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 앞에서의 막말 찬가(讚歌)는 중단돼야!

정종암 평론가 l 기사입력 2023-11-20

본문듣기

가 -가 +

▲필자/정종암 평론가.   ©브레이크뉴스

참, 치졸하고 사나운 세상이다. 이러한 세상을 만드는 장본인은 국민이 아니라, 자칭 높은 신분의 정치권이다. 저승의 지배자 하데스(Hades)가 부러워할 온갖 특권을 가진 채, 언론에 비치는 국회의원들의 ‘막말’을 듣는 국민은 슬프다. 

 

이들의 막말로 인한 안하무인은 도를 넘었다. 이들 앞에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 “야, 너, 새X, 놈, 금수 ,..,” 해도 해도 너무 심해 말문이 막혀, 부끄러운 나머지 이러한 어귀(語句)에 수식어까지는 나열은 않겠다. 

 

막말도 사석에서가 아닌 지상파 방송을 통해 국민이 다 보고 있는데도 거리낌이 없기 때문이다. 무궁화가 아닌 ‘사쿠라(さくら)의 향연’인지, 주인인 국민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보면 이럴까. 헌법 제46조에서는 머슴들에게 ‘청렴의무’, ‘국가이익우선의무’, ‘지위남용금지의무’, ‘겸직금지의무’를 지게하고 있다. 

 

하라는 일은 안 하고 ‘방탄(Bulletproof)’, ‘돈 봉투(an envelope of money)’, ‘코인(coin)’에 찌든 집단답다. 이러고도 국민을 무시하면서 내심과는 달리, 자기들끼리는 ‘존경하는 의원님!(Honourable Member!)’라고 칭한다. 

 

당연, 존경의 의미는 국민에게서도 멀어진 지 오래다. 세계에서 욕을 제일 많이 얻어먹는 집단답게, 이제는 한술 더 떠 막말도 ‘끝판 왕’까지 된 터라 배가 불러 터질 정도겠다.

 

인도 대륙을 벗어난 카스트제도가 동북아하고도 대한민국에 상륙한 탓일까. 국회의원이란 상전 아닌 상전들이 진정한 ‘공인’일까에 대한 의구심마저 드는 작금의 대한민국이다. 더구나 국민을 주인으로 하는 머슴인 이들은 국민의 혈세를 먹고 사는데도 말이다. 

 

우리는 대한민국헌법 제1조를 줄곧 말한다. 심지어 영화 <변호인>에서조차 주연 배우가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대사로까지 차용했을 정도이다. 

 

즉 제1조 제2항으로 모든 국가기관은 국민에게서 직·간접적으로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받아 구성되고, 이러한 민주적 정당성의 기저에는 국가기관의 권한 행사가 있다. 그 정당성은 국민이 직접 선출하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국회와 국민이 직접 선출하는 대통령에게만 부여되는 것이 아니다. 

 

차제에 헌법개정(憲法改正) 시에는 이 조문을 “주권은 위임받은 국회의원에게만 있고, 모든 권력도 국회의원에게서 나온다”로 고치면 좋을듯하다. 이러면 막말 프레이드를 일삼는 이들은 더욱더 꽃방석에 앉아 이익을 공유한 카르텔의 동료들과 “내 말은 법이로다. 그리고 우리는 국민 위에 군림하는 상전이다”고 너울너울 춤사위를 벌이겠다. 이때 피골상접한 궁민(窮民)이 우매(愚昧)하게, 신이 나 스텝(step)을 함께 밟을까.

 

국민의 머슴이 되어 권력을 직접적으로 가지는 건, 국민에게서 선출된 정치인이다. ‘공익’이라는 명분을 가져야 할 이들은 선거를 통해 선출된 국민의 대표로서, 국회에서 헌법과 법률의 재·개정 및 의결과 예산안을 심의 및 확정하는 등의 일을 한다. 선거를 통해 선출돼 국민에게서 권한을 위임받은 자로서, 국민의 뜻에 반하는 권한 밖의 행동(권력)은 행사하지 않는 게 철칙이자 상식이다.

 

우리나라의 국체와 정체는 전제정체나 군주제가 아닌, 민주정과 공화정임을 헌법 제1조 제1항에서 천명하고 있는데도 왕처럼 군림하려 든다. 

 

이들이 막말하게 된 기저에는 국민, 즉 유권자에게도 책임이 없는 게 아니다. 이러한 추태에도 이들에게 환호해서야 되겠는가. ‘의원님, 의원님’ 하면서 혀가 꼬꾸라지면서까지 박수로 환영할 일이 아니다. 따라서 국민도 자중해야 한다.  

 

헌법 제64조 제2항은 국회는 스스로 의원을 징계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국회법 제139조 제1항에서는 의장은 자격심사 청구가 제출되면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하여 심사하게 한다. 

 

이에 따라 원내의 질서 문란, 국회의 위신과 품위를 손상하게 한 의원에 대하여 국회가 질서 유지를 위해 스스로 해당 의원에게 제재를 가할 수 있으나, 이 또한 유명무실하다. 국회 밖 또는 국회에서 직무상 행한 발언과 표결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는다(헌법 제45조)는 면책특권 뒤에 숨기 때문이다. 이를 기화로 마구잡이로 질러대 국민의 정신건강을 해치고 있다. 

 

의정 활동자 중 세계에서 최고의 고임금에다, 별의별 특권과 특혜를 가진 국회의원들의 만행은 한계점에 도달했다, 그대들만 정치를 알고, 국민은 정치를 모른다고? 전 국민이 정치평론가인 세상임을 알아야 한다. 

