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네덜란드 국빈방문 계기 반도체 동맹 구축"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7

본문듣기

가 -가 +

▲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7일 윤석열 대통령의 내주 네덜란드 국빈 방문(11~14일)에서 한·네덜란드 간 '반도체 동맹 구축' 및 '동반자 관계 심화'를 주요 성과로 내걸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박춘섭 경제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을 통해 빌렘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 초청으로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내주 3박 4일 일정으로 출국하는 가운데 이같이 전했다. 한국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은 지난 1961년 수교 이후 처음이다.

 

김 차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네덜란드 첨단 장비와 한국 첨단 제조역량을 결합해 반도체 가치사슬 상호보완성을 극대화하고자 한다"며 "정부·기업·대학을 아우르는 '반도체 동맹 구축'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한 반도체 대화체 신설·양해각서(MOU) 체결·공동사업 발굴 협의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덜란드는 ASML을 비롯 반도체 관련 세계적 기업들을 보유하고 있는 가운데 장비 기업 ASML은 반도체 초미세 공정에 필수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전 세계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기업이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알렉산더 국왕·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 등과 함께 남동부 벨트호벤 소재 ASML 본사를 방문하는 가운데 내년 출시될 최신 노광장비 생산 현장을 시찰하고, ASML 포함 주요 반도체 기업인들과 전문인력 양성·차세대 기술 연구·개발 분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김 차장은 "ASML은 반도체를 생산하는 '클린룸'을 외국 정상에게 처음 공개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대통령이 네덜란드 혁신 현장을 방문함으로써 정부로선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 전략 일환으로 화성에 조성 중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관련해서도 우리에게 나름 힌트·통찰을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더불어 "ASML 방문과 별도 진행되는 윤 대통령과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간 회담·업무 오찬에서도 반도체가 중점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 수석은 "네덜란드는 7나노 이하 노광장비를 독점 공급하는 ASML 등 중심으로 산학클러스터를 형성한 나라"라며 "삼성·SK하이닉스·소부장 기업이 함께 하는 만큼 양국이 첨단 반도체 분야서 상호 보완적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고 인재 양성 등 공동 발전을 모색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박춘섭 경제수석이 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ial Office "President Seok-yeol Yoon establishes semiconductor alliance during state visit to the Netherlands"

King Alexander,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Jae-yong, SK Group Chairman Choi Tae-won and others visit ASML headquarters in Veldhoven, southeastern Asia.

-kihong Kim reporter

 

On the 7th, the President's Office highlighted 'building a semiconductor alliance' and 'deepening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the Netherlands as major achievements during President Yoon Seok-yeol's state visit to the Netherlands next week (11th-14th).

 

Kim Tae-hyo,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nd Park Chun-seop, senior economic advisor, said this at a brief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as President Yoon and his wife Kim Kun-hee are leaving for a 4-day, 3-night trip next week at the invitation of King Willem-Alexander of the Netherlands. This is the first state visit by a Korean president to the Netherlands since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n 1961.

 

Deputy Director Kim said, “Through this visit, we plan to maximize the complementarity of the semiconductor value chain by combining Dutch cutting-edge equipment and Korea’s cutting-edge manufacturing capabilities,” adding, “We will focus on discussing ways to build a ‘semiconductor alliance’ encompassing the government, companies, and universities.” “It is,”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For this purpose, we will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a new semiconductor dialogue system, signing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and discussing joint business discovery."

 

The Netherlands has world-class companies related to semiconductors, including ASML, and ASML, an equipment company, is the only company in the world that produces extreme ultraviolet (EUV) exposure equipment, which is essential for ultra-fine semiconductor processes.

 

This time, President Yoon visited the ASML headquarters in Veldhoven in the southeastern part of the country along with King Alexander,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Jae-yong, and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They inspected the production site of the latest exposure equipment to be released next year and trained professionals with major semiconductor companies including ASML. ·Discuss ways to cooperate in the field of next-generation technology research and development.

 

Deputy Director Kim said, “ASML plans to unveil the ‘clean room’ where semiconductors are produced to foreign leaders for the first time.”

 

He also expressed his expectation, saying, "By visiting the Dutch innovation site, the President will give us some hints and insights regarding the creation of a semiconductor cluster that is being built on Mars as part of the government's strategy to achieve a semiconductor superpower."

 

In addition, he said, “Semiconductors will also be discussed at a meeting and working lunch between President Yoon and Dutch Prime Minister Mark Rutte, which will be held separately from the ASML visit.”

 

Chief Park said, “The Netherlands is a country that has formed an industrial-academic cluster centered around ASML, which exclusively supplies exposure equipment of 7 nanometers or less.” He added, “As Samsung, SK Hynix, and material processing companies work together, the two countries have a complementary supply chain in the cutting-edge semiconductor field. “We will strengthen cooperation and seek joint development, including talent training,”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