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완수 경남도지사, '우주항공청 특별법 통과' 여야 원내대표 협의 이끌어내

이성용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0

본문듣기

가 -가 +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0일 국회를 방문해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하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여·야 원내대표에게 요청했으며, 여·야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내 처리를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도지사는 이재명 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설립과 관련된 모든 쟁점이 정부와 여야의 대승적인 결단으로 완전히 해소됐다”며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이 대표는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필요성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민주당에서도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박 도지사는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각각 만나 조속한 법안처리를 위한 여·야 간의 적극적인 합의를 요청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저 역시 간절한 마음으로 이번 특별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여야 합의가 이뤄진다면 법사위 등 원포인트 개회가 가능하므로 정기국회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저 역시 과방위 시절 우주항공청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었고, 우리 민주당도 우주항공청 설립을 원하고 있다”며 “우주항공청 특별법이 12월 8일까지 국회에서 통과되어 경남도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우주항공청 설치와 관련해 큰 이견이 없는 만큼, 설립 후에 보완하면 된다. 과방위에서 잘 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홍익표 원내대표를 만나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경남도는 우주항공청 특별법과 관련해 국회에서 그동안 충분한 논의가 이뤄졌으며, 설립 방향이 결정된 이상 우주항공청 특별법 처리를 더 미뤄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특히 내년에는 대한민국 우주 역사의 새로운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우주항공청 을 중심으로 우주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한 역량을 결집하고, 사천이 대한민국 우주항공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박 도지사는 지난 1일 국회에서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1인 시위와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또한 경남 시장·군수, 대학 총장과 시민단체 대표 등이 1인 시위에 동참하고 도내 11개 대학 총학생회들이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국회의 우주항공청 특별법 처리를 촉구해왔다.

 

박완수 도지사는 “국비 확보 목표액을 달성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기재부와 국회 지원을 이끌어내 지역산업의 고도화와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국비가 증액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sangnam-do Governor Park Wan-soo, ‘Lead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lead to discussions’

 

Positive passage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Special Act during the regular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Gyeongsangnam-do Governor Park Wan-soo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0th and requested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eong an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floor leaders to promptly pass the Special Act on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Special Act), an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floor leaders said they would handle it during the regular National Assembly session. He responded that he would actively strive to do so.

 

Governor Park met with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and requested active cooperation for the speedy processing of the bill, saying, “All issues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have been completely resolved through the unanimous decision of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 response, Representative Lee said, “I am well aware of the need for a special law for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also work hard,” he responded.

 

Governor Park met with Yoon Jae-ok, floor leader of the People Power Party, and Hong Ik-pyo,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spectively, and requested active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o quickly pass the bill.

 

Yoon Jae-ok, floor leader of the People Power Party, said, “I will also do my best to pass this special law with a sincere heart. If an agreement is reached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one-point openings such as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will be possible, so I will actively support it so that it can be passed during the regular National Assembly.”

 

Floor leader Hong Ik-pyo said, “I also emphasized the need to establish an Aerospace Administration during the era of excessive defense, and our Democratic Party also wants to establish an Aerospace Administration.” He added, “The Special Act on Aerospace Administration wa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by December 8, which is good news for the people of Gyeongnam Province. “I will do my best to convey this,” he said. He continued, “As there is currently no major disagreement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it can be supplemented after establishment. “We will work hard to reach a successful conclusion,” he said.

 

Gyeongnam Province's position is that sufficient discussions have taken place in the National Assembly regarding the Special Act on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and that the processing of the Special Act on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should not be delayed further once the direction of establishment has been decided.

 

In particular, next year will be a new year in Korea's space history, and we plan to gather capabilities to leap forward as a space power centering on the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 and mobilize all administrative power to help Sacheon become the center of Korea's aerospace industry.

 

Meanwhile, Governor Park held a one-person protest and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st to urge the speedy passage of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Special Act. In addition, Gyeongnam mayors, county governors, university presidents, and representatives of civic groups participated in the one-person protest, and student councils from 11 universities in the province issued statements, urging the National Assembly to pass a special law on the Aerospace Administration.

 

Governor Park Wan-soo said, “We are concentrating our administrative power to achieve the target amount of national funding,” and added,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secure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increase national funding to advance local industries and secure growth engines.” .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