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전대 돈봉투 살포' 조사위해 검찰 출석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8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최재훈)는 이날 오전 송영길 전 대표를 불러 정당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다.

 

송영길 전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검찰은 정치적 기획수사를 해오고 있다"며 "증거조작, 별건수사, 온갖 협박 회유로 불법을 일삼는 일부 정치화된 특수부 검사와 맞서 싸우겠다. 검찰과 독재는 두려움을 먹고 자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당 내부 잔치인 2년 전 전당대회 일을 가지고 특수부 검사가 인지 수사해 현역 국회의원을 구속시킨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말한 대로 저절로 드러난 증거로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을 찍어놓고 주변 사람을 1년 12달 계속 뒤지고 뒤지는 수사는 정치보복 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면서 조사 과정에서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했다.

 

송 전 대표는 "검사가 내 말을 듣지 않고 나를 옭아매려는 기획수사를 한다면 말할 필요가 없다"면서 "진술거부권은 헌법이 저희에게 부여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검찰 측에서 돈봉투 살포에 대한 구체적 정황을 포착했다고 한다는 기자의 질문엔 "증거를 모았다면 그걸 가지고 기소하라"면서 "재판에 넘기면 법정에서 다투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23.12.08.  © 뉴시스

 

한편,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은 윤관석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이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 박용수 전 보좌관 등과 공모해 현역의원 약 20명 등 선거 관계자에게 총 9400만원을 살포했다는 혐의다.

 

윤관석 의원과 강래구 전 상임감사, 박용수 전 보좌관 등은 돈봉투 살포 의혹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ng Young-gil Appears for Prosecution to Investigate Alleged Spreading of Money Bags

 

Song Young-gil, former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ttended the prosecution on the 8th to be investigated over the alleged distribution of money envelopes at the national convention.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anti-corruption investigation department 2 (chief prosecutor Choi Jae-hoon) will call former CEO Song Young-gil to investigate the allegations, including violations of the party law, as a suspect.

 

"The prosecution has been conducting a politically planned investigation," Song Young-gil, former chairman of the prosecution, said in front of the prosecution office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the day. "I will fight against some politicized special prosecutors who use illegal acts by manipulating evidence, investigating special cases, and cajoling all kinds of threats. Prosecutors and dictatorships live on fear."

 

"It is the first time in constitutional history that a special prosecutor investigated the party's convention two years ago and arrested an activ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The investigation is a political retaliation investigation that takes a picture of a person and searches for those around him for a year and 12 months, rather than investigating with self-evident evidence as President Yoon Suk Yeol said when he was a presidential candidate."

 

He completely denied his allegations and said he would exercise his right to refuse to make statements during the investigation.

 

"If the prosecutor does not listen to me and conducts a planned investigation to tie me up, there is no need to say," former CEO Song said, stressing, "The right to silence is a right granted to us by the Constitution."

 

When asked by a reporter that the prosecution had detected the specific circumstances of the money bag distribution, he replied, "If you have collected evidence, prosecute with it," adding, "If you hand it over to the trial, I will have you fight in court."

 

Meanwhile, the suspicion of distributing money envelopes at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is that independent lawmaker Yoon Kwan-seok (former Democratic Party) conspired with former Democratic Party Secretary-General Lee Jung-geun, former permanent auditor of the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Kang Rae-gu, and former aide Park Yong-soo to distribute a total of 94 million won to election officials, including about 20 active lawmakers.

 

Rep. Yoon Kwan-seok, former standing auditor Kang Rae-gu, and former aide Park Yong-soo are being tried in custody on charges of involvement in the alleged distribution of money envelop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