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차기 대안세력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를 주목하는 이유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4-02-29

본문듣기

가 -가 +

▲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브레이크뉴스

 

대안세력(代案勢力)이란 게 있다. 선거를 통해 집권하는 정통 민주주의 국가란, 예측이 가능한 사회-국가를 의미한다. 이런 사회-국가에서는 대안세력이 꼭 있어야만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박정희-전두환 군부정권이 25년간 유지 됐었다. 1971년 대통령 선거는 박정희-김대중 후보의 대결이었다. 당시 김대중은 차기 집권을 위한 대안세력이었다. 그후 박정희 정권은 유신을 단행했다. 박정희 정권은 말기에 극도의 정치 불안 속에서 1979년 암살당했다. 암살 직후인 1979년 12.12군부 쿠데타로 전두환 군사정권이 이어졌다. 김영삼-김대중 등 대안세력에 속했던 정치인들은 수난의 세월을 살아야만 했다.

 

호남출신 정치인인 김대중은 군부통치에 지친 국민들이 원했던 대안세력이었다. 특히 영호남 지역감정이 극심했던 시대, 호남인들의 정치적 우상(偶像)이었다. 그는 1998년, 집권에 성공했다.

 

문재인-윤석열 시대 이후의 대안세력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필자는 지난 2021년 10월20일 “경상도 정치 인해전술(대양미디어)”이라는 저서를 발간했다. 이 책을 발간했을 때는 대선(2022년3월 9일) 직전이었다. 필자는 이 책에서 경상도 출신의 대통령 당선이 어렵다고 내다봤다.

 

“차기 대통령 선거 바람은 인구수로 볼 때 첫째 영향력은 서울-경기가 쥐고 있다고 하겠다. 서울-경기가 뭉치면? 이 지역 인구의 수가 가장 많아 대통령 당선의 최대변수 지역”이라고 지적하면서 “도시 지역별 인구수로 볼 때 영남인들이 큰소리치는 세대는 지났다”라고 피력했다(필자의 저서, 경상도 정치 인해전술. 7쪽). 지난 대선은 영남출신 이재명이 낙선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필자의 예측이 적중된 셈이다. 이후의 대선에서도 필자의 지적에 유의해야만  한다.

 

한국 현대정치사에서 최 근년에는 문재인-윤석열 등 법조인이 권부를 장악했다. 윤석열 대통령 시대를 살면서 대안세력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다가오는 4.10총선 시기에 정당이 난립, 대안세력이 분화(分化)하는 과정을 겪고 있다. 제1야당의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세력과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세력이다. 이 세력이 차기 권력을 이어받을 대안세력다운 대안세력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4.10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국회의원 선거 공천과정에서 호남 중진 정치인들이 지속적으로 제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공천 결과에서 영남출신 이재명 대표가 차기 더불어민주당의 대표-대선후보를 노리는, 과도한 야심(野心)이 묻어나 보이기도 한다. 

 

이낙연 새로운미래의 공동대표는 호남출신 정치인이다. 언론인 출신으로 국회의원, 도지사-당대표, 총리를 지낸, 중후한 정치인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정치권에서 여러가지 경험을 갈고 닦은, 거목급 정치인이다. 

 

그가 호남출신 대안세력임에 주목한다. 서울-경기 지역에 유권자가 밀집된 시대, 호남정치인들이 대안세력으로 가치를 발(發)할 시대이다. 인구수가 많다는 이유로 영호남 지역갈등의 수혜를 차지한 영남 세력들이 정치계를 좌지우지 하는 시대는 끝났다. 더불어민주당에서 흘러나오는, 호남 출신 중진 정치인들의 공천 학살(虐殺)이 의미하는 것은 과연 무얼까?

 

▲필자/ 문일석 본지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호남출신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그를 호남출신 차기 대안세력으로 지목하고 주목하는 이유는, 호남=광주야말로 민주주의 국가를 만들어낸 정치적 핵심동력 지역이기 때문이다. 작은 회사라도 최고 경영인(CEO)이 있다. 호남은 자기지역 출신의 정치 CEO를 필요로 해야만 한다. 

 

유권자 수가 적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 세력들을 정치적 대리인(代理人)으로 끌어들여 집권자로 성공시켰다.

 

광주정신=전라도 정신은 '5.18 피의 항쟁(抗爭)'으로 민주주의를 완성한 정신이다. 이미 세계적인 민주정신으로 승화됐다. 전라도 정치인들, 경상도 일부 정치인에게 얹혀서 살아가야할 나약한 존재가 결코 아니다.

