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당-야당 신당 창당설 모락모락...“12월, 대(大) 정계개편 신호탄 오를 것!”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3-11-29

본문듣기

가 -가 +

2023년 12월은 정계 대개편의 서두라 할 수 있는, 신당 창당의 깃발이 올려지는, 정치혁신의 달이 될 듯하다. 여당인 국민의 힘도 분당(分黨) 가능성이 있고, 야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분당 가능성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이는 2024년 4월10일 치러지는 차기 총선에 출마할 공천권은 행사 때문이다. 현역 의원이나 차기 의원직을 지망하는 정치인들 1차 성공의 관문은 정당의 공천(公薦).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우선, 여당의 분당론이 정치권에 회자된다. 이준석 국민의 힘 전 대표의 가출론이 부상했었다. 가출(家出)한다는 것을 뭘 의미하나? 신당을 꾸린다는 의미일 것이다. 신당이 만들어진다는 것은 분당(分黨)을 뜻한다. 그래서, 이준석 전 대표의 행보에 시선이 끌린다. 

 

국민의힘 소속인 홍준표 대구 시장은 지난 11월2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거론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신당을 만든다면? "비례 정당만 만들어도 내년에 정의당보다 의석 수가 많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글을 올렸다. 파괴력이 예상된다는 말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 글에서  “차기 대선(대통령 선거)의 캐스팅보트도 쥘 수 있는데, 영악하고 한 맺힌 이준석이 그걸 모를까?”라면서 “하다못해 수도권에서 이정희(전 통합진보당 대표) 역할까지 노리는데 참 당의 지도부가 무지하고 태평스럽다”고 전망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지난 11월29일 “신당이 추진된다면 종로에 나서고 싶어 하는 인사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피력했다.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이런 주장을 한 것은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것으로 시사된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에도 신당 창당설이 상륙했다.

 

지난 대선 직전 이재명과 당내 대선 후보로 경쟁했던 이낙연 전 총리가 주축이 된, 신당 창당설이 나돌기 시작했다. 설(說)인지, 구체화 되는 건지? 

 

YTN은 11월 29일  “여(與), '현역 절반 물갈이설' 술렁...민주, 이낙연(전 대표) 신당 가능성 촉각” 제목의 방송에서 이낙연의 신당 가능성 내용을 다뤘다. 이 방송에서 “본격적인 공천 심사를 앞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선 현역 의원 최대 절반 물갈이설이 거론되고 있다. 당무 감사 결과를 토대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인사들을 대폭 교체할 거란 전망인데, 민주당에선 이낙연 전 대표의 신당 창당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고 전제하고 ”지난 대선 경선 후보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가 11월28일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강성 팬덤과 이 대표의 리더십을 문제 삼으며 당내 민주주의가 무너졌다고 날 선 비판을 했는데, 신당 창당 여부에 대해서도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보도했다.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민주주의실천행동'은 예비당원 모집 공고문에서 “윤석열식 정치, 이재명식 정치에 환멸을 느끼며 정상적인 민주주의 정당을 꿈꾸는 시민 여러분. 안녕치 못하신 줄로 압니다”고 전제하고 “민주주의실천행동(이하 '민동')은 상식과 민주주의, 무엇보다 제대로 된 정치의 복원을 위해 창당을 준비하는 예비 정당입니다. 또 다른 신당을 준비하는 세력들과 저희의 추구하는 가치가 같다면 과감하고 유연하게 연대하며 나아가겠습니다. 민주주의실천행동이 꿈꾸는 가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평화로운 남북관계, 그러나 굳건한 안보 공정한 분배정의, 그러나 자유로운 시장경제 토론과 존중이 있는 정당 민주주의 대화와 타협의 원숙한 협치 민주주의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이뤄낼 정치개혁 민주주의실천행동은 양극단의 전체주의와 결별을 원하며 위의 5가지 가치에 동의하는 어떠한 시민에게도 열려있습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윤석열-이재명 식의 정치를 배격한다고 천명하고 있어, 제3지대 신당 창당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소득당+열린민주당+사회민주당 등 3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1월30일 제3지대 개혁연합신당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합의문을 통해 “혁신 국가, 국민 통합, 혁신적 복지 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선명한 개혁 정책 중심의 선거 연합 정당으로서의 개혁연합신당 결성을 추진하겠다"고 천명했다. 창당 시기는 2024년 1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야흐로 패권(覇權)의 시대가 다가온다. 패권을 쥐고 있거나, 패권의 지근(至近) 거리에 있는 정치인들만이 정치권에 살아남는, 비정(非情)한 정치의 시대가 도래 하고 있는 것이다.

 

▲필자/ 문일석 본지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현재, 한국 정치의 현실은 미묘하고도 미묘하다. 왜냐? 차기 총선은 국민 지지도 면에서 하위인 윤석열 대통령과 언제 구속되질 모르는 위험을 안은 채 살아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 민주당 당 대표 간의 기(氣) 싸움 또는 샅바 싸움이기 때문이다.

