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광수·김우빈·도경수·김기방 ‘콩콩팥팥’ 종영, 마지막회 최고 시청률 5.4%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3-12-09

본문듣기

가 -가 +

▲ 이광수·김우빈·도경수·김기방 ‘콩콩팥팥’ 종영 <사진출처=tvN 방송 캡처>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9일 ‘콩콩팥팥’ 측은 “무해한 ‘유기농 예능’ 이광수, 김우빈, 도경수, 김기방의 농촌 생활이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연출 나영석, 하무성, 변수민)(이하 ‘콩콩팥팥’) 마지막회에서는 이광수, 김우빈, 도경수, 김기방이 농촌 생활을 도와주신 동네 어르신들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나눴다. 또한 깜짝 게스트 조인성과 김장 김치 담그기를 완수, 끝까지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이날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4.6%, 최고 5.7%, 전국 가구 평균 4.1%, 최고 5.4%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6%, 최고 3.7%, 전국 평균 2.4%, 최고 3.1%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콩콩팥팥’은 8주 연속으로 가구 시청률과 타깃 시청률이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초보 농사꾼들은 밭에서 수확한 농작물들을 가지고 스태프들과의 오찬을 손수 준비했다. 그중 이광수가 처음으로 맡은 기술직 자부심에 취한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김우빈을 조수처럼 대하고 어설픈 퍼포먼스로 삶은 메주콩을 떨어뜨려 이 구역 대표 요리사 도경수가 고개를 가로저었다.

 

마지막 수확물 배추 40포기, 총각무 20단으로 김장 경력자 조인성과 함께한 김장은 즐거움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김장이 끝난 후 조인성표 대게 라면과 김장 김치로 식사하는 장면이 침샘을 자극했다. 더불어 정든 동네 사람들과 인사하며 선물과 롤링 페이퍼를 전달, 훈훈함을 배가시켰다.

 

그동안 ‘콩콩팥팥’은 연예계의 소문난 절친인 이광수, 김우빈, 도경수, 김기방에게 밭이 주어졌을 때 생기는 일을 그리며 힐링 타임을 선사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초보 농사꾼들의 좌충우돌 도전기는 물론 작은 것에도 함께 즐거워하고 티격태격하기도 하는 네 사람의 찐친 모멘트와 색다른 면들이 눈길을 끌었다.

 

이랑을 만드는 것부터 시작해서 수확한 작물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역사적인 순간은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그중에서도 들깨 모종을 심어 깻잎을 얻고 들깨를 말려 들기름을 짜고 비빔밥과 두부구이를 만들어 먹는 과정은 초보 농사꾼들의 여정을 지켜봤던 시청자들도 감격할 수밖에 없었다.

 

더불어 ‘케미 요정’ 4인방답게 동네 사람들 그리고 제작진들과의 케미스트리가 빛났다. 이광수, 김우빈, 도경수, 김기방은 동네 사람들에게 넉살 좋게 다가가 친근한 관계를 형성했다. 동네 사람들도 초보 농사꾼들에게 농사를 알려주고 다양한 상황 속에서 도움을 주는 조력자로 든든한 존재감을 뽐냈다.

 

옆집 동근 아버님은 초보 농사꾼들의 밭에 상추가 죽어 비어있는 자리를 총각무로 채워주는가 하면 수박이 상하기 전에 미리 따서 보관해 주기도 해 따뜻한 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망치 회장님 역시 초보 농사꾼들에게 각종 장비와 주방을 내줬다.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한 출연자들과 제작진들의 양보 없는 승부는 재미를 보장했다. 족구부터 배드민턴, 윷놀이, 표면장력 게임까지 여러 가지 종목으로 맞붙은 것. 승리를 향한 견제와 꼼수, 협상 능력을 총동원하는 출연자들의 활약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처럼 매주 금요일 밤 청량한 웃음으로 전국을 매료시킨 tvN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는 지난 8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Kwang-soo, Kim Woo-bin, Do Kyung-soo, Kim Ki-bang’s ‘Kongkong Red Bean Red Bean’ ends, highest viewership rating for the final episode is 5.4%

 

Harmless ‘organic entertainment’, final guest Jo In-seong appear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9th, ‘Kong Kong Red Bean Red Bean’ announced, “The rural life of the harmless ‘organic entertainment show’ Lee Kwang-soo, Kim Woo-bin, Do Kyung-soo, and Kim Ki-bang has come to an end.”

