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영국 국빈 방문, 한·영 100년 도약 기약"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1

본문듣기

가 -가 +

▲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래프'에 윤석열 대통령 서면 인터뷰가 게재됐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20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 관련해 "윤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은 1883년 처음 수호통상조약을 맺은 이후 깊은 협력·연대 역사를 보여준 두 나라 관계에 또 다른 100년 도약을 기약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런던 현지 브리핑에서 "영국과 굳건한 과학기술연대를 기반으로 공급망·무역협력 기반을 공고히 다지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한·영 관계는 협력 잠재력이 큼에도 현실은 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영국의 유럽 내 우리나라와의 교역 규모는 5위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순방을 계기로 이루어지는 한·영 FTA 개선 협상 개시는 한국과 영국에 자유로운 교역·투자환경을 조성해 양국 기업들에 새로운 부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양국 관계를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킨 DSA(Downing Street Accord) 일명 '다우닝 합의'는 양국이 체결할 수 있는 최고 수준 협력 문서로 타결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다우닝 합의'에 "안보·국방·과학기술·공급망 확보·에너지연대 등 경제 분야까지 협력 지평을 포괄적으로 넒힌 방안"이라며 "세계 1위 반도체 설계기업 그리고 세계적 기초과학 역량을 보유한 영국과 맺게 될 첨단기술협력은 양국 번영 토대임과 동시에 대한민국 기업들이 마음껏 뛸 수 있는 운동장을 넓히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 국빈 방문이 시작된 이날 현지 상황에 대해 "버킹엄궁에서 넬슨제독 동상이 있는 트래펄가 광장까지 뻗은 일직선 도로엔 대한민국 태극기와 영국 국기 유니언잭이 나란히 걸려있었다"고 전했다.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힐튼 온 파크 레인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후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ial Office: “President Seok-Yeol Yoon makes a state visit to the UK, pledging a 100-year leap forward between Korea and the UK.”

Kim Eun-hye, Senior Public Relations Officer, "Korea-England FTA improvement negotiations begin, an opportunity to create new wealth for companies in both countries."

-kihong Kim reporter

 

Regarding President Yoon Seok-yeol's state visit to the UK on the 20th (local time), the President's Office said, "President Yoon's state visit to the UK marks another 100-year leap forwar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which have shown a deep history of cooperation and solidarity since the first Treaty of Amity and Commerce was signed in 1883. “We will do it as promised,” he emphasized.

 

Kim Eun-hye, Senior Public Relations Officer, said at a local briefing in London that day, “We will create new business opportunities by solidifying the basis for supply chain and trade cooperation based on our strong science and technology alliance with the UK.”

 

“Although the UK-Korea relationship has great potential for cooperation, the reality has fallen short of this,” she said. “The UK’s trade volume with our country in Europe remains at the 5th place level.”

 

She also said, "The launch of negotiations to improve the Korea-Britain FTA, which is taking place as an opportunity for this trip, will create an environment for free trade and investment in Korea and the UK, which will be an opportunity to create new wealth for companies in both countries."

 

She went on to emphasize that "the Downing Street Accord (DSA), also known as the 'Downing Agreement', which elev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a global strategic partnership, is the highest level cooperation document that the two countries can sign."

 

In addition, the 'Downing Agreement' said, "It is a plan that comprehensively broadens the horizon of cooperation to economic fields such as security, defense, science and technology, securing supply chains, and energy solidarity." “High-tech cooperation is the foundation