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30세계엑스포’ 유치와 ‘엑스포’의 남발

신창열 관광학박사 l 기사입력 2023-11-30

본문듣기

가 -가 +

▲ 신창열 관광학박사/한국웰빙문화관광협회장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전 세계의 눈과 귀가 집중되는 가운데 2030년 세계엑스포(World Expo)의 개최지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로 결정되었다. 부산광역시는 지난 2020년 12월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엑스포 유치 의향을 공식 표명하였고, 3년간 치열한 유치 활동과 BIE 총회에서 5차례의 경쟁 프리젠테이션에서 선전하였으나 사우디의 벽을 넘지 못했다. 세계엑스포는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인류공영에 기여하는 경제·문화이벤트이다. 또한 세계엑스포는 3개월에서 6개월의 개최 기간과 수많은 국내외 관람객의 방문으로 경제적 파급효과와 고용 유발효과가 매우 크기 때문에 세계 각국은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국가적 차원의 전력을 쏟아붓는 것이다.

 

그런데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세계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 정부는 수년간 많은 국내 홍보활동을 전개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인지도나 관심이 매우 더디게 나타났으며 심지어 부산시민에게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났다. 여러 가지 원인을 추정해 볼 수 있겠지만, ‘엑스포’나 ‘박람회’라는 명칭이 너무나 많은 행사에 남발되거나 오용되어 국제행사로서의 의미와 중요성을 국민이 잘 인식하지 못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주변에서 박람회나 엑스포 명칭을 사용하는 행사나 전시회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재채용엑스포, ??커피엑스포, ??골프엑스포, ??유학박람회, ??창업박람회, ??웨딩박람회, ??일자리박람회, ??입주박람회’ 등 행사 주최자는 박람회 명칭을 지나치게 남발하고 있다. 이는 소규모 행사를 대규모 행사처럼 과장되게 보이고 관람객을 유인하기 위한 얄팍한 상술이 더해진 것 같다. 게다가 정부나 공공기관도 이러한 현상에 일조하고 있다. 대한민국지방자치경영혁신엑스포, 스마트건설엑스포, 스마트국토엑스포, 월드스마트시티엑스포, 대한민국안전산업박람회, 코리아마이스엑스포, 대한민국정부박람회, 기후산업국제박람회, 해양수산취업박람회 등 많은 행사에서 박람회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이렇게 주변에서 쉽게 접하는 행사나 전시회가 박람회라는 명칭을 무분별하게 남발하다보니 박람회 명칭에 무뎌진 국민은 2030년 세계엑스포마저 하나의 일상적인 행사로 여기는 것이 아닌지 우려감이 든다.

 

한편 BIE는 ‘엑스포’ 명칭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행사에 대해 제재를 가한 사례가 있는데, 바로 ‘2009인천세계도시박람회’이다. 이 박람회는 인천광역시가 1천억 원 이상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면서 송도신도시를 글로벌 경제도시로 도약시키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하던 BIE 비공인엑스포이다. 결국 BIE의 사용금지 요청에 ‘2009인천세계도시축전’으로 명칭을 변경해야만 했다. 이는 BIE의 승인을 받은 2010상하이세계엑스포가 ‘더 나은 도시, 더 나은 삶’을 주제로 등록엑스포를 준비하고 있던 시점에 벌어진 일이다.

 

이후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은 지자체의 국제박람회 명칭에 일부 변화가 있었다.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와 ‘2023강원세계산림엑스포’는 국문 명칭(박람회 또는 엑스포로 표기)과 다르게 영문 명칭을 ‘EXPO’ 대신 ‘Exhibition’으로 표기했다. 이는 ‘개최 기간이 3주 이상인 박람회’는 BIE 엑스포 협약에 따른 제약을 받기 때문에 이를 회피하기 위하여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다. 지자체가 주최하는 국제박람회는 4주 이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더구나 지역 명칭만 다르고 박람회 명칭을 똑같이 표기하는 사례는 더욱 혼란스럽게 만든다. 경남도와 하동군이 주최한 ‘2023하동세계茶엑스포’는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은 국내 최초의 차(茶) 관련 엑스포이다. 반면, 전남 보성군은 지역행사로 2013년 세계명차품평대회로 시작한 행사를 점진적으로 확대하면서 2020년부터 ‘보성세계차엑스포’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은 것도 아니고 자체적으로 주최하는 행사이나 하동세계차엑스포와 동일한 명칭을 사용하여 국제행사와 지역행사의 구분에 혼란을 주고 있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엑스포는 세계 여러 나라가 참가하여 각국의 생산품을 합동으로 전시하는 국제박람회’라고 정의한다. 또한 BIE의 국제박람회에 관한 협약에 따르면, ‘엑스포는 일반대중의 교육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전시회로 문명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인간이 활용할 수 있는 수단을 전시하거나 인간의 노력이 성취한 발전을 전시하거나 미래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정부부처와 관련기관은 박람회나 엑스포에 대한 정의와 기준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명칭 사용에 대해 정부 주최 행사부터 바르게 적용하고 정비하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 또한 민간 주최의 행사에 대해서도 규모나 성격, 내용에 따라 적정한 명칭 표기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사용을 권장해야 한다. 정부나 민간의 행사 주최자는 행사 명칭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사용함으로써 행사의 규모와 특성을 왜곡시키지 않고 호도하지 말아야 한다.

