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태현과 마약’ 서민재, ‘추적 60분’서 심경 고백 “난 모든 걸 잃었다..파멸 뿐”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1

본문듣기

가 -가 +

▲ KBS 1TV ‘추적 60분’ 서민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방송인 서민재(30. 개명 후 서은우)가 마약 투약 후 심경을 고백한다.

 

1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1TV ‘추적 60분’은 다수의 연예인과 소위 ‘1%’ 유흥업소에서 마약을 투약한 경험이 있다는 익명의 제보자를 만나 이 업소에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마약 복용 실태를 확인했다. 

 

마약이 소수의 쾌락을 위한 도구가 아닌 대중적인 유흥의 수단이 되면서 마약 유통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태국에서 600억 원어치의 마약을 밀반입해 강남 클럽으로 유통한 일당이 검거되기도 했다. ‘추적 60분’은 오랜 설득 끝에 마약 중간 거래상을 만나 광범위한 마약 유통의 충격적인 실태를 들을 수 있었다.

 

▲방송인 서민재, 마약 투약 후 첫 심경 고백

 

서민재는 마약 논란 이후 처음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한 방송사의 리얼리티 연애 프로그램 출연 후 유명세를 얻은 서민재는 지난해 8월, SNS에 돌연 당시 연인인 가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약에 취해 올린 듯한 게시글은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다.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는 서민재는 ‘추적60분‘8에 그간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서민재는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어요.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어요. 마약의 끝에는 파멸밖에 없어요”라고 밝혔다.

 

서민재는 자신의 ‘추적60‘9 출연을 통해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은 없었다. 최근에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곳이 생겼지만, 입소자는 단 세 명뿐이다.

 

▲아들을 직접 신고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호소

 

지난 2017년, 장남의 마약 투약이 알려진 이후 정계를 은퇴한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추적60분’ 카메라 앞에 섰다. 현재 장남 남 씨는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남경필 전 지사는 아들의 재판에 직접 증인으로 참석해, 아들에게 실형을 내려줄 것을 호소했다.

 

그가 직접 아들을 신고한 이유는 아들이 마약을 끊기를 간절히 바랐기 때문이다. 남경필 전 지사의 아들은 재활을 위해 폐쇄병동에 입원하고, 두 번의 자수를 하기도 했지만, 마약을 끊어내는 데 실패했다. 남경필 전 지사는 중독자 개인과 가족의 의지의 영역으로만 방치된 마약 치료·재활에 공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절절히 촉구했다.

 

마약 중독은 사회적 지원이 필요한 질병이기 때문에 24시간 관리가 가능한 재활시설이 절실하다. 하지만 마약사범의 수에 비해 치료 재활 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마약과의 전쟁 후 1년, 증가하는 검거율에 발맞춰 치료, 재활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이번 주 ‘추적60분‘에서는 대한민국 마약 치료, 재활 시스템의 현주소를 알아본다.

 

한편, ‘추적60분’ 1346회 ‘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은 1일 금요일 밤 10시 KBS 1TV에서 방영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 Tae-hyun and Drugs’ Seo Min-jae confesses his feelings on ‘60 Minutes Chase’, “I lost everything… only destruction”

 

‘60 Minutes Chase’ Episode 1346 ‘The Reason I Couldn’t Quit Drugs’, aired on the 1s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Broadcaster Seo Min-jae (30, changed name to Seo Eun-woo) confesses how he felt after taking drugs.

 

KBS 1TV's '60 Minutes Tracking', which airs at 10 p.m. on the 1st, met with many celebrities and an anonymous informant who said they had experience using drugs at the so-called '1%'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and confirmed the shocking reality of drug use taking place at these establishments. .

 

As drugs become a means of popular entertainment rather than a tool for the pleasure of a few, the volume of drug distribution is increasing explosively. Last month, a group of people who smuggled 60 billion won worth of drugs from Thailand and distributed them to Gangnam clubs were arrested. After a long period of persuasion, ‘60 Minutes Chase’ met a drug dealer and was able to hear the shocking reality of widespread drug distribution.

 

▲Broadcaster Seo Min-jae confesses his feelings for the first time after taking drugs

 

Seo Min-jae gave his first interview since the drug controversy. Seo Min-jae, who gained fame after appearing on a broadcasting station's reality dating program, suddenly posted on social media in August last year that he had taken Philopon with his then-lover, singer Nam Tae-hyun. The post he posted as if he was under the influence of drugs shocked many people. Seo Min-jae, who is on trial and is on a break from medicine, told his story on ‘60 Minutes’ 8.

 

Seo Min-jae said, “I lost everything I had (to drugs). I really wish other people wouldn't do drugs. “The only end of drugs is destruction,” he said.

 

Seo Min-jae said that she hopes that through her appearance in ‘Chase 60’9, more female addicts will be able to receive treatment. Women face greater difficulties with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As of September this year, the number of female drug offenders arrested was 6,670, a record high. However,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there were no rehabilitation facilities where women could enter. Recently, a pilot operation center was opened, but there are only three residents.

 

▲The appeal of former Gyeonggi Province Governor Nam Kyung-pil, the reason why he had no choice but to report his son directly.

 

In 2017, former Gyeonggi Province Governor Nam Kyung-pil, who retired from politics after his eldest son's drug use became known, stood in front of the camera for '60 Minutes Chase'. Currently, the eldest son, Mr. Nam, is serving a sentence of two years and six months in prison. Former Governor Nam Kyung-pil attended his son's trial as a witness and appealed for his son to be sentenced to prison.

 

The reason he personally reported his son was because he desperately wanted his son to quit drugs. The son of former Governor Nam Kyung-pil was admitted to a closed ward for rehabilitation and even surrendered twice, but failed to wean off his drug addiction. Former Governor Nam Kyung-pil earnestly called for public attention and support to be given to drug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which has been left to the realm of the will of individual addicts and their families.

 

Because drug addiction is a disease that requires social support, rehabilitation facilities that provide 24-hour care are desperately needed. However, compared to the number of drug offenders,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infrastructure is inadequate.

 

A year after the war on drugs, it is more important than ever to expand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infrastructure to keep pace with increasing arrest rates. This week’s ‘60 Minutes Tracking’ takes a look at the current state of Korea’s drug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system.

 

Meanwhile, episode 1346 of ‘60 Minutes Chase’ titled ‘The Reason I Couldn’t Quit Drugs’ will be aired on KBS 1TV at 10 PM on Friday the 1s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