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혜훈 국민의힘 전 의원, 서울 중구-성동구을 선거에 출사표

김태정 기자회원 l 기사입력 2024-02-29

본문듣기

가 -가 +

▲ 이혜훈 전 의원. ©브레이크뉴스

“기후위기 관련 기술은 대한민국 미래 경제를 견인할 가장 중요한 산업분야가 될 것입니다. 이를 위한 효과적인 거버넌스 구축이 절실합니다”

 

이혜훈 국민의힘 전 의원이 서울 중구-성동구을 국회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왜 서울 중구-성동구을이냐는 질문에 그는 “무엇보다 당의 요청이 있었고 저를 가장 필요로 하는 지역이라 생각했다” 라며 특유의 넉넉한 웃음을 지었다. 실제로 이혜훈 전 의원은 현재 중구-성동구을의 시급한 현안 문제인 재개발. 재건축 관련 많은 성공경험을 가지고 있는 인물. 서울 서초에서 3선 의원을 하며 39개의 재개발, 재건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는 누구나 인정하는 ‘경제통’ ‘경제전문가’이다. 이혜훈은 서울대 졸업 후 미국 UCLA 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를 졸업했다. 이후 영국 레스터대 교수, KDI 연구원, 연세대학교 경제대학원 교수 등 그의 경제 관련 이력은 재개발, 재건축만 말하기엔 깊고 넓다. 

 

이혜훈 전 의원은 그가 바라본 대한민국 미래를 견인할 산업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기후 문제죠. 화두입니다. RE100은 지금 당장 꺼야 하는 불이고 CF100은 우리가 체계적으로 대비해야 하는 곧 다가올 미래의 화두이며 나아갈 방향입니다. 탄소중립은 기업과 개인이 배출하는 탄소와 흡수되는 탄소량을 같게 조절하여 탄소 순배출을 제로로 만드는 개념이죠. 정부와 기업들은 다양한 정책과 기술을 활용하여 탄소중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ESG 경영이 사회적 책임 경영의 중요한 부분이 된지도 벌써 10여년입니다. 국내에서는 그린 스타트업 기업들이 탄소중립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어요. 그린랩스, 리코, 엔츠, 네토그린 등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죠”

 

탄소중립 관련 그는 차분히 말을 이어갔다.

 

“CF100 (24/7CFE*carbon free energy) 이니셔티브도 주목해야 합니다. 이는 탄소중립을 위한 무탄소 에너지를 활용하는 기술과 솔루션을 개발하는 이니셔티브예요. 재생에너지 100%는 물론 중요하지만, CF100은 더욱 포괄적인 목표로 원자력발전과 연료전지를 포함하여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를 추구합니다. CF100은 풍력, 태양광, 수력, 지열 등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원자력발전, 수소, 연료전지 등을 포함 시키는 개념이죠. 대한민국이 소형원자로 SMR, 원자력 발전소 설립과 해체 등 원자력 관련 우수한 인재 확보와 기술을 보유한 점으로 볼 때 원자력은 대한민국에서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미래 산업 중 하나입니다. 또한 현재 상황에서 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 전기를 생산해 내는 유일한 동력원이기도 합니다.”

 

독일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여기에 관해선 에너지 안보 문제를 이야기해야 하는데요. 사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전 세계에 에너지가 무기가 될 수 있음을 알려준 사건이예요. 러시아가 독일에 천연가스를 공급하던 노드스트림 가스관을 폭파했죠. 독일의 탈원전은 러시아의 천연가스가 있어서 가능했던 거거든요. 난방이냐 식사냐를 선택해야 했던 독일의 에너지 위기는 결국 전 유럽의 경제위기로 번졌죠. 에너지안보의 중요성이 전 세계에 대두된 순간이었어요. 천연자원이 없는 우리나라가 에너지 자립을 위한 CF100을 지향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CF100에 참여하고 있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이언마운틴 외에도 많은 기업들이 무탄소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기술과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도 활발히 움직이고 있어요. 우리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이죠. 기후위기 관련 산업은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발전시켜야 하는 가장 중요한 분야입니다. 이는 산업 전반에 걸쳐 영향을 끼치는 일이고 가까운 미래 국가의 성패를 가를 과제이기도 해요.”