 

올해에는 국회의원의 특권을 폐지하자는 ‘특권폐지운동’이 전국적으로 국민의 지대한 관심 속에 있었고, 이제 제도권 진입을 위해 이번 주 국회에서 ‘(가칭)특권폐지당’이 창당하기에 이르렀다. 거대양당 체제를 깨부수는 밀알이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기도 한다. 도덕불감증에 빠진 이들에게 기대할 것은 없다. 이제 국민이 나서야 할 때다. jja-news@nate.com

 

*필자/정종암

 

평론가. 인문학자이자 법학자로서, 저술가이자 문학인이다. 펴낸 책은 《부동산정의론》 《갑을정변2015대한민국》 《보통 사람들의 아름다운 도전》 등 다수가 있다. 대한민국의 특권자를 어떻게 없앨 것인가에 대해 (실천적) 정의론자로서 저술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use of harsh language in front of the public must stop!

- Critic Jong-am Jeong

 

 Well, it is a petty and violent world. The people who create this world are not the people, but the self-proclaimed high-status political circles. It is sad for the people who have all the privileges that Hades, the ruler of the underworld, would envy, but who listen to the ‘absent language’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the media.

 Because of their harsh words, An Ha Mu-in went too far. In front of them, the people are not even in their minds. “Hey, you, bird, bastard, beast,..,” it’s too much to say, but I’m speechless, and out of shame, I won’t even list modifiers to these phrases.

 This is because he has no qualms about saying harsh words even though the public is watching them through terrestrial broadcasting rather than in private. I wonder if it is a ‘feast of Sakura (さくら)’ rather than the Rose of Sharon, and how ridiculous it is to look at the people who own it. Article 46 of the Constitution requires servants to have ‘duty of integrity’, ‘duty to prioritize national interests’, ‘duty to prohibit abuse of position’, and ‘duty to prohibit concurrent positions.’

 They don’t do what they are told to do and are a group obsessed with ‘bulletproof’, ‘an envelope of money’, and ‘coin’. Despite this, they ignore the people and, contrary to their true intentions, call themselves ‘Honourable Members!’

 Of course, the meaning of respect has long been lost to the public. As a group that receives the most criticism in the world, they have now gone one step further and have become the ‘kings of the end’ in their foul language, so I feel like my stomach is full.

 Is this because the caste system that left the Indian subcontinent has arrived in Northeast Asia and the Republic of Korea? This is the Republic of Korea these days, where there are even doubts about whether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who are not their superiors, are truly ‘public figures.’ Moreover, these people, who are servants whose masters are the people, live off the people's tax money.

 We always refer to Article 1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Even in the movie “The Attorney,” the main actor even borrowed the line, “Sovereignty belongs to the people, and all power comes from the people.”

 In other words, under Article 1, Paragraph 2, all state agencies are constituted by receiving democratic legitimacy directly or indirectly from the people, and the basis of this democratic legitimacy is the exercise of authority by state agencies. That legitimacy is not only granted to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s comprised of members directly elected by the people, and the President, who is directly elected by the people.

 In the next constitutional amendment, it would be good to change this article to “Sovereignty belongs only to the delegated National Assembly members, and all power comes from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If this happens, those who engage in abusive language will become more and more frustrated with their cartel colleagues who share profits and say, “My word is law.” “And we are the masters who rule over the people,” he said, dancing wildly. At this time, will the skinny people foolishly or excitedly take the steps together?

 It is the politician elected by the people who becomes the servant of the people and directly holds power. Those who must have the cause of ‘public interest’ are representatives of the people elected through elections, and perform tasks such as re-examining and revising the Constitution and laws, and deliberating and confirming resolutions and budget bills in the National Assembly. As a person elected through elections and delegated authority by the people, it is an iron rule and common sense not to exercise any action (power) outside of the authority that is contrary to the will of the people.

 Even though Article 1, Paragraph 1 of the Constitution clearly states that our country's national structure and government is not an autocracy or a monarchy, but a democracy and a republic, they try to rule like a king.

 The people, that is, the voters, are not responsible for the basis of their outrageous words. Should we cheer for them despite their disgrace? It is not something that should be welcomed with applause, even with tongues curling, saying, ‘Congressman, congressman.’ Therefore, citizens must also be self-respecting.

 Article 64, Paragraph 2 of the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the National Assembly can discipline members on its own, and Article 139, Paragraph 1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requires the Speaker to refer a request for qualification review to the Special Ethics Committee for review.

 Accordingly, the National Assembly may itself impose sanctions on members who disrupt order in the National Assembly or damage the prestige and dignity of the National Assembly in order to maintain order, but this is also useless. This is because it is hidden behind the immunity of the National Assembly (Article 45 of the Constitution), which states that it is not responsible for comments and votes made outside the National Assembly or in the course of its duties. This is being said indiscriminately and is harming the mental health of the people.

 The atrocities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who are among the highest paid in the world and have extraordinary privileges and privileges, have reached a breaking point. Are you saying that only you know politics and the people do not know politics? We must understand that we live in a world where all citizens are political commentators.

This year, the ‘Privilege Abolition Movement’, which calls for the abolition of the privileges of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received great public attention nationwide, and now the ‘(tentative name) Abolition Party of Privilege’ was founded in the National Assembly this week to enter the institutional system. Attention is also being paid to whether this will be the grain of wheat that breaks the giant two-party system. There is nothing to expect from those who have fallen into moral insensitivity. Now is the time for the people to step up. jja-news@nate.com

*Writer/Jong-am Jeong

 critic. He is a humanist and legal scholar, writer, and literary figure. His published books include 《Real Estate Justice Theory》, 《Gab-eul Coup 2015 Republic of Korea》, 《Beautiful Challenges of Ordinary People》, and many others. He is writing as a (practical) justice advocate on how to eliminate the privileged in Korea.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