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지 보고]경북 상주시 돌나라 한농강재, 독거노인 비새는 “지붕 씌워주기” 온정

엄정례 르포라이터 l 기사입력 2023-12-01

본문듣기

가 -가 +

돌나라 한농강재(대표 정상태)는 경북 상주시 외서면이 추천한 독거노인 1가구를 선정해 지붕 교체 봉사를 했다고 전했다. 외서면 연봉리에 사는 집 주인 석계분(73세) 씨는 “4년 전부터 비만 오면 온 집안이 비가 새어 힘들어도 형편상 수리를 미뤄왔는데 돌나라 한농에서 무료로 지붕을 씌워줘서 따뜻한 겨울을 나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안준태 경북 상주시 외서면장은 “해마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붕 씌우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돌나라 한농강재 정상태 대표님을 비롯하여 현장에서 수고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복지사각지대 없는 외서면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1월 30일, 안준태 경북 상주시 외서면장(가운데)과 신상석 부면장(좌측 3번째)이 강 추위에 시공하는 돌나라 한농강재 정상태 대표(우측 2번째)와 시공팀들을 격려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브레이크뉴스

시공팀들과 집 주인 석계분 씨(오른쪽에서 2번째).  ©브레이크뉴스

 

정상태 대표는 “어려운 이웃이 편안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앞으로도 꾸준히 무료 지붕 씌워주기 봉사활동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돌나라 한농 관계자는 “해마다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을 하고 있는 돌나라 한농강재는 이번 동절기를 앞두고 경상북도 청송군 안덕면의 지붕 교체와 충청북도 진천군의 낡은 주택의 리모델링 봉사도 전개했다.”고 밝혔다.

 

돌나라 한농강재는 포스코와 동국제강과 대리점을 맺고 20여년 전부터 전국에 4개의 지붕재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ocal report] Dolnara Hannong Steel, Sangju-si, Gyeongsangbuk-do, provides warmth by “putting a roof on the roof” for Bisae, an elderly person living alone

Jeong Sang-tae, CEO of Dolnara Hannong Steel, said, “We will continue to support free roofing volunteer work in the future.”

-Reporter Eom Jeong-rye

 

Dolnara Hannong Kang-jae (CEO Jeong Sang-tae) said that he selected one elderly household recommended by Oeseo-myeon, Sangju-si, Gyeongsangbuk-do and provided roof replacement service. Mr. Seok Gye-bun (73 years old), the owner of the house who lives in Yeonbong-ri, Oeseo-myeon, said, “For the past four years, when it rains, the whole house leaks and it is difficult, but I have been putting off repairs due to circumstances, but I am very thankful that I can have a warm winter thanks to Dolnara Hannong providing a free roof. “He expressed his gratitude.

Ahn Jun-tae, head of Oeseo-myeon, Sangju-si, Gyeongsangbuk-do, said, “I am grateful to everyone who worked hard in the field, including CEO Jeong Sang-tae of Dolnara Hannong Steel, who promotes roofing projects for neighbors in need every year.”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Oeseo-myeon without welfare blind spots.” .

CEO Jeong Sang-tae said, “We are happy that our neighbors in need can live in a comfortable residential environment, and we will continue to support volunteer work by providing free roofing in the future.”

An official from Dollnara Hannong said, “Dolnara Hannong Steel, which carries out a warm winter campaign to visit neighbors in need every year, also volunteered to replace roofs in Andeok-myeon, Cheongsong-gun, Gyeongsangbuk-do and remodel old houses in Jincheon-gun, Chungcheongbuk-do ahead of this winter season.”

Dolnara Hannong Steel has established an agency with POSCO and Dongkuk Steel and has been operating four factories producing roofing materials across the country for over 20 years.

-On November 30, Ahn Jun-tae, head of Oeseo-myeon (center) and Vice-mover Shin Sang-seok (3rd from the left) of Sangju-si, Gyeongsangbuk-do, visited the site to encourage Jeong Sang-tae, CEO of Dolnara Hannong Steel (2nd from the right) and the construction team working in the cold weather. .

-The construction team and the owner of the house, Mr. Seok Gye-bu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