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에스트라’ 첫 방송 D-day, 이영애 VS 오케스트라 단원들 살벌한 대면식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9

본문듣기

가 -가 +

▲ tvN ‘마에스트라’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9일 ‘마에스트라’ 측은 “마에스트라 이영애가 더 한강필 오케스트라 단원들과 살벌한 대면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오늘 밤 9시 20분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 홍정희/ 연출 김정권/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래몽래인, 그룹에이트)에서는 차세음(이영애 분)이 신입 단원을 악장 자리에 앉히는 파격 인사를 단행해 오케스트라가 발칵 뒤집힌다.

 

이날 방송에서는 2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세계적인 마에스트라 차세음과 삼류 오케스트라 더 한강필의 기 싸움이 펼쳐진다. 완벽한 무대를 위해서라면 단원에게 총도 겨눈다는 차세음의 등장에 단원들은 달갑지 않은 시선으로 새 지휘자를 맞이한다. 완벽주의 지휘자와 만만치 않은 단원들의 팽팽한 첫 만남이 예상되는 상황.

 

그런 가운데 차세음이 신입 바이올리니스트 이루나(황보름별 분)를 악장 자리에 앉히겠다고 선언해 단원들을 격분하게 만든다. 베테랑 악장이 버젓이 자리를 지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자리를 오케스트라에 갓 입문한 신입에게 넘겨주라는 것.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긴장감이 여실히 느껴진다.

 

특히 오케스트라 대표 전상도(박호산 분)와도 상의하지 않고 오로지 차세음의 독단으로 결정해 단원들의 반발심이 극도로 치솟을 예정. 이로 인해 노조위원장까지 결사반대하고 나섬은 물론 단원들이 보이콧을 선언해 더 한강필의 역대급 이슈가 될 이 사단이 어떻게 정리될지 주목된다.

 

차세음은 이루나에게서 어떤 가능성을 엿본 것일지, 차세음의 폭탄 선언이 터질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는 9일 밤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estra’ first broadcast D-day, Lee Young-ae VS orchestra members’ bloody face-to-face ceremony

 

tvN's new Saturday-Sunday drama first airs on the 9th at 9:20 p.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9th, ‘Maestra’ announced, “Maestra Lee Young-ae will have a bloody face-to-face meeting with members of The Hangang Phil Orchestra.”

 

In tvN's new Saturday-Sunday drama 'Maestra' (written by Choi Lee-yoon, Hong Jeong-hee/directed by Kim Jeong-kwon/produced by Studio Dragon/produced by Rae Mong-raein and Group 8), which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at 9:20 pm tonight, Cha Se-eum (played by Lee Young-ae) recruits a new member. The orchestra is shaken up by the unconventional appointment of a concertmaster.

 

On this day's broadcast, a battle of spirit will unfold between world-renowned Maestro Cha Se-eum, who returned to his home country after 20 years, and third-rate orchestra The Hangang Philharmonic. Upon the appearance of Cha Se-eum, who is willing to point a gun at the members for a perfect performance, the members greet the new conductor with unwelcome eyes. A tense first meeting is expected between the perfectionist conductor and the formidable members.

 

Meanwhile, Cha Se-eum declares that he will appoint new violinist Lee Luna (played by Hwang Bo-reum-byeol) to the position of concertmaster, enraging the members. Even though the veteran concertmaster is proudly maintaining his position, the position is to be handed over to a newcomer who has just entered the orchestra. The tension is clearly felt even in the published photos.

 

In particular, since Cha Se-eum made the decision solely without consulting with the orchestra's representative, Jeon Sang-do (played by Park Ho-san), the resistance of the members is expected to soar to an extreme. As a result, even the union president came out against the union and members declared a boycott, attracting attention to how this division, which will become the biggest issue of all time for the Han River Philharmonic Orchestra, will be resolved.

 

Cha Se-eum's new Saturday-Sunday drama 'Maestra', in which Cha Se-eum will make a bombshell announcement, will premiere at 9:20 pm on the 9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