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 뉴스]JMS 교인협의회 곽동원 대표 ‘강추위 속 단식 5일차’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9

본문듣기

가 -가 +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 곽동원 대표(사진)가 대전법원 앞에서 정명석 목사의 무죄를 주장하며 삭발 상태로 5일째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JMS 교인협의회측은 1129일자 보도자료에서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 곽동원 대표가 대전법원 앞에서 정명석 목사의 무죄를 주장하며 삭발 상태로 5일째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지난 1121일 여신도 준강간 혐의 등으로 구속중인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JMS) 정명석 목사에게 검사가 30년을 구형하면서, JMS 교인들이 재판부에 정명석 목사의 무죄를 강력히 주장하면서 삭발 및 단식 투쟁, 가두시위를 진행해온 것.

 

이어 JMS 교인협의회측은 동시에 JMS 교인들은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전국적으로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출할 100만 탄원서 서명 운동을 진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JMS 교인들은 고소인의 일방적인 피해 주장만 있을 뿐 실질적 증거가 없음에도 증거재판주의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점 수사관의 증거인멸과 허위 압수조서 작성 의혹 본 재판이 기피신청으로 중단됐음에도 공범으로 구속된 여성 간부들에게 먼저 중형을 선고한 점 준 유사강간이라는 죄명임에도 검사가 무기징역이나 다름없는 중형을 구형한 점 검사가 교인들의 집회를 단체의 재력을 이용해 집단행동을 벌여 사법부의 정당한 사법절차를 방해한 것으로 간주해 구형 사유로 주장한 점 등을 들어 대한민국 사법계의 부끄러운 역사이라며 유감을 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의도 평화시위 때의 곽동원 목사.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hoto] Kwak Dong-won, CEO of JMS Church Member Council, ‘5th day of fasting in the extreme cold’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dated November 29, the JMS Church Member Council announced, “Kwak Dong-won, representative of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Church Member Council, has been on hunger strike for five days with his head shaved, claiming the innocence of Pastor Jung Myeong-seok in front of the Daejeon Court.”

 

On November 21, when the prosecutor requested 30 years in prison for Pastor Jung Myeong-seok of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commonly known as JMS), who is being held on charges of quasi-rape of a female believer, JMS members strongly insisted to the court that Pastor Myung-seok Jung was innocent, shaving their heads, going on hunger strike, and going on streetwalks. Protests have been going on.

 

Next, the JMS Church Member Council said, “At the same time, even in sub-zero cold weather, JMS Church members appeared to be carrying out a campaign nationwide to collect 1 million petition signatures to submit to President Yoon Seok-Yeol. The fact that the principle of 'trial by evidence' was not observed even though there was none Suspicion of investigators destroying evidence and writing false seizure records Even though the main trial was suspended due to a request for recusal, heavy sentences were first sentenced to female executives arrested as accomplices Jun ( ) Even though it was a crime of pseudo-rape, the prosecutor requested a heavy sentence equivalent to life imprisonment. The reason for the sentence was that the prosecutor regarded the church members' assembly as 'interfering with the legitimate judicial process of the judiciary by taking collective action using the group's financial power.' “We are expressing regret, calling it a ‘shameful history of the judicial system of the Republic of Korea,’”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