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윤석열 대통령 탄핵거론?..."국회 무용론"

정성태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3-11-20

본문듣기

가 -가 +

▲필자/ 정성태 시인.    ©브레이크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걸핏하면 탄핵을 거론한다. 이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기류를 타고 정권을 움켜쥔 달콤한 추억이 있다. 그런 때문인지 일종의 금단현상에 빠져 있는 듯싶다. 세간에서는 그러한 민주당을 두고 탄핵 중독당으로 희화한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초 발생한 이태원 참사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탄핵하기도 했다. 물론 사고 이후 이 장관의 부적절한 발언은 비판 대상일 수 있다. 하지만 사고발생 원인과는 무관한 일이었고, 결국 헌재에 의해 기각됐다.

 

최근에는 이재명 대표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사들 탄핵 운운하며 겁박했다. 심지어 역대급 인사로 평가되는 이원석 검찰총장마저 탄핵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에 대한 여론 기류가 싸늘하자, 이내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 상태다.

 

급기야 내년 총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을 고리로 연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 상태다. 이재명 대표 친위대 격인 일부 강성 의원들에 의해서다. 혹여 이 대표가 나중에 옥살이라도 하게 되면, 함께 따라가 시중들 태세다. 그러면 공천장 수월하게 받나?

 

거울 앞에 서야 한다. 비록 외형적 모습이라도 단정하게 갖춰야 국민적 시선을 모을 수 있다. 허구헌날 윤석열 정부 훼방과 음해로 지샌다면 미래가 불투명하다. 거대 의석을 지녔다면, 실력을 통해 국민 앞에 인정받으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그러함에도 자신들은 면책특권 뒤에 숨어 온갖 거짓 뉴스를 양산한다. 인신공격과 패륜적 막말도 무차별 내뱉는다. 치열한 정책적 논쟁과 입법을 통해 민심을 얻으려는 모습은 실종된 채 없다. 거기 사특하고 비열한 정치적 모리배만 넘실거린다.

 

헌법에서 국회의원에게 면책특권을 부여한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을 오남용하거나 의도적으로 악용한다면 정치 불신과 냉소만 부를 뿐이다. 이는 정치 실종으로 이어질 것이며, 을 부르는 하나의 요인이 되기도 한다.

 

미국-중국 패권 격화에 따른 우리 경제 피해가 적잖다. 세계 최악의 저출산 문제는 국가의 10년 후를 장담하기 어려운 지경이다. 이의 타개책과 미래 비전은 망각한 채 허구헌날 탄핵 타령이니 안쓰럽다. 강성 지지층에 떠밀리는 퇴락한 민주당 몰골이 아닐 수 없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talks about impeachment of President Yoon Seok-yeol?... "The National Assembly is useless"

 

-Columnist Jeong Seong-ta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requently mentions impeachment. There are already sweet memories of taking power following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Maybe that's why I feel like I'm going through some sort of withdrawal phenomenon. The public ridicules the Democratic Party as a party addicted to impeachment.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was also impeached for responsibility for the Itaewon disaster that occurred early in President Yoon Seok-yeol's inauguration. Of course, Minister Lee's inappropriate comments after the accident may be subject to criticism. However, it was unrelated to the cause of the accident and was eventually dismissed by the Constitutional Court.

 

Recently, he threatened to impeach the prosecutors who are investigating allegations of President Lee Jae-myung's misconduct. Even Prosecutor General Lee Won-seok, who is considered one of the greatest figures of all time, threatened to impeach him. As public opinion toward him became cold, he soon quietly lowered his tail.

 

In the end, claims have been raised that solidarity should be put forward through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Yoon Seok-yeol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This is due to some hard-core lawmakers who are like Lee Jae-myeong’s personal guard. If Representative Lee ends up in prison in the future, he is ready to follow along and serve. So, will it be easy to get the nomination letter?

 

You have to stand in front of the mirror. Even if you look neat on the outside, you can attract the public's attention. If you continue to defame and slander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on this day, your future is uncertain. If you have a large seat, it is important to have the attitude to be recognized by the public through your skills.

 

Despite this, they hide behind immunity and produce all kinds of false news. Personal attacks and vicious remarks are made indiscriminately. There is no sign of trying to gain public support through fierce policy debates and legislation. There are only evil and mean-spirited political profiteers running around there.

 

There must be a good reason why the Constitution grants immunity to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However, if it is misused or intentionally abused, it will only lead to political distrust and cynicism. This will lead to political disappearance and may also be a factor in calling for .

 

There is considerable damage to our economy due to the intensification of US-China hegemony. The world's worst low birth rate problem is such that it is difficult to predict what the country will look like 10 years from now. It is a pity that the impeachment is being made on the same day as the impeachment, while forgetting about the solution and vision for the future. This can't be anything other than a picture of a decadent Democratic Party being pushed around by a strong support base.

 

* Author: Seongtae Jeong (poet /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