 

In the final episode of tvN's 'Soybeans are planted and red beans are growing' (directed by Na Young-seok, Ha Moo-seong and Byun Soo-min) that aired on the 8th, Lee Gwang-soo, Kim Woo-bin, Do Kyung-soo and Kim Ki-bang live in a rural area. I said my sad goodbyes to the local elders who helped me. In addition, surprise guest Jo In-seong completed making kimchi, conveying cheerful energy to the end.

 

The viewer rating on this day was 4.6% on average for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with a peak of 5.7%, and an average of 4.1% for households nationwide, with a peak of 5.4%, ranking first in the same time slot including cable channels. tvN's target male and female 2049 viewership rating was an average of 2.6% in the metropolitan area, a high of 3.7%, a national average of 2.4%, and a high of 3.1%, ranking first in the same time slot o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channels.

 

As a result, ‘Kongkong Red Bean’ reached its conclusion by ranking first in the same time slot, including cable channels, in household viewership and target viewership ratings for 8 consecutive weeks. (Based on a paid platform that integrates cable, IPTV, and satellite / provided by Nielsen Korea)

 

Novice farmers prepared a luncheon with the staff using the crops they had harvested in the field. Among them, Lee Kwang-soo's appearance intoxicated with pride in his first technical job made people burst into laughter. Do Kyung-soo, the area's representative chef, shook his head because he treated Kim Woo-bin like an assistant and dropped boiled soybeans in a clumsy performance.

 

The last harvest, 40 heads of cabbage and 20 bunches of radish, was used to make kimchi with Jo In-seong, an experienced kimchi maker, and it was a pleasure. Above all, the scene where Jo In-seong-pyo eats snow crab ramen and kimchi after kimchi was finished stimulated the salivary glands. In addition, the warmth was doubled by greeting friendly local people and delivering gifts and rolling papers.

 

Meanwhile, ‘Kongkong Red Bean’ has provided healing time by depicting what happens when a field is given to Lee Kwang-soo, Kim Woo-bin, Do Kyung-soo, and Kim Ki-bang, famous close friends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Not only the ups and downs and challenges of novice farmers who know nothing, but also the intense moments and unique sides of the four people who have fun together and bicker over small things, attracted attention.

 

The historic moment of making food from the harvested crops, starting with making furrows, brought a happy smile. Among them, viewers who watched the journey of novice farmers could not help but be moved by the process of planting perilla seedlings to obtain perilla leaves, drying the perilla seeds, extracting perilla oil, and making bibimbap and grilled tofu.

 

In addition, as expected of the four ‘chemistry fairies’, the chemistry with the local people and the production crew shone. Lee Kwang-soo, Kim Woo-bin, Do Kyung-soo, and Kim Ki-bang approached the local people in a friendly manner and formed friendly relationships. The local people also showed off their strong presence as helpers by teaching novice farmers about farming and helping them in various situations.

 

My father, Dong-geun next door, filled the empty space left by dead lettuce in the novice farmers' fields with radishes, and even picked and stored watermelons before they went bad, giving me a warm feeling. Chairman Hammer also provided various equipment and kitchens to novice farmers.

 

The non-compromising battle between the cast and production crew to get what they needed guaranteed fun. They competed in a variety of sports, from foot volleyball to badminton, yutnori, and surface tension games. The performance of the contestants, who used all their checks, tricks, and negotiation skills to achieve victory, brought a lot of laughter.

 

Like this, tvN’s ‘Where I Plant Beans, and Red Beans Grow’, which captivated the nation with refreshing laughter every Friday night, ended with its broadcast on the 8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