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천·가평의 발전, 주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후보가 필요하다

김성수 전 국회의원 l 기사입력 2024-03-02

본문듣기

가 -가 +

▲ (사)포럼케이비전 김성수 대표 전) 제18대 국회의원 (C)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경기도 포천?가평 선거구의 제22대 국민의힘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무려 7명이 경합하다가 최춘식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함으로써 6명이 남은 상태다.
 
도대체 포천?가평에 왜 이렇게 많은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도전하고 있을까? 민주당에서는 박윤국 전 포천시장이 사실상 혼자 지원해서 일찌감치 후보로 공천됐다.
 
포천?가평이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일까? 현실을 직시하면, 포천?가평이 국민의힘에 유리한 보수색 강한 지역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공천만 받으면 국회의원 당선은 따놓은 당상이라는 생각에, 그동안 다른 지역에서 정치활동을 하던 사람까지 포천?가평에 달려든 것이다.
 
이런 현상은 국민의힘을 위해서도, 포천?가평 주민에게도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 정치 경험이 부족할 뿐 아니라 평소 지역에 대한 애정도 별로 없던 사람들이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 고향 사랑을 떠벌리는 터라 국민의힘도 포천?가평 주민들의 분별력이 흐려질 수밖에 없다.
 
국민의힘은 4·10 총선 선거구 획정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지역구에 대해 획정안이 확정된 후 경선을 치르겠다고 27일 밝혔다.
 
포천?가평 선거구에서 국민의힘은 2~3명 정도가 경선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공직선거법 57조의 2(당내 경선의 실시) 2항은 “정당이 당내 경선을 실시하는 경우 경선 후보자로서 당해 정당의 후보자로 선출되지 아니한 자는 당해 선거의 같은 선거구에서는 후보자로 등록될 수 없다”고 후보경선 참여자의 무소속 출마를 금지하고 있다.
 
다른 지역구에서 활약할 수도 있었을 능력 있는 후보가 포천?가평 경선 결과로 인해 본선 진출에서 제대로 싸워보지도 못하는 인재 낭비 사태마저 일어나는 셈이다. 안타까운 인재 상실이 벌어지지 않도록 진짜 옥석을 가려내야 한다. 그럼으로써 포천?가평의 보수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하고, 총선 승리의 토대를 다져야 한다.
 
향후 국민의힘은 포천?가평 후보의 조건으로 다음과 같은 네 가지를 우선시해야만 한다.
 
첫째, 보수 즉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할 수 있는 후보여야 한다. 오랜 기간 보수의 신념을 지지해온 포천?가평 유권자들에게 진정한 보수 후보를 내는 것으로 응답해야 한다. 국민의힘 공천만 받으면 쉽게 당선되니까, 오다가다 넘보는 지역이 아니라 올바른 보수의 가치를 구현하는 지역으로 키워나가 대한민국 전역에 보수의 모범 사례로 자리매김시켜야 하는 것이다.
 
둘째, 국민의힘을 든든히 떠받힐만한 믿음직한 후보여야 한다. 국민의힘은 과거의 많은 부침만큼이나 미래의 많은 난관이 앞에 놓여 있다. 개인의 잇속에 따라 이당과 저당을 기웃거린 이력을 가진 후보라면 당과 고난을 함께 하리라 기대하기 어렵다.
 
셋째, 지역 밀착형으로 지역에 제대로 뿌리를 내린 후보여야 한다. 선거철만 되면 한 철 장사하듯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메뚜기 정치인에게 현혹되면 안 된다. 지역 현안에 정통하고 지역 주민이 원하는 후보이자, 지역에 뿌리를 깊게 내리고 지역 동일체와 다름없는 일꾼으로 증명된 후보를 내야만 한다. 그래야 현 정국에서 보수가 주도권을 획득하는 데 포천?가평이 제 역할을 하는 지역이 될 것이다.
 
넷째, 무엇보다, 민주당을 이길 수 있는 후보여야 한다. 포천?가평에서의 선거전은 국민의힘에게 타이틀 방어전이나 마찬가지다. 표심의 향방과 예상 득표수에 대한 면밀한 이해에 기반하여 반드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내야 한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은 포천에서 448표로 졌지만 가평에서 4,344표를 이겼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간신히 승리할 수 있었다. 지난 총선의 교훈을 되새겨야만 한다.
 
가평의 표심을 확실하게 거머쥐고 포천?가평 선거구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도록 향후 후보경선에서의 전략적 고려가 필요하다.
 
현재 6명의 후보 중, 말로만 포천?가평을 고향이라고 부르는 후보를 과감히 걸러내고 옥석을 가려내야 한다.
 
그러고 본다면, 예비후보군 가운데, 오랫동안 포천?가평을 자신의 활동 무대로 삼아왔던 김성기 예비후보가 눈에 띈다 45년간 포천?가평에서의 행정가로 지내와서 지역 현안에 밝고 지역 주민과의 친밀도가 매우 높다.
 
김성기 예비후보에 대한 가평의 표심은 타 예비후보의 평균 2배 가까이 높다. 국민의힘 후보적합도 조사에서 1등은 아니지만, 가평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것으로 집계되기 때문에 국민의힘에 필요한 가평 표심을 제대로 확보할 후보로 보인다.
 
