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JMS 정명석 목사 구속사건은 '내부 반란(反亂)?'...“내부, 주요멤버 횡령추적”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3-11-29

본문듣기

가 -가 +

▲베트남 참전용사 출신인 정명석 목사. ©브레이크뉴스

검찰은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목사 준(準) 유사강간 사건에 대해 중형을 구형했다. 지난 11월21일, 대전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나상훈)는 대전지법 230호 법정에서 준(準) 강간, 준(準) 유사강간, 준(準) 강제추행,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정명석에 대한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정명석 목사에게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이와함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 500시간, 신상 정보 공개 및 고지 명령,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 시설 취업제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 20년”을 청구했다. 

 

필자는 이와 관련된 본지(브레이크뉴스) 칼럼(11월24일자 칼럼=JMS 정명석 '준(準) 유사(類似) 강간 사건'...“검찰 30년 중형구형, 전무후무”)에서 “검찰 측의 30년 중형(重刑) 구형을 놓고, 너무 과(過)한 구형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구형 일(日)수는 1년 365일X30년은 10,950일. 정명석 목사는 1945년생으로 올해 78세이니, 만약 검찰의 구형대로 형을 산다하면 108세에나 형(刑)이 끝나게 된다. 살아생전에 감옥에서 나올 수 없는, 무기징역에 비견(比肩)된다. 물론 재판과정에서 재판부의 형량 감량(減量)이 예상되지만, 준(準) 유사(類似) 강간이라는 죄명에 검찰이 30년 구형을 했다는 것은 의외(意外)라는 것. 정명석 목사의 사건은 살인사건도 아니고 성폭행 사건도 아닌 '준(準) 유사(類似) 강간 사건'인데, 말이다”라고, 지적 한 바 있다.

 

▲"생각이 신이다"는,  정명석 목사의 친필 글씨.   ©브레이크뉴스

모든 큰 사건에는 시말(始末)이 있게 마련이다. 또한 음모(陰謀)가 있을 수도 있다. 필자는 지난 9월25일 “나는 정명석을 만나러 간다(출판사=대양미디어)”라는 제목의 저서를 출간했다. 이 저서는 곧바로 베스트셀러(교보문고에 13위까지 등판)가 됐다. JMS의 창교자(創敎者)인 정명석 목사. 필자는 이 책에서 왜 그가 그런 고난을 겪고 있는지에 대한 약간의 분석을 내 놓은 바 있다.

 

이 책의 에필로그에서 “왜 기독교복음선교회(JMS)-정명석 목사가 도전을 받고 있는 것일까? 그 이유가 과연 무얼까? 믿고 천당 가려는 기득권 종교 세력들의 치열하고도 치밀한 견제를 받았을 수 있다”면서 “사자신충(獅子腎蟲). 사자는 몸속의 벌레 때문에 몰락한다. 기독교복음선교회(JMS)-정명석 목사는 내부-이탈세력들이 놓은 덫(트랩=trap)에 걸렸을 수도 있다. 보이지 않는 세력이 놓은 '덫'이라는 실체가 엄연하게 존재 한다”고 지적했었다.

 

그런데 최근 기독교복음선교회(JMS) 내부에서 필자가 언급한 '내부 세력이 놓은 덫(트랩=trap)'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11월29일, 기독교복음선교회(JMS) 내부에서 적성한, 내부기관이 밝힌 글에 미묘한 문제가 담겨 있었다. 이 글에는 “JMS교인들은 이번 사건(정명석 준 유사강간 사건)의 공범(共犯)으로 구속된 ‘선교회 주요 멤버’가 선교회 자금 횡령 사실을 감추고자 정명석 목사를 몰아내고 선교회를 장악하기 위한 내부 반란(反亂)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내용과 “현재 JMS 교단 차원에서도 지난 수년간 자행된 ‘JMS 선교회 주요멤버’의 횡령 증거를 파헤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 담겨 있다. 미묘한 시기에 이런 주장들이 외부로 새어나왔다. 이에 따른 후폭풍으로, 기독교복음선교회 내부 교권(敎權)의 인사이동도 단행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를, 정치용어에 대입하면 '반란(反亂)=친위 쿠데타'이다. 필자의 저서 “나는 정명석을 만나러 간다”의 에필로그(끝말)에서 지적한, “보이지 않는 세력이 놓은 '덫'이라는 실체가 엄연하게 존재한다”는 내용에 근접한다.

 

필자는 이 에필로그 내용에서 “정명석 목사는 반체제 인물이 결코 아니다. 그는 예수와 기독교 성경을 신봉하는 독실한 크리스천이다. 예수의 정신인 '사랑'을 온 세상에 확산시키려 안달인 '사랑주의자'이다. 월남전에 참전, 평화의 존귀함을 몸으로 체험한 '평화주의자'이다. 건물로서의 교회가 아닌, 자연교회 운동을 해온 '자연주의자'이다. 또한 글로벌 자유체제를 옹호하려는 안정세력”이라고 분석했었다. 그가 무섭게 놓여 져 있었던, 덫(트랩)에서, 과연 빠져나올 수 있는 길이 있을까? 

