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역대급 이익' 은행권, 연내 이자 경감 상생안 내놓는다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0

본문듣기

가 -가 +

▲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등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에서 회장단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오 DGB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양종희 KB금융지주 부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석준 농협금융지주 회장,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 김기흥 JB금융지주 회장, 이태훈 은해연합회 전무. 2023.11.2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고금리로 인해 역대급 이익을 낸 은행권이 연내 이자 경감 상생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은행권 비판을 계기로 금융당국은 은행권에 고금리에 고통받는 국민을 위해 이자 경감을 주문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0일 서울 중국 은행연합회에서 금융지주 회장단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석준 농협금융·진옥동 신한금융·임종룡 우리금융·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오는 21일 회장 취임을 앞둔 양종희 KB금융지주 부회장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단, 빈대인 BNK금융·김기홍 JB금융·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등 지방 금융지주 회장, 이태훈 은행연합회 전무 등이 참석했다.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0.  © 뉴시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단기간 급격히 늘어난 이자부담 등으로 우리경제를 바닥에서부터 떠받쳐온 동네·골목상권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라며 "반면 금융권, 특히 은행권은 역대급 이익이 발생했다. 역대급 이자 수익의 증대는 국민들의 입장에선 역대급 부담 증대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업계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인해 국회에서도 속칭 횡재세 관련 법안이 발의되고 있다"면서 "(횡재세 논란은) 업계가 어떻게 대응하는가에 달려있는 문제라 생각한다.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의 절박한 상황을 고려해 이자 부담을 직접적으로 낮춰줄 수 있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역시 "우리 금융권이 양호한 건전성과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업계 스스로 국민들의 기대수준에 부합하는 지원방안을 마련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건전성을 지키면서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충분한 수준의 지원방안을 마련하는데 지혜를 발휘해야 하겠다"고 직접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8개 금융지주 회장들과 은행연합회는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한 공동의 사회적 역할 확대를 결정하며 향후 발생할 이자부담을 일부 경감하는 방식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자부담 경감안에 대한 추가 논의를 거쳐 연내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anking sector to release win-win plan to reduce interest by year's end

 

The banking sector, which has made record profits due to high interest rates, is expected to come up with a win-win plan to reduce interest within this year.

 

In the wake of President Yoon Suk Yeol's recent criticism of the banking sector, the financial authorities ordered the banking sector to reduce interest for the people suffering from high interest rates.

 

Kim Joo-hyun, chairman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nd Lee Bok-hyun, chairman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held a meeting with the chairmen of financial holding companies at the China Banking Association in Seoul on the 20th.

 

The meeting was attended by Nonghyup Financial Group Chairman Lee Seok-joon, Shinhan Financial Group in Jinok-dong, Woori Financial Group Chairman Lim Jong-ryong, Hana Financial Group Vice Chairman Yang Jong-hee, who is set to take office on the 21st, local financial holding chairmen such as BNK Financial Group, JB Financial Group Chairman Kim Ki-hong and DGB Financial Group Chairman Kim Tae-oh, and executive director of the Taehoon Lee Bank Federation.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airman Kim Joo-hyun said at the meeting, "We are concerned about the collapse of neighborhood and alley businesses that have supported our economy from the bottom due to the rapidly increased interest burden in a short period of time," adding, "On the other hand, the financial sector, especially the banking sector, has experienced record-breaking profits." He pointed out that the increase in all-time interest income is an increase in the burden of all-time for the people.

 

"A bill related to the so-called windfall tax is also being proposed in the National Assembly due to negative perceptions of the financial industry," he said. "I think the controversy over the windfall tax depends on how the industry responds." "Considering the desperate situation of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please come up with measures that the public can feel that can directly reduce the interest burden," he ordered.

 

Lee Bok-hyun, head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lso directly demanded, "As our financial sector maintains good soundness and profitability, we ask the industry to come up with support measures that meet the expectations of the people."

 

In response, the heads of eight financial holding companies and the Federation of Banks pledged to consider ways to reduce some of the future interest burdens, deciding to expand the common social role to reduce the interest burden. 

 

At the same time, he expressed his position that he would announce it within the year after further discussions on the interest burden reduction pla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