 

호남은 이제 자신의 동네에서 낳고 자란 정치인물을 자파세력의 정치 CEO(최고 경영인)로 옹립할 수 있어야 만이 진정한 호남집권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을 것이다. 대리인을 세워놓고 그에게 굽신거리며 사느니, 제 사람을 세워놓고 그와 함께 더불어 떳떳하게 주인으로 살아야 한다. "전라도 사람, 전라도로 길이 보전하세~"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asons to pay attention to the next alternative force, ‘Lee Nak-yeon, CEO of New Future’

Honam must now be able to appoint political figures born and raised in their own region as political CEOs (chief executives) of the Jafar faction.

-Moon Il-suk, newspaper publisher

 

There is such a thing as an alternative force. An orthodox democratic country that takes power through elections means a predictable society. In this society-state, there must be an alternative force.

In the case of Korea, the Park Chung-hee-Chun Doo-hwan military regime lasted for 25 years. The 1971 presidential election was a contest between candidates Park Chung-hee and Kim Dae-jung. At the time, Kim Dae-jung was an alternative force for the next administration. Afterwards, the Park Chung-hee regime carried out the Yushin. He was assassinated in 1979 amid extreme political instability in the final stages of the Park Chung-hee regime. Immediately after the assassination, the military coup of December 12, 1979 led to the Chun Doo-hwan military regime. Politicians who belonged to alternative forces, such as Kim Young-sam and Kim Dae-jung, had to live through difficult times.

Kim Dae-jung, a politician from the Honam region, was the alternative force desired by the people who were tired of military rule. In particular, it was a political idol for Honam people at a time when regional sentiment in Yeongnam and Honam was extreme. He succeeded in taking power in 1998.

We cannot help but think about alternative forces after the Moon Jae-in-Yoon Seok-yeol era. On October 20, 2021, the author published a book titled “Gyeongsang-do Politics Injury Tactics (Daeyang Media).” When this book was published, it was jus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March 9, 2022). In this book, the author predicted that it would be difficult for a person from Gyeongsang Province to be elected president.

“When looking at the population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t can be said that Seoul and Gyeonggi have the greatest influence. What if Seoul and Gyeonggi come together? He pointed out that “this region has the largest population, so it is the region with the greatest variable in the election of the president,” and expressed, “Judging by the population of each urban region, the generation of Yeongnam residents shouting loudly has passed” (author’s book, Gyeongsang-do Politics Incheon Tactics, p. 7).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concluded with Lee Jae-myung from Yeongnam losing the election. It seems that my prediction was correct. The author's comments must be heeded in future presidential elections as well.

In Korea's modern political history, in recent years, lawyers such as Moon Jae-in and Yoon Seok-yeol have dominated power. Living in the era of President Yoon Seok-yeol, we cannot help but think about alternative forces. During the upcoming April 10 general election, political parties are proliferating and alternative forces are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differentiation.

What the author focuses on is the progressive political parties, namely Lee Jae-myung,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Lee Nak-yeon, co-representative of New Future. This is because this force is seen as an alternative force worthy of taking over the next power. Ahead of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 leading Honam politicians are continuously being eliminated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nomination process for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The nomination results show that Lee Jae-myung, a representative from Yeongnam, is overly ambitious as he aims to become the next Democratic Party leader and presidential candidate.

Nak-yeon Lee, co-chair of New Future, is a politician from Honam. He is a former journalist and a prominent politician who serv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ovincial governor-party leader, and prime minister. After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he is a major politician who has honed various experiences in the political world.

Pay attention to the fact that he is an alternative force from Honam. This is an era in which voters are concentrated in the Seoul-Gyeonggi region, and an era in which Honam politicians can demonstrate their values as an alternative force. The era in which Yeongnam forces, which benefited from the regional conflict in Yeongnam and Honam due to their large population, controlled the political world is over. What does the massacre of nominations of leading politicians from Honam, coming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mean?

Lee Nak-yeon, co-representative of New Future from Honam, is being singled out and paid attention to as the next alternative force from Honam because Honam and Gwangju are the key political driving force regions that created a democratic country. Even small companies have a chief executive officer (CEO). Honam must need a political CEO from its region.

Just because the number of voters was small, he brought in the forces of former presidents Roh Moo-hyun and Moon Jae-in as political agents and succeeded in taking power.

Gwangju spirit = Jeolla-do spirit is the spirit that completed democracy through the ‘5.18 bloody uprising.’ It has already been sublimated into a global democratic spirit. I am by no means a weak being who has to rely on Jeolla-do politicians or some Gyeongsang-do politicians to live my life.

Only when Honam can appoint a political figure born and raised in its own neighborhood as the political CEO (chief executive officer) of the Jaffa faction will it be able to usher in a true era of Honam governance. Rather than setting up an agent and living servilely to him, you should set up your own person and live proudly as a master with him. “People from Jeolla-do, let’s preserve the roads in Jeolla-do~"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Newspaper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