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희서 정의당 대변인 “뉴스타파 압수수색, 협박수사이자 명백한 언론탄압”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3-12-08

본문듣기

가 -가 +

정의당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뉴스타파 김용진 대표의 집을 압수수색 했다”며, “뉴스타파 대표 집 압수수색은 무리한 협박수사이자 명백한 언론탄압이다”고 규정했다. 

 

김희서 대변인은 “언론에 대한 윤 정권의 끝없는 공갈·협박, 반민주적 언론탄압과 언론장악을 위한 폭주는 선을 넘었다”며, “검찰까지 동원한 언론탄압은 결국 국민의 정권심판으로 되돌아 올 것”이라고 강도 높게 바판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희서 대변인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언론의 보도를 문제삼아 지난 9월 뉴스타파 기자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 한데 이어 이번에는 대표 집까지 압수수색까지 한 전례가 없는 일을 계속 벌이고 있다. 납득할만한 증거 제시나 수사진척은 보여주지 못하며, 언론에 대한 전례없는 압수수색만 남발하는 검찰은 무리한 협박 수사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날선 비판을 했다. 

 

김 대변인은 “보도 윤리에 어긋나 특정 보도가 비판받는 것과 언론사와 언론사 대표를 압수수색 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행위이다”며, “이미 검찰은 지난번 기자 압수수색 때 '윤석열 명예 훼손'을 언급했고, 이번에도 ‘대선 민의왜곡’을 운운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이 수사가 대통령 심기경호이자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에 대한 압박과 위협, 나아서는 언론 전체에 대한 협박임을 고스란히 고백하고 있는 것이다”며, “정의당은 이번 압수수색과 더불어 윤석열 정권의 계속되는 언론 탄압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김희서 대변인은 “언론에 대한 윤 정권의 끝없는 공갈·협박, 반민주적 언론탄압과 언론장악을 위한 폭주는 선을 넘었다”며, “검찰까지 동원한 언론탄압은 결국 국민의 정권심판으로 되돌아 올 것”이라고 강도 높게 바판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stice Party spokesperson Kim Hee-seo said, “The search and seizure of the home of the head of Newstapa is an unreasonable intimidation investigation and clear suppression of the media.”

Suppression of the media, even mobilizing the prosecution, will return to the people's judgment of the government.

 

Kim Hee-seo, chief spokesperson of the Jeongi Party, said in a briefing, “The prosecution searched and seized the house of Newstapa CEO Kim Yong-jin,” and defined, “The search and seizure of Newstapa CEO Kim Yong-jin’s house is an unreasonable intimidation investigation and clear suppression of the press.”

 

Spokesperson Kim Hee-seo stated this at a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on Friday, December 8th, saying, “Following the search and seizure of the Newstapa reporter’s office and home last September in response to a media report, the representative’s home was also seized this time. “We are continuing to carry out unprecedented actions, including searches,” he said. “The prosecution, which fails to present convincing evidence or show progress in the investigation and only makes unprecedented raids and seizures against the media, cannot avoid criticism that it is investigating unreasonable threats.” There was sharp criticism.

 

Spokesperson Kim said, “Criticizing a specific report for violating reporting ethics and conducting a search and seizure of a media company and its representative are completely different actions.” He added, “The prosecution already mentioned ‘defamation of Yoon Seok-yeol’ during the last search and seizure of a reporter, and this time as well, He strongly protested, saying, “You talked about ‘distortion of public opinio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We are fully confessing that this investigation is a campaign to protect the president’s spirit and is a pressure and threat to the media critical of the regime, and even a threat to the entire media.” “We strongly condemn it,” he said.

 

Spokesperson Kim Hee-seo said, “The Yoon administration’s endless blackmail and threats against the media, anti-democratic suppression of the media, and rampant efforts to control the media have crossed the line.” He argued with great intensity.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