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당 혁신위, 활동 조기 종료..인요한 "정치 어려움 알 기회 준 김기현에 감사"

임국정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7

본문듣기

가 -가 +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혁신위원회' 제1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3.12.0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회가 오는 11일을 끝으로 활동을 조기 종료한다. 당초 예정된 활동 기한은 오는 24일까지였다. 혁신위는 당 지도부와 중진, 윤석열 대통령 측근에게 당을 위해 '총선 불출마' 혹은 '수도권 험지 출마' 등으로 '희생'해 줄 것을 지속 압박해왔지만, 결국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해산하게 됐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실상 오늘 혁신위 회의로 마무리를 한다"라며 "월요일(오는 11일) 보고로 혁신위 활동은 종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혁신위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먼저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라며 "개각을 혁신위 끝나기 전에 일찍 단행해 좋은 후보들이 선거에 나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에게 감사하다"라며 "혁신위원장을 맡을 기회를 주고, 또 정치가 얼마나 험난하고 어려운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줘서 많이 배우고 나간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혁신위원들에게 제일 고맙고, 이분들이 정말 열심히 했다"라며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이 뭘 원하는지 잘 파악해서 50%는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자부심을 갖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머지 50%는 당에 맡기고 기대하면서 좀 더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에 앞서 인사를 나눈 뒤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6.     ©뉴시스

 

인 위원장의 혁신위 종료 선언은 김 대표와 회동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인 위원장은 지난 6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김 대표와 약 17분간 비공개 회동했다.

 

여기서 김 대표는 "지도부의 혁신 의지를 믿고 맡겨달라"라고 말했고, 인 위원장은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책임 있는 분들의 희생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라며 "오늘 만남을 통해 김 대표의 희생과 혁신 의지를 확인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는 혁신위가 당 지도부에 '희생'을 주제로 한 혁신안 수용을 압박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결국 인 위원장이 한발 물러서며 사실상 김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장면을 연출한 것이다.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국민의힘 지도부와 비공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국민의힘 제공>     ©임국정 기자

 

이는 어느 정도 예견된 결말이었다. 이보다 앞선 지난 5일 윤석열 대통령이 김 대표,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이만희 사무총장 등 '여당 4역'을 불러 비공개 오찬을 가졌기 때문이다. 지난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후 '김기현 2기' 지도부가 출범하자 윤 대통령이 깜짝 오찬 회동을 열고 힘을 실어줬던 것처럼, 이날 오찬 역시 윤 대통령이 김기현 지도부의 손을 들어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윤 대통령뿐 아니라, 출범 당시 전권을 주겠다고 약속한 김 대표 모두에게 사실상 외면받자, 결국 혁신위는 동력을 잃고 활동 조기 종료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혁신위는 마지막으로 그동안 제시했던 혁신안들을 모두 모아 오는 1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종합 보고할 계획이다. 인 위원장은 "공식 일정을 마치고, 월요일(오는 11일)에 혁신안 마지막 안을 올리고, 백서를 만들고 (활동을) 끝내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 #김기현 #윤석열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uling Party's Innovation Committee ends its activities early... In Yo-han "Thanks to Kim Ki-hyun for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learn about political difficulties."

Following a luncheon with President Yoon Seok-yeol and the ruling party leadership and a meeting with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 and Representative Kim Ki-hyun, activities were declared terminated.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The People Power Party's Inyohan Innovation Committee will end its activities early on the 11th. The originally scheduled activity deadline was the 24th. The Innovation Committee continued to pressure the party leadership, senior ranks, and close associates of President Yoon Seok-yeol to 'sacrifice' for the party by 'not running in the general election' or 'running in difficult areas of the metropolitan area', but in the end, it failed to achieve its goal and was disbanded.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 met with reporters after completing the Innovation Committee plenary meeting held at the People Power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Seoul on the morning of the 7th and said, "In fact, today's Innovation Committee meeting concludes." He added, "The Innovation Committee activities will end with the report on Monday (the 11th)." “It will happen,” he said.

 

Chairman In expressed his gratitude to President Yoon Seok-yeol, People Power Party Representative Kim Ki-hyun, and innovation committee members. He said,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thank the President,” and “He carried out the cabinet reshuffle early before the end of the Innovation Committee, providing an opportunity for good candidates to run in the election.”

 

He added, "Secondly, I am grateful to Kim Ki-hyun (People Power Party) representative," adding, "He gave me the opportunity to serve as the chairman of the Innovation Committee and also gave me the opportunity to find out how tough and difficult politics is, so I learn a lot."

 

He continued, "I am most grateful to the innovation committee members. They worked really hard. I think we achieved 50% success by understanding what the people want from the public's perspective. I am proud of it." At the same time, he said, "I will leave the remaining 50% to the party and wait a little longer in anticipation."

 

Chairman In's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Innovation Committee came one day after meeting with Representative Kim. Chairman In had a private meeting with Representative Kim for about 17 minutes at the party leader's office in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afternoon of the 6th.

 

Here, Representative Kim said, “Please trust and entrust the leadership’s will to innovate,” and Chairman In said, “I thought that the sacrifice of those responsible should be prioritized above all else in order to restore public trust, and that thought remains unchanged.” He reportedly responded, “Through today’s meeting, I confirmed CEO Kim’s sacrifice and will to innovate.”

 

At that time, the Innovation Committee was pressuring the party leadership to accept an innovation plan with the theme of 'sacrifice'. However, in the end, Chairman In took a step back, effectively creating a scene that gave power to Representative Kim.

 

This was a somewhat predictable ending. This is because, prior to this, on the 5th, President Yoon Seok-yeol held a private luncheon with 'four members of the ruling party' including Representative Kim, Floor Leader Yoon Jae-ok, Policy Committee Chairman Yoo Yu-dong, and Secretary General Lee Man-hee. Just as President Yoon held a surprise luncheon meeting and gave his support to the '2nd Kim Ki-hyun' leadership after the crushing defeat in the '10/11 Seoul Gangseo-gu mayor by-election', this day's luncheon was also held to encourage President Kim Ki-hyun's leadership. There was an interpretation that it was something like that.

 

After being virtually ignored not only by President Yoon but also by Representative Kim, who had promised to give full authority at the time of launch, the Innovation Committee eventually seems to have lost momentum and decided to end its activities early.

 

Lastly, the Innovation Committee plans to gather all the innovation plans that have been proposed so far and report comprehensively at the Party Supreme Committee meeting on the 11th. Chairman In explained, “After completing the official schedule, we will upload the final innovation plan on Monday (the 11th), create a white paper, and conclude (the activities).”

 

redsummer@kakao.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