 

그 사이에서 신당 창당설이 뜨고 있는 형국이다.

 

다가오는 12월, 대(大) 정계개편 신호탄이 타오를 것이다. 과연 누가누가 이길까?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re are rumors of the ruling party and the opposition party forming a new party... “December will be the signal for a major political reorganization!”

[Political Reorganization Scenario] A battle of energy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eong, who never knows when he will be arrested!!!

-Publisher Moon Il-suk

 

December 2023 is likely to be the month of political innovation when the flag for the creation of a new party is raised, which can be considered the beginning of a major political reform. This is because the ruling party, the People's Power Party, is likely to split, and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also facing the possibility of a split.

 

This is because the right to nominate candidates to run in the next general election to be held on April 10, 2024 is exercised. The first hurdle for current lawmakers or politicians aspiring to become future lawmakers is nomination by a political party.

 

First of all, the ruling party's split theory is talked about in political circles. The theory that former People Power Party leader Lee Jun-seok ran away from home has emerged. What does it mean to run away from home? It would mean forming a new shrine. The creation of a new party means division. So, attention is drawn to the actions of former CEO Lee Jun-seok.

 

Daegu Mayor Hong Jun-pyo,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mentioned former People Power Party representative Lee Jun-seok on his Facebook page on the evening of November 2nd. What if former leader Lee Jun-seok creates a new party? He posted a post predicting, “Even if we only create a proportional party, we will have more seats than the Justice Party next year.” This means that destructive power is expected. In this article, Daegu Mayor Hong Jun-pyo said, “He can also hold the casting vote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but wouldn’t the shrewd and bitter Lee Jun-seok know that?” and “At the very least, he is aiming for the role of Lee Jeong-hee (former leader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leadership is ignorant and carefree,” he predicted.

 

Lee Jun-seok, former representative of the People Power Party, expressed on November 29th, “It is true that there are people who want to come to Jongno if a new party is promoted.” The fact that he made this claim through SNS (social networking service) suggests that he is preparing to found a new party.

 

 ‘Democracy Action’, which is preparing to launch a new party, said in a notice recruiting prospective party members, “Citizens who are disillusioned with Yoon Seok-yeol and Lee Jae-myung-style politics and dream of a normal democratic party. “I understand that you are not well,” he said, adding, “Democracy Ac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Mindong’) is a preliminary political party preparing to launch a party to restore common sense, democracy, and, above all, proper politics. If the values we pursue are the same as those preparing for another new party, we will boldly and flexibly move forward in solidarity. The values dreamed of by Democracy Action are as follows. Peaceful inter-Korean relations, but firm security, fair distributive justice, but free market economy, political party democracy with discussion and respect, democracy with mature cooperation through dialogue and compromise, political reform that will be achieved through a complete interlocking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and the Action for Democracy seeks to break away from polarized totalitarianism. “It is open to any citizen who agrees with the five values above.” This group declares that it rejects Yoon Seok-yeol and Lee Jae-myeong style politics, so it is expected to be the creation of a new party in the third zone.

 

 

The three party establishment preparation committees, including the Basic Income Party, the Open Democratic Party, and the Social Democratic Party, agreed to form a new third zone reform coalition party on November 30. Through the agreement, it was declared, “We will pursue the formation of a new reform union party as an electoral coalition party centered on clear reform policies in order to realize an innovative nation, national integration, and an innovative welfare state.” It is reported that the date of creation is in January 2024.

 

Rumors of the creation of a new party also reached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Just before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rumors began to circulate about the creation of a new party led by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who competed with Lee Jae-myung as the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Is it a rumor or is it concrete?

 

On November 29, YTN covered the possibility of Lee Nak-yeon's new party in a broadcast titled, “Rules, rumors of half of active-duty personnel being reshuffled... Democratic Party senses possibility of Lee Nak-yeon's (former representative) new party.” In this broadcast, “Ahead of the full-scale nomination review, there is talk within the People Power Party that up to half of the incumbent lawmakers will be replaced. Based on the results of the party audit, it is predicted that there will be a significant replacement of uncompetitive personnel, and in the Democratic Party, the possibility of former leader Lee Nak-yeon forming a new party is attracting attention,” he said. He poured out a series of remarks aimed at the CEO. He criticized the strong fandom and CEO Lee's leadership and criticized the collapse of democracy within the party, but also left open the possibility of creating a new party, saying, "There are various ways to explore."

 

 The era of hegemony is approaching. We are entering an era of heartless politics in which only politicians who hold hegemony or are within a short distance of hegemony survive in the political world.

 

Currently, the reality of Korean politics is subtle and nuanced. because? This is because the next general election is a battle of spirit or a fight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 who is at the bottom in terms of public approval ratings, and Lee Jae-myung,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who lives with the risk of being arrested at any time. Meanwhile, rumors of the creation of a new party are rising. This coming December, the signal for a major political reorganization will burn. Who will win?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