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립부경대-한국해양대 간 통합 논의 본격화...'한국 해양과학 카이스트’ 탄생 기대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6

본문듣기

가 -가 +

▲ 위) 국립부경대. (아래) 한국해양대 캠퍼스 전경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24년 글로컬대학 공모를 앞두고 부산 지역 해양.수산과학 특성화 국립대학 간 통합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올해 교육혁신 모델을 제시해 글로컬대학 공모에 선정된 부산대와 부산교대 간 통합 추진에 이어, 부산의 다른 두 국립대학인 국립부경대와 국립한국해양대 간 통합 논의가 처음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글로컬대학 공모에서 여러 대학이 통합을 전제로 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내년 글로컬대학 공모를 앞두고 국립부경대와 국립한국해양대의 통합 이슈가 등장하면서 다른 대학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립부경대와 국립한국해양대 간 통합이 성사되면 입학정원 5천여 명, 재적학생은 2만 8천여 명으로 부산대를 뛰어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 분야 특성화 국립대학이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역에서는 한국 최초의 수산 분야 특성화 대학인 부산수산대를 전신으로 수산·해양·생명과학 분야를 이끌어 온 국립부경대와, 해운·항만 분야를 선도해 온 국립한국해양대가 통합하면 ‘해양수산과학기술 육성법’에 따른 우리나라 해양수산과학기술 대전환을 이끄는 거점 기관이 탄생할 거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두 대학이 해양수산 분야 교육, R&D, 인재 양성에 특화한 인프라를 갖춘 데다, 해양수산부는 물론, 부산의 국립수산과학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을 비롯한 연구기관들과 협력체계를 갖춰 글로벌 해양도시로 도약을 준비하는 부산 지역과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장영수 총장은 지난 30일 국립부경대에서 열린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에서 “국립부경대는 27년 전 전국에서 처음으로 국립대 간 통합에 성공한 이후 지역 명문대로 성장해 온 만큼 통합 등 모든 혁신 논의에 열려 있는 자세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지역산업과 고등교육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대학 혁신을 위한 어떤 노력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장 총장은 5일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의 교육과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해 온 국립부경대와 국립한국해양대가 통합하면 명실상부 미래 우리나라 해양수산과학 특성화 분야를 이끌 ‘해양과학 카이스트’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국립부경대는 한국해양대와의 통합과 관련해 앞으로 학내 공론화 및 의견수렴 등 절차를 본격 추진하는 한편, 해양수산 분야는 물론 디지털, 반도체, 금융, AI, 바이오 등 첨단 분야와 연계한 통합모델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head of the 2024 glocal university competition, discussions on integration between national universities specializing in marine and fisheries science in the Busan region are expected to begin in earnest.

 

Following the push for integration between Pusan National University and Pusan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which were selected for the glocal university contest by presenting a model for educational innovation, integration discussions between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d Korea National Maritime University, Busan's other two national universities, appeared officially for the first time.

 

Following the Glocal University Contest, several universities were selected for the project on the premise of integration, and the integration issue o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d the National Korea Maritime University has emerged ahead of next year's Glocal University Contest, which is expected to have an impact on other universities as well.

 

If the integration between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d Korea National Maritime University is accomplished, it is expected to create the world's largest national university specializing in the maritime field, surpassing Pusan National University, with an enrollment capacity of approximately 5,000 and an enrollment of approximately 28,000 students.

 

In particular, in the region, i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which led the field of fisheries, marine, and life sciences, formerly known as Pusan National University, Korea's first specialized university in the field of fisheries, and Korea Maritime University, which led the field of shipping and ports, are merged, the 'Marine and Fisheries Science and Technology Promotion Act' There are also expectations that a base organization will be created that will lead a major transformation in Korea's marine and fisheries science and technology.

 

The two universities have specialized infrastructure for education, R&D, and talent development in the marine and fisheries field, and have established a cooperative system with research institutes including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he National Institute of Fisheries Science in Busan, and the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and Technology, taking the leap forward as a global maritime city. It is expected to create a synergy effect with the Busan region preparing for.

 

Pukyong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Jang Young-soo said at the National Council of National and Public University Presidents held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on the 30th, “As Pukyong National University has grown into a prestigious regional university since the first successful integration of national universities in the country 27 years ago, we are open to all discussions of innovation, including integration. We are responding with an attitude, We will spare no effort to innovate the university if it helps the development of local industry and higher education,”

 

In addition, President Jang said on the 5th, “I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which has played a major role in the education and industrial development of Busan, a global maritime city, and the Korea National Maritime University are integrated, ‘Marine Science KAIST’ will be created, which will lead Korea’s marine and fisheries science specialization field in name and reality in the future. “

 

Regarding the integration with Korea National Maritime University, Pukyong National University plans to pursue procedures such as public discussion and opinion collection within the school in earnest, while also preparing an integrated model linked to cutting-edge fields such as digital, semiconductor, finance, AI, and bio as well as the marine and fisheries field.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