from receiving inappropriate money from any country or region. I would like to ask a strong question. Did Rep. Cho Kyung-tae receive such money while serv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if so? He wants to ask about the circumstances. Incumbent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ust place priority on dedication to the people and integrity. It is difficult if there is a stain that damages the dignity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everal civic groups are paying attention.

 

The author is writing about Rep. Gyeong-tae Cho. Using this as an opportunity, I hope Rep. Cho Kyung-tae will reflect on himself and provide clear answers to the various questions that have been raised so far. Nowadays, the people want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is truly concerned about the health of the people and prioritizes the security of the country. Gyeongtae Kyung-tae will be no exception. Any incumben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not ignore the wishes of the people. <This article is a column written by the author.>

 

 

Writer: Moonjun Kim

 

Doctor of Business Administration. Standing representative of Citizens' Policy Solidarity who loves Busa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