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서진 측, 잠수이별 배우 L씨 루머에 “허위 사실..어떠한 선처·합의 없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4-03-01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이서진 <사진출처=안테나>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서진이 ‘잠수이별’ 배우 L씨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루머 관련해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1일 이서진의 소속사 안테나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루머성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해 왔다”며 “다만 이와 관련 소속 배우의 실명이 거론되며 악의적인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지속적으로 게시 및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당사는 더 이상 상황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악성 루머를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다”며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 늘 사랑과 응원 보내주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사생활 폭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작성자 여성 A씨는 “6년 전부터 L씨와 교제를 시작해 4년을 넘게 만났다. 그런데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 어떻게든 연락을 해보려고 여러 방면으로 시도했지만 모두 무시했다. 완벽한 연락 두절”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도 좋았다. 관계를 했고 내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갔다. 그런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안다. 지금은 유튜브에서 추억거리마냥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면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A씨는 폭로글 공개 후 허위사실 루머라는 누리꾼들의 지적에 “전 현재 그분에게 미련없다. 허위사실 루머라고 하는 분들도 계시던데 난 그렇게 한가한 사람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특히 A씨는 배우 L씨와 만남 당시 신체 주요 부위 사진을 수십 장 보내줬다며 “지금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됐는 지다”며 “수십 장 보낸 사진 중 수많은 사진은 초반에 보낸 것이고, 찍어서 보내는 게 늘 찝찝했지만 너무 원했고 믿었기 때문에 보낸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A씨는 배우 L씨와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다만 해당 글의 진위여부는 밝혀지지 않았고, 배우 L씨 사생활 폭로글 관련해 여러 추측만 나오며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Seo-jin's side responds to actor L's rumor of a breakup by diving, "False facts...no leniency or agreement whatsoever."

 

The agency's official position regarding the rumor was released on the 1st.

 

 

Break News Reporter Dong-je Park = While actor Seo-jin Lee was pointed out as the ‘underwater breakup’ actor L, her agency predicted a strong response regarding her rumors.

 

On the 1st, Lee Seo-jin's agency, Antenna, said in an official statement, "We have refrained from responding externally as much as possible to the rumored article recently posted on an online community because it is not true." “We have confirmed that malicious slander and indiscriminate false information are continuously being posted and distributed.”

 

“Accordingly, we have decided that we can no longer ignore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and we plan to respond strongly to acts that create and spread malicious rumors and damage the personality and reputation of actors, without any leniency or agreement,” he said. We are grateful to the fans who always show love and support to our artists, and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our artists.”

 

Previously, on the 22nd, an article exposing my private life was posted on an online community with the title, ‘I broke up with actor L under a submarine.’

 

Person A, the woman who wrote the article, said, “I started dating Mr. L six years ago and met him for over four years. However, she was recently informed of a one-sided breakup through a text message. She made many attempts to contact him somehow, but all were ignored. “She is completely out of touch,” she claimed.

 

She also said, “She was nice when we last saw each other a few days before I received the breakup text. I had sex and took pictures of important parts of my body. However, a few days later, he sent me a one-sided text and completely cut off contact,” he said. “I understand that this person has had issues with the same behavior in the past. “When I see her talking about it on YouTube like it’s just a memory, it seems like she has no consideration for the other person either before or now,” she pointed out.

 

After publishing her revealing post, Ms. A responded to netizens' comments that the rumors were false, saying, "I have no regrets about that person at the moment. “Some people say it’s a false rumor, but I’m not that leisurely person,” she responded.

 

In particular, Mr. A said that he had sent dozens of photos of major body parts when meeting actor L. “What I want now is for the photos to be completely deleted.” “I always felt uncomfortable, but I sent it because I really wanted it and believed in it,” he confessed. At the same time, Mr. A also revealed a text message that she allegedly shared with actor L.

 

However, the authenticity of the article has not been revealed, and there are only many speculations regarding the article exposing actor L's private life, which quickly spread through social media and online communities, but has now been delete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