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장연, 서울 지하철 탑승 시위 재개.."12월 1일 또 시위" 예고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0

본문듣기

가 -가 +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20일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서 정부의 장애인 이동권 포함 증액예산안 반영 촉구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진행했다. 경찰이 전장연에 대해 철도안전법, 집시법 위반으로 채증 등을 실시하자 양측 간 충돌이 발생하고 있다. 2023.11.2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0일 서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전장연은 20일 오전 8시부터 시청역 2호선 승강장 당산역 방향에서 '제5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은 지난 9월 25일 "장애인 관련 예산 통과가 결정되는 11월 13일까지 출근길 시위를 멈추겠다"고 선언한지 56일 만에 다시 시위를 재개한 것이다. 

 

안 그래도 출근시간대 붐비는 지하철 승강장에 전장연 활동가들과 이들을 제지하기 위한 기동대 4개 부대와 서울교통공사(서교공) 직원들이 몰리면서 시청역 승강장은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지난 9월 윤석열 정부가 2024년 예산을 편성할 때 장애인 이동권이 반영된 예산을 요구했지만 응답이 없다"며 "결국 윤 대통령의 반성은 속임수와 시간 끌기였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중증장애인을 이용해 사회적 약자 정치적 쇼만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장애인도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가고 싶다는 말을 전달하기 위해 55차 출근길 선전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경찰과 서교공은 이를 불법집회로 규정하고 이들의 해산을 촉구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 관계자는 "역사 내에서 기자회견을 빙자한 불법집회"라며 "집시법 위반 등을 이유로 채증하겠다. 경찰을 폭행한다면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고 방송하기도 했다.

 

서교공 관계자들 역시 "불법 시위를 중단하고 역사 밖으로 나가달라"면서 "퇴거에 불응하면 열차 탑승을 거부할 수 있다"고 강하게 발언했다.

 

양측은 양보없는 대치를 이어가다 오전 9시경을 넘어 전장연 활동가들이 목에 건 피켓 등을 빼자 경찰과 서교동 관계자들이 이들이 지하철 에 탑승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면서 상황이 정리됐다. 

 

다만 목에서 피켓을 빼지않은 박경석 대표는 탑승이 제지됐고, 이를 항의하는 과정에서 여성활동가 1명이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되기도 했다.

 

아울러 전장연은 다음 시위 일정을 예고하기도 했다. 박경석 대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만약 대화에 나선다면 출근길 시위를 하지 않겠다"면서 "그러나 만약 이런 변화가 없다면 56차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12월1일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 Jang-yeon Resumes Protests on Seoul Subway... "Another Protest on December 1st" Preview

 

The National Coalition for the Elimina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the Disabled (Jeon Jang-yeon) resumed the Seoul subway boarding demonstration on the 20th.

 

From 8 a.m. on the 20th, Jeon Jang-yeon held a demonstration in the direction of Dangsan Station, the platform of City Hall Line 2, saying, "I'm taking the 55th subway on my way to work." 

 

They resumed protesting again on September 25, 56 days after declaring, "We will stop protesting on our way to work until November 13, when the budget for the disabled will be passed." 

 

The platform of the City Hall Station was severely congested as activists from the battlefield and four mobile squads and employees from the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Seogyo Gong) flocked to the crowded subway platform during rush hour.

 

Park Kyung-seok, co-chairman of the Jeon Jang-yeon, criticized, "In September, when the Yoon Suk Yeoln government drew up the 2024 budget, it demanded a budget that reflected the right to move the disabled, but there was no response."

 

"We are propagating the 55th way to work to convey that the disabled also want to live together in the community," he said.

 

On the other hand, the police and Seo Kyo-gong defined it as an illegal rally and urged them to disband. An official at Namdaemun Police Station in Seoul said, "It is an illegal assembly under the guise of a press conference in history," adding, "We will take evidence for violating the local government law." "If I assault the police, I will arrest them as current criminals," he said.

 

Officials from Seogyogong also strongly stated, "Please stop illegal protests and go out of history," adding, "If you refuse to comply with the eviction, you can refuse to board the train."

 

The two sides continued their unyielding confrontation, and after around 9 a.m., police and officials in Seogyo-dong cleared the way for them to board the subway when the battlefield activists took off the pickets hung around their necks. 

 

However, CEO Park Kyung-seok, who did not take off the picket from his neck, was stopped from boarding, and in the process of protesting this, a female activist was arrested on charges of obstruction of business.

 

In addition, the battlefield association also predicted the schedule of the next demonstration. "If Seoul Mayor Oh Se-hoon starts a conversation, I will not protest on my way to work," Park Kyung-seok said. "However, if there is no such change, the 56th subway boarding demonstration will be held on December 1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