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홍준표 "대통령 은혜 입은 자들이 양지만 찾아다녀서야.." 쓴소리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8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의 험지 출마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홍 시장은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통령이 어려우면 은혜를 입은 사람들이 자진해서 험지로 가야지, 너도나도 양지만 찾아 자기라도 살겠다는 모습만 보이는 건 총선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내년) 총선 이기기는 힘들게 생겼다"고 비판했다.

 

▲ 홍준표 현 대구시장 (C)

 

대통령실 수은 인사로 지목되는 이들은 직접적으로는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을 비롯해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간접적으로는 강명구, 김찬영, 이부형, 이병훈 등 행정관 만 30여 명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이들이 출마의사를 직접 밝혔거나 거론되는 지역이 이른바 공천만 받으면 쉽게 당선되는 영남권과 분당 등과 같은 지역이다보니 정가의 비난이 쏟아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실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지역구인 분당 을만 하더라도 해볼만 하겠다는 분석에 따라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이 너도나도 몰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대구와 경북에서는 행정관들이 구미와 포함 지역에 집단적으로 몰리고 있다.

 

구미만 하더라도 강명구, 김찬영 두 사람이 한 지역구에 동시 출마한다는 소리가 들린다. 현직을 가지고 있으면서 소문만 무성한 강 행정관에 대하여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지역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닐뿐더러 전형적인 구태 정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구미을 지역의 이 모씨(44세 여.)는 “상대적으로 나이가 다른 거론되는 후보들에 비해 젊길래 관심을 가져 봤지만 행보는 구태 그 자체”라며 “지역이나 시민들을 위한 봉사의 자세가 아닌 자신들의 입신만을 위한 정치 행보를 보이는 것 같아 급실망하고 있다”고 푸념했다.

 

김 행정관은 이번이 3번째 도전이다. 지난 총선에서는 구미 을이 아닌 갑으로 출마해 의아하게 만들었다. 내년 총선에는 다시 구미 을로 나오겠다고 선언했다. 유불리에 따라 옮겨다닌다는 비판이 많다. 지난 총선에서는 백승주 의원이 불안하다하니 갑으로 출마한 듯 보인다. 이번에는 김영식 의원의 이름이 많이 회자되다 보니 다시금 을 지역으로 튀어나오는 것 같다. 두 사람 다 젊은 청년 정치인들의 창의적인 모습은 간데 없고 구태 선배 정치인들이 하던 전형적인 모습을 따라 한다는 지적이다.

 

포항에는 이부형 전 행정관이 포항 북에 출마를 서두르고 있다.

 

홍준표 시장은 "전셋집을 자기 집이라고 착각하는 사람, 부산 지역구를 탈환해야 하는데 그걸 외면하고 분당서 출마하겠다는 사람, 각종 혜택을 다 누리고 뜬금없이 분당에 출마하겠다는 사람 등 대통령실 출신들의 착각도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지만, 이같은 비판은 분당을 출마자들뿐 아니라 대통령실에서 나와 당선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출마하려는 다른 행정관 모두에 대한 메시지로, 혁신위가 제안한 용톼론, 중진급 험지 출마론 등과 함께 이들 행정관들 역시 공천받으면 누구나가 당선 가능한 안방 지역이 아닌 다른 어려운 지역에서 희생해야 자신들에 수은을 베푼 대통령의 어깨를 한결 가볍게 하는 길이란 지적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Mayor Hong Joon-pyo once again emphasized that people from the President's Office should run for office in difficult places. On the 8th, Mayor Hong said on his social networking service (SNS), "If the president is in trouble, those who have been indebted to him should voluntarily go to difficult places. It is not helpful for the general election to just show that everyone is looking for brisket and trying to survive on their own." He criticized, “It’s going to be difficult to win the general election (next year).”

 

Those pointed out as mercurial figures in the President's Office include directly Minister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Park Min-sik, former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s Office for Public Relations Kim Eun-hye, and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Lee Young, and indirectly, about 30 administrative officials, including Myung-gu Kang, Chan-young Kim, Boo-hyung Lee, and Byung-hoon Lee. It's going up and down. In particular, it is pointed out that the regions where they have directly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run or are mentioned are regions such as the Yeongnam region and Bundang, where they can easily be elected if they only receive so-called nominations, so criticism from the political family is inevitable.

 

In fact, according to the analysis that Bundang, the constituency of Rep. Kim Byeong-wook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worth a try, it is understood that many people from the President's Office are flocking to the project, and administrators from Daegu and Gyeongbuk are flocking to Gumi and other regions.

 

Even in Gumi alone, you can hear that two people, Kang Myeong-gu and Kim Chan-young, are running for office in the same district at the same time. Regarding Administrator Kang, who is currently in office but of whom only rumors abound, some in the local political circles are pointing out that “not only is he disrespectful to local residents, but he is also showing typical old-fashioned political behavior.” Ms. Lee (44 years old, female) from the Gumi-eul region said, “I was interested because she was relatively younger than the other candidates mentioned, but her actions were outdated,” adding, “It was not an attitude of service to the region or citizens, but a promotion of their reputation. “I am extremely disappointed because it seems like they are only pursuing politics for their own benefit,” he complained.

 

This is Administrator Kim’s third challenge.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he ran as a member of Gumi rather than Eul, raising questions. She declared that she would run for Gumi again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There is a lot of criticism that she moves from job to job depending on the advantage or disadvantage.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Rep. Baek Seung-ju seems to have run as a candidate because he was said to be anxious. This time, Rep. Kim Young-sik's name is being talked about a lot, so it seems to be popping up in the Eul region again. Both point out that the creative side of young politicians is nowhere to be found and that they are just following the typical behavior of older politicians.

 

In Pohang, administrator Lee Bu-hyung is rushing to run for Pohang North. As Vice President of Widuk University, Pohang is like a home for this administrator.

 

Mayor Hong Joon-pyo said, "There are many illusions from the President's Office, such as people who mistake a rented house for their own, people who need to recapture their Busan constituency but ignore it and run for Bundang, people who enjoy all the benefits and suddenly want to run for Bundang, etc." "However, this criticism is a message not only to those running for Bundang, but also to all other administrators who leave the President's Office and want to run in regions with a high probability of winning. These administrators, along with the theory of running for power and the theory of running in a difficult area for mid-level officials proposed by the Innovation Committee, also It is pointed out that the way to lighten the shoulders of the president who has been merciful to them is to make sacrifices in difficult areas other than the home areas where anyone can be elected if nominat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