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원투 오창훈, 암 투병 끝에 사망..향년 47세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3-11-14

본문듣기

가 -가 +

▲ 원투 오창훈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원투 멤버 오창훈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47세.

 

14일 가요계에 따르면, 원투 오창훈은 이날 오전 치료를 받던 강북삼성병원에서 사망했다. 오창훈은 대장암 4기와 신경내분비암 투병 중이었다. 

 

고인의 빈소는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될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10시, 장지는 성남화장장이다.

 

한편, 1976년생 오창훈은 2003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송호범과 그룹 원투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원투는 ‘자 엉덩이’, ‘쿵짝’, ‘못된 여자’, ‘별이 빛나는 밤에’, ‘못된 여자 Ⅱ’ 등 많은 히특고을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오창훈은 지난 2019년 2년간 교제한 13세 연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ne-two Oh Chang-hoon dies after fighting cancer. Age 47.

 

Fighting with stage 4 colon cancer and neuroendocrine cance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h Chang-hoon, a member of the group One Two, passed away after fighting cancer. He died at the age of 47.

 

According to the music industry on the 14th, 12 Oh Chang-hoon died at Kangbuk Samsung Hospital where he was receiving treatment this morning. Oh Chang-hoon was suffering from stage 4 colon cancer and neuroendocrine cancer.

 

His deceased funeral will be held in room 7 of the funeral hall at Soonchunhyang University Hospital. His funeral will be held at 10 a.m. on the 16th, and the burial site will be Seongnam Crematorium.

 

Meanwhile, Oh Chang-hoon, born in 1976, debuted in the music industry with Song Ho-beom and the group One Two at JYP Entertainment in 2003. One Two received a lot of love by releasing many hits such as ‘Jay Butt’, ‘Thump’, ‘Mean Woman’, ‘Starry Night’, and ‘Mean Woman Ⅱ’.

 

Oh Chang-hoon married his girlfriend, who is 13 years younger than him, in 2019, with whom he had been dating for two years.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