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북도, '구 충무시설' 당산터널 개방식 행사 진행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0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지난 50년간 충무시설로 사용됐던 충북도청 인근 위치한 당산 터널이 일반인에게 개방된다. 충북도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20일 9시 20분 옛 충무시설인 당산터널에서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이종갑 도의회 부의장 및 상임위별 위원장 및 위원, 도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산 빈 터널 개방식’ 행사를 진행했다.

 

당산 터널 개방은 충북도가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충북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시티파크 분야로, 도심 속에 자리 잡고있는 도 청사를 도민을 위한 공간으로 개방하기 위한 사업 중 일환이다.

 

 

이 당산터널은 1973년에 충무시설로 준공되어 전쟁 등 위기 상황을 위한 지휘 시설로 충청북도 안전 컨트롤타워로서 50년의 역사를 간직한 시설물이며, 그동안 보안시설로 베일에 싸여있었다.

 

본 터널은 부지 7,501.2㎡(2,270평), 건축면적 2,156㎡(652평)으로 정문에서 후문까지 약 200미터의 터널로, 폭 4m, 높이 5.2m의 아치형 천장 구조로 되어있다.

그간 노후화되고 실내 습도 조절 등이 이뤄지지 않아 훈련 때마다 훈련장비의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 왔고, 안전점검에서도 C등급 판정을 받아 안전 컨트롤타워로서의 지속성에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이에 충북도는 지난 9월 제2회 추경예산에 충무 시설 이전공사비 6억5천만 원을 확보하여 지휘시설 이전을 추진하고, 또한 특별교부세(10억 원)를 확보하여 본 터널의 천장 내벽 철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보강공사를 실시, 지난 17일 보안구역 해제 심의를 통과했다.

 

충북도는 앞으로 이 당산 터널을 레이크파크 르네상스와 연계한 원도심 복합문화 공간으로 활용하고 유휴공간 관광 자원화를 위해 도민들의 의견수렴과 기본계획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노후화된 충무시설을 이전하여 안전 컨트롤타워를 새로 구축하고, 유휴공간이 된 옛 충무시설은 문화·관광 등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청주의 원도심을 중심으로 새로운 관광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do, former) Chungmu facility ‘Dangsan Tunnel’ opening ceremony held

Open for the first time in 50 years, expected to be reborn as an upcycling space

Relocation of aging Chungmu facility, construction of a new ‘safety control tower’

-im changyong reporter

 

The Dangsan Tunnel, located near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which has been used as a Chungmu facility for the past 50 years, will be open to the public. To commemorate this, North Chungcheong Province held a 'Dangsan Empty Tunnel Opening Ceremony' at 9:20 on the 20th at Dangsan Tunnel, an old Chungmu facility, with the attendance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Governor Kim Young-hwan, Provincial Council Vice-Chairman Lee Jong-gap, chairs and members of each standing committee, and provincial employees. did.

 

The opening of the Dangsan Tunnel is part of the ‘Chungbuk Lake Park Renaissance’ city park project strategically promoted by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is part of a project to open the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located in the city center as a space for residents.

 

This Dangsan Tunnel was completed as a Chungmu facility in 1973 and is a command facility for crisis situations such as war. It is a facility with 50 years of history as a safety control tower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has been shrouded in mystery as a security facility.

 

This tunnel has a land area of 7,501.2㎡ (2,270 pyeong) and a building area of 2,156㎡ (652 pyeong). It is a tunnel about 200 meters long from the front gate to the back gate, and has an arched ceiling structure with a width of 4m and a height of 5.2m.

Due to its age and lack of indoor humidity control, the installation and removal of training equipment has been repeated during each training session, and it has received a grade C during safety inspections, raising questions about its sustainability as a safety control tower.

 

Accordingly, North Chungcheong Province secured 650 million won for the Chungmu facility relocation construction cost in the 2nd supplementary budget last September to promote the relocation of the command facility, and also secured a special grant tax (1 billion won) to begin demolition of the inner wall of the ceiling of this tunnel. Full-scale reinforcement work was carried out, and the security zone release deliberation was passed on the 17th.

 

In the future, North Chungcheong Province plans to use the Dangsan Tunnel as a complex cultural space in the original city center in connection with the Lake Park Renaissance, and to collect opinions from residents and promote a basic plan contest to turn the idle space into a tourism resource.

 

Kim Young-hwan, Governor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said, “We will relocate the aging Chungmu facility and build a new safety control tower, and the old Chungmu facility, which has become an idle space, will be reborn as a new space for culture and tourism to become a new tourism landmark centered on the original downtown of Cheongju.”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