 

▲필자가 저술한,  JMS 정명석 목사 사건 다룬 “나는 정명석을 만나러 간다” 의 표지.  ©브레이크뉴스

[후기]선진-민주주의 국가들은 주장과 반(反) 주장이 모두 존중되는 사회이다. 필자의 주장도 이런 범주(範疇)에 속한 것임을 밝힌다. 또한 우리나라 헌법 제27조에는 '형사 피고인의 무죄추정 원칙(刑事 被告人의 無罪推定 原則)'이란 게 있다. “형사 피고인이라도 유죄의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는 무죄로 추정 된다”는 원칙이다. 피고인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장치의 하나이다. 이 칼럼의 내용도 이런 원칙에 준하고 있음을 밝힌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나는 정명석을 만나러 간다”의 저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s the arrest of JMS pastor Jeong Myeong-seok an ‘internal rebellion?’… “Internal, tracking embezzlement of key members”

We are digging up evidence of embezzlement by ‘key members of the JMS Missionary Society’ that has been committed over the past several years!

-Publisher Moon Il-suk

 

The prosecution requested a heavy sentence for the pseudo-rape case of Pastor Jeong Myeong-seok of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JMS). On November 21, the 12th Criminal Division of the Daejeon District Court (Presiding Judge Na Sang-hoon) indicted Myeong-seok Jeong, who was indicted on charges of quasi-rape, quasi-rape, quasi-forcible molestation, and forcible molestation in Court No. 230 of the Daejeon District Court. A decision hearing was held. At the trial on this day, the prosecution requested 30 years in prison for Pastor Myung-seok Jeong. In addition, the request was “an order to complete a sexual violence treatment program for 500 hours, an order to disclose and notify personal information, a 10-year ban on employment at child and youth-related organizations and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an order to attach a location tracking electronic device (electronic anklet) for 20 years.”

 

In a column in this paper (Break News) related to this (November 24th column = JMS Jeong Myeong-seok's 'quasi-rape case'... "Prosecution's 30-year heavy sentence, unprecedented"), the author said, "The prosecution's 30-year sentence is unprecedented." There is growing criticism that the 2018 heavy punishment sentence is too excessive. The number of days in the old version is 365 days in a year x 30 years is 10,950 days. Pastor Jeong Myeong-seok was born in 1945 and is 78 years old this year, so if he is sentenced as recommended by the prosecution, he will end his sentence at the age of 108. It is comparable to life imprisonment, in which he cannot be released from prison while he is alive. Of course, it is expected that the court will reduce the sentence during the trial, but it is unexpected that the prosecution sought 30 years in prison for the crime of quasi-rape. “Pastor Jeong Myeong-seok’s case is neither a murder case nor a sexual assault case, but a ‘quasi-rape case,’” he pointed out.

 

Every major event has an end. There may also be a conspiracy. On September 25th, the author published a book titled “I am going to meet Jeong Myeong-seok (Publisher = Daeyang Media).” This book immediately became a bestseller (ranked 13th on Kyobo Bookstore). Pastor Myeongseok Jeong, founder of JMS. In this book, the author provides some analysis as to why he is experiencing such hardships.

 

In the epilogue of this book, “Why is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JMS)-Pastor Jeong Myeong-seok being challenged? What is the reason? He said, “He may have been subjected to intense and detailed checks by vested religious forces who wanted to believe and go to heaven.” The lion falls because of the bugs in his body. Christian Gospel Mission (JMS) - Pastor Jung Myeong-seok may have been caught in a trap set by internal and breakaway forces. He pointed out that the reality of a ‘trap’ set by an invisible force clearly exists.”

 

 However, recently, within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JMS), the 'trap set by internal forces' that I mentioned began to be discussed.

 

On November 29, a subtle problem was contained in an article written inside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JMS) and revealed by an internal organization. In this article, “JMS members claim that the ‘main member of the Mission Church’ who was arrested as an accomplice in this incident (Jung Myung-Seok’s pseudo-rape incident) is carrying out an internal rebellion to oust Pastor Jung Myung-Seok and take control of the Mission Church in order to hide the fact of embezzlement of the Mission Church funds. It is claimed that it was a counter-affair,” and “It appears that the JMS denomination is currently digging up evidence of embezzlement by ‘key members of the JMS Missionary Society’ that has been committed over the past several years.” These claims leaked out at a delicate time. As a result of this, it is rumored that personnel changes within the Christian Gospel Mission are being carried out.

 

Putting this into political terms, it means ‘rebellion = coup d’état’. It is close to the content pointed out in the epilogue (end) of my book “I am going to meet Jeong Myeong-seok”: “There is a clear reality of a ‘trap’ set by an invisible force.”

 

In this epilogue, the author says, “Pastor Jeong Myeong-seok is by no means an anti-establishment figure. He is a devout Christian who believes in Jesus and the Christian Bible. He is a 'loveist' who is anxious to spread 'love', the spirit of Jesus, throughout the world. He is a 'pacifist' who participated in the Vietnam War and experienced firsthand the value of peace. He is a 'naturalist' who has campaigned for a natural church, rather than a church as a building. He also analyzed that “he is a stabilizing force that seeks to defend the global system of freedom.” Is there really a way for him to escape from the trap he was so fearfully placed in?

 

[Late] Advanced-democratic countries are societies where both claims and counter-claims are respected. I would like to state that my argument also falls into this category. Additionally, Article 27 of the Constitution of our country stipulates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of criminal defendants.’ The principle is that “even criminal defendants are presumed innocent until their guilt is confirmed.” It is one of the legal mechanisms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the accused. We state that the content of this column also complies with these principles.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Author of “I am going to meet Jeong Myeong-seok.”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