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정희 남편, ‘제작사 고가 인수 의혹’ 카카오 임원..소속사 측 “사생활 확인 불가”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1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윤정희 <사진출처=써브라임>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윤정희 부부가 카카오의 드라마 제작사 고가 인수 의혹에 연루됐다.

 

지난달 30일 KBS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는 윤정희 남편인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을 핵심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윤정희는 주요 참고인 신분이지만,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는 곳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윤정희의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배우 사생활 문제라서 회사가 전혀 개입을 하지 않았던 건이다. 윤정희 관련해선 추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부문장이 아내 윤정희가 투자한 바람픽쳐스에 시세 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와 공모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부문장은 카카오가 제작사를 인수할 당시 카카오엠 영업사업본부장이었고, 김 대표는 카카오엠 대표를 맡고 있었다. 김 대표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특경법상 배임 혐의를 받으며 수사 중이다.

 

바람픽쳐스는 지난 2020년 7월 카카오엠(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200억원에 인수된 가운데, 2018년 영업손실 1억원, 2019년 7억원, 2020년 22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상태다.  

 

다만 ‘나의 아저씨’, ‘나쁜 녀석들’, ‘또 오해영’,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박호식 대표가 이끄는 드라마 제작사 바람픽쳐스는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를 연출한 김원석 감독 등 유명 작가, 감독들과 계약을 맺고 다수의 작품 기획·개발을 진행했다. 또한 2021년부터 넷플릭스 ‘킹덤 : 아신전’을 비롯해 올해 tvN '무인도의 디바'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 칼의 소리’,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 등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힘입어 매출 역시 2022년 400억원 이상을 기록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편, 윤정희는 지난 2005년 임성한 작가의 드라마 ‘하늘이시여’로 데뷔했다. 이후 2015년 발리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남편은 6살 연상의 회사원으로 알려졌고,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윤정희는 2020년 현재 소속사 써브라임과 전속계약을 맺었으며, 2021년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7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Jeong-hee's husband, Kakao executive suspected of acquiring a production company at a high price... Agency side "cannot confirm private life"

 

On the 30th of last month, suspicions regarding Yoon Jeong-hee's husband arose through a KBS repor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ress Yoon Jeong-hee and her husband were implicated in the suspicion of Kakao's expensive acquisition of a drama production company.

 

According to KBS on the 30th of last month, the Financial Investigation Department 2 of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s investigating Yoon Jeong-hee's husband, Lee Jun-ho, head of Kakao Entertainment's investment strategy division, as a key suspect. Although Yoon Jeong-hee is her main reference, it has been reported that there is a possibility that she may be converted into a suspect.

 

Regarding this, Yoon Jeong-hee's agency, Sublime, said, “It was a matter of her private life as an actress, so her company did not intervene at all. “It is difficult to confirm further regarding Yoon Jeong-hee,” he said.

 

Prosecutors suspect that the head of this division conspired with Kim Seong-soo, CEO of Kakao Entertainment, for the purpose of driving market profits to Baram Pictures, in which her wife Yoon Jeong-hee invested.

 

The head of this division was the head of KakaoM's sales business division when Kakao acquired the production company, and CEO Kim was serving as the CEO of KakaoM. Representative Kim is also a suspect and is being investigated on suspicion of breach of trust under the Special Police Act.

 

Baram Pictures was acquired by Kakao M for 20 billion won in July 2020, and the company suffered an operating loss of 100 million won in 2018, 700 million won in 2019, and 2.2 billion won in 2020.

 

However, Baram Pictures, a drama production company led by CEO Park Ho-sik, who produced 'My Mister', 'Bad Guys', 'Another Oh Hae-young', and 'Memories of the Alhambra', is producing 'Incomplete Life', 'Signal', and 'My Mister'. We signed contracts with famous writers and directors, including director Kim Won-seok, and proceeded with the planning and development of a number of works. In addition, starting in 2021, Netflix's 'Kingdom: Ashinjeon', tvN's 'Desert Island Diva', Netflix series 'Thief: The Sound of the Sword', and Disney+ original series 'The Worst Evil' are being released this year and are receiving favorable reviews. Thanks to this, sales are also growing rapidly, reaching more than 40 billion won in 2022.

 

Meanwhile, Yoon Jeong-hee made her debut in 2005 with writer Im Seong-han's drama ‘Good Heaven’. She later married in a private ceremony in Bali in 2015. Her husband at the time was known to be an office worker six years older than her, and she had one son and one daughter.

 

As of 2020, Yoon Jeong-hee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with her agency Sublime, and in 2021, she returned to drama after 7 years with ‘Now, We’re Breaking Up’.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