 

신창열 관광학박사/한국웰빙문화관광협회 회장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r. Shin’s MICE and Tourism Column⑤ Attracting the ‘2030 World Expo’ and overusing the ‘Expo’

Doctor of Tourism/Chairman Shin Chang-yeol of Korea Well-being Culture and Tourism Association

 

With the world's eyes and ears focused, the venue for the 2030 World Expo was decided to be Riyadh, Saudi Arabia. Busan Metropolitan City officially expressed its intention to host the Expo to the Expo International Organization (BIE) in December 2020, and despite three years of intense hosting activities and five competitive presentations at the BIE general meeting, it was unable to overcome Saudi Arabia's wall. The World Expo is one of the world's three major mega events, along with the Olympics and the World Cup, and is an economic and cultural event that contributes to human prosperity. In addition, the World Expo has a very large economic ripple effect and employment-inducing effect due to its 3 to 6-month holding period and the visits of numerous domestic and foreign visitors, so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pouring all their efforts at the national level to host the Expo.

 

However, in order to host the World Expo, which is very important to the country, the government has carried out many domestic promotional activities for several years, but public awareness and interest have been very slow, and a similar phenomenon has even occurred among Busan citizens. There may be a variety of causes, but I think that the names ‘Expo’ and ‘Expo’ have been overused or misused for so many events that the public is not fully aware of their meaning and importance as international events.

 

It is easy to find events or exhibitions using the name of fair or expo nearby. Event organizers such as '?? Talent Recruitment Expo, ?? Coffee Expo, ?? Golf Expo, ?? Study Abroad Fair, ?? Entrepreneurship Fair, ?? Wedding Fair, ?? Job Fair, ?? Move-in Fair', etc., use excessive names of the fairs. It's being overused. This seems to be a shallow marketing tactic to exaggerate a small-scale event and make it look like a large-scale event and to attract visitors. Moreover, the government and public institutions are also contributing to this phenomenon. The name of the expo is used in many events such as Korea Local Autonomy Management Innovation Expo, Smart Construction Expo, Smart Country Expo, World Smart City Expo, Korea Safety Industry Expo, Korea Myce Expo, Korea Government Expo, Climate Industry International Expo, and Marine and Fisheries Job Expo. I'm doing it. As events and exhibitions that are easily encountered around us indiscriminately use the name expo, there are concerns that the public, who have become insensitive to the name of the expo, may regard even the 2030 World Expo as a routine event.

 

Meanwhile, there is a case where BIE imposed sanctions on an event that uses the name ‘Expo’ without permission, and that is the ‘2009 Incheon World City Expo’. This expo is a BIE unofficial expo that Incheon Metropolitan City was ambitiously preparing to make Songdo New Town a global economic city by investing a huge budget of more than 100 billion won. In the end, the name had to be changed to ‘2009 Incheon World City Festival’ due to BIE’s request to ban its use. This happened at a time when the 2010 Shanghai World Expo, approved by BIE, was preparing for a registered expo under the theme of ‘Better City, Better Life’.

 

Afterwards, there were some changes in the name of the international expo of local governments that received approval for international events from the government. ‘2022 Boryeong Marine Mud Expo’ and ‘2023 Gangwon World Forest Expo’ differ from their Korean names (indicated as fair or expo), and their English names are written as ‘Exhibition’ instead of ‘EXPO’. This is a preemptive measure taken to avoid this because ‘expositions lasting more than 3 weeks’ are subject to restrictions under the BIE Expo Agreement. Most international fairs hosted by local governments last for more than four weeks.

 

Moreover, cases where only the regional name is different and the exposition name is written the same makes it even more confusing. The ‘2023 Hadong World Tea Expo’, hosted by Gyeongnam Province and Hadong-gun, is the first tea-related expo in Korea to receive approval as an international event from the government. On the other hand, Boseong-gun, Jeollanam-do is gradually expanding the event that started as a local event as the World Luxury Car Competition in 2013 and has been using the name ‘Boseong World Car Expo’ since 2020. However, this is not an international event approved by the government and is a self-hosted event, but it uses the same name as the Hadong World Car Expo, causing confusion in the distinction between international events and local events.

 

According to the Standard Korean Dictionary, ‘Expo is defined as an international exhibition in which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participate and jointly display their products.’ In addition, according to BIE's agreement on international exhibitions, 'Expo is an exhibition whose main purpose is to educate the general public, and displays the means that humans can use to satisfy the needs of civilization or the advancements achieved through human efforts. It is defined as ‘or showing an outlook for the future’.

 

It is first necessary for government ministr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to reexamine the definitions and standards for fairs and expos and to properly apply and improve the use of names starting with government-sponsored events. In addition, for events hosted by the private sector, guidelines for appropriate naming should be established and encouraged to use depending on the size, nature, and content. Government or private event organizers must accurately express and use the event name so as not to distort or mislead the scale and characteristics of the event.

 

Shin Chang-yeol, PhD in Tourism/Chairman of Korea Well-being Culture and Tourism Associat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