포천?가평에서 국민의힘 기반이 위태롭던 2018년에 당을 지키며 상황을 안정화하는 데 기여한 전력까지 보태면 보수의 신뢰도 역시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총선은 지역주민과의 소통과 지역주민과 함께 살아온 지역의 뿌리깊은 후보의 경쟁력이 기대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ion] Kim Seong-su,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For the development of Pocheon and Gapyeong, a candidate who meets the needs of residents is needed.
 
One can only expect the competitiveness of a candidate with deep roots in the region where he or she has lived and communicates with local residents.
 
[Break News Northern Gyeonggi] As many as seven people were competing as preliminary candidates for the 22nd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member in the Pocheon-Gapyeong constituency of Gyeonggi-do, but six candidates remained after Rep. Choi Chun-sik declared that he would not run.
 
Why on earth are so many People Power Party candidates running in Pocheon and Gapyeong? In the Democratic Party, former Pocheon Mayor Park Yoon-guk applied virtually alone and was nominated as a candidate early on.
 
Are Pocheon?Gapyeong the No. 1 political destination in Korea? If we face reality, Pocheon and Gapyeong are strong conservative regions that are advantageous to the People Power Party. Even people who had been active in politics in other regions rushed to Pocheon and Gapyeong, believing that they could win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if they received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This phenomenon is not desirable at all for the People Power Party or the residents of Pocheon and Gapyeong. People who not only lack political experience but also do not have much affection for the region appear during election season and speak of their love for their hometown, so the People Power Party is bound to blur the discernment of Pocheon and Gapyeong residents.
 
The People Power Party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would hold primary elections for constituencies where the constituency demarcation work for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 has not been completed after the demarcation plan is finalized.
 
In the Pocheon and Gapyeong constituencies, the People Power Party is expected to have about 2 to 3 candidates competing. Article 57-2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Conducting Intra-Party Primary) Paragraph 2 states, “If a political party conducts an intra-party primary, a candidate for the primary who has not been elected as a candidate for the party cannot be registered as a candidate in the same constituency for the election.” Participants in the primary are prohibited from running as independent candidates.
 
There is even a waste of talent, with talented candidates who could have been active in other constituencies not even able to compete properly in the finals due to the results of the Pocheon and Gapyeong primaries. We must identify the real gems to prevent the unfortunate loss of talent. By doing so, we must solidify our faith in the conservatives of Pocheon and Gapyeong and lay the foundation for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In the future, the People Power Party must prioritize the following four conditions as conditions for Pocheon and Gapyeong candidates.
 
First, he must be a candidate who can protect conservative, or liberal, democratic values. We must respond to the voters of Pocheon and Gapyeong, who have supported conservative beliefs for a long time, by providing a truly conservative candidate. Since it is easy to get elected by receiving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it is not a region that comes and goes, but it must be developed into a region that embodies the values of correct conservatism and establish itself as an exemplary example of conservatism throughout Korea.
 
Second, he must be a reliable candidate who can firmly support the People Power Party. The People Power Party faces as many challenges in the future as it has faced many ups and downs in the past. It is difficult to expect that a candidate who has a history of moving between different parties for personal gain will share the suffering with the party.
 
Third, the candidate must be closely rooted in the region and firmly rooted in the region. We must not be deceived by locust politicians who appear and disappear during election season as if they were doing business. We must nominate a candidate who is well-versed in local issues, who local residents want, who has deep roots in the region, and who has proven to be a worker who is no different from the local community. Only then will Pocheon and Gapyeong become regions that play a role in helping conservatives gain leadership in the current political situation.
 
Fourth, above all, he must be a candidate who can beat the Democratic Party. The election battle in Pocheon and Gapyeong is like a title defense battle for the People Power Party. We must produce a candidate who can win based on a close understanding of the direction of public opinion and the expected number of votes.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the People Power Party lost in Pocheon with 448 votes, but won in Gapyeong with 4,344 votes, so it was finally, barely able to win. We must reflect on the lessons of the last general election.
 
Strategic consideration is needed in future candidate primaries to secure the votes of Gapyeong and gain an advantageous position in the Pocheon and Gapyeong constituencies.
 
Among the current six candidates, we must boldly filter out those who only verbally call Pocheon and Gapyeong their hometown and select the good ones.
 
In that regard, among the preliminary candidates,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gi, who has used Pocheon and Gapyeong as the stage of his activities for a long time, stands out. Having worked as an administrator in Pocheon and Gapyeong for 45 years, he is well-versed in local issues and has a very high level of intimacy with local residents.
 
Gapyeong's votes for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ki are on average nearly twice as high as for other preliminary candidates. Although he is not first in th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suitability survey, he is counted as receiving overwhelming support in Gapyeong, so he appears to be a candidate who will secure the votes needed for the People Power Party in Gapyeong.
 
Considering the efforts they made to protect the party and stabilize the situation in 2018, when the People Power Party's foundation was at risk in Pocheon and Gapyeong, the trustworthiness of the conservatives is also judged to be high.
 
This is why in this general election, we cannot help but look forward to the competitiveness of candidates with deep roots in the region who have lived together with local residents and communication with local residen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