 

그가 왜 국회에 재입성 하려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작게는 자신의 전문부야라고 자부하는 재개발, 재건축을 통해 서울 중구-성동구을 주민의 숙원을 해결하려는 것이지만 더 나아가 자신의 진짜 전문분야를 살려 국가의 경제와 안보를 탄탄하게 하려는 마음이 아닐까? abc0007@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Hye-hoon, former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votes to run in the Jung-gu and Seongdong-gu elections in Seoul

Completed 39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projects while serving as 3-term lawmaker in Seocho, Seoul

-Reporter Kim Tae-jeong

 

“Climate crisis-related technology will become the most important industrial sector that will drive Korea’s future economy. “There is an urgent need to establish effective governance for this purpose.”

Former People Power Party lawmaker Lee Hye-hoon voted to run for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in Jung-gu and Seongdong-gu, Seoul. When asked why he chose Jung-gu and Seongdong-gu in Seoul, he said with his characteristic generous smile, “More than anything, it was a request from the party and I thought it was the area that needed me the most.” In fact, former lawmaker Lee Hye-hoon said that redevelopment is currently an urgent issue in Jung-gu and Seongdong-gu. A person with a lot of success experience related to reconstruction. He served as a three-term lawmaker in Seocho, Seoul, and successfully completed 39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projects. He is recognized by everyone as an ‘economic expert’ and an ‘economic expert.’ Hye-Hoon Le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received a doctorate in economics from UCLA Graduate School. Since then, his economic career, including a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Leicester in the UK, a researcher at KDI, and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Economics at Yonsei University, is deep and broad beyond just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Former lawmaker Lee Hye-hoon talked about the industry that he sees as driving the future of Korea.

“It’s a climate issue. This is a hot topic. RE100 is a fire that needs to be put out right now, and CF100 is the topic of the upcoming future that we need to systematically prepare for and the direction in which we will move forward. Carbon neutrality is a concept that reduces net carbon emissions to zero by equalizing the amount of carbon emitted by companies and individuals and the amount of carbon absorbed. Governments and companies are promoting carbon neutrality by utilizing various policies and technologies. It has already been about 10 years since ESG management became an important part of socially responsible management. In Korea, green startup companies are developing solutions for carbon neutrality. “Green Labs, Ricoh, Entz, Netogrin, etc. are actively conducting business.”

Regarding carbon neutrality, he calmly continued his speech.

He said, “The CF100 (24/7CFE*carbon free energy) initiative should also be noted. This is an initiative to develop technologies and solutions that utilize carbon-free energy for carbon neutrality. Of course, 100% renewable energy is important, but CF100 is a more comprehensive goal, pursuing carbon-free energy including nuclear power and fuel cells. CF100 is a concept that includes not only renewable energy such as wind power, solar power, hydropower, and geothermal energy, but also nuclear power generation, hydrogen, and fuel cells that do not emit carbon. Considering that Korea has excellent human resources and technology related to nuclear power, such as small nuclear reactor SMR and the establishment and decommissioning of nuclear power plants, nuclear power is one of the future industries that cannot be ignored in Korea. “It is also the only power source that produces electricity without emitting any carbon in the current situation.”

A question was asked about Germany's nuclear phase-out policy.

“We need to talk about energy security here. In fact, the Ukraine war was an incident that showed the world that energy can be a weapon. Russia blew up the Nord Stream gas pipeline that supplied natural gas to Germany. Germany's nuclear phase-out was possible because of Russian natural gas. Germany's energy crisis, which forced people to choose between heating and eating, eventually spread into an economic crisis across Europe. It was a moment when the importance of energy security emerged around the world. This is one of the reasons why our country, which has no natural resources, must aim for CF100 for energy independence. In addition to Google, Microsoft, and Iron Mountain participating in CF100, many companies are developing technologies and solutions to efficiently utilize carbon-free energy, and domestic startup companies are also active. This is the direction we need to move in. Climate crisis-related industries are the most important fields that must be developed through cooperat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This is something that affects the entire industry and is also a task that will determine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 country in the near future.”

It was a part that gave us an idea of why he was trying to re-enter the National Assembly. On a small scale, he is trying to solve the long-awaited wishes of the residents of Jung-gu and Seongdong-gu, Seoul through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which he prides himself on as his area of expertise, but isn't it his intention to strengthen the nation's economy and security by utilizing his true area of expertise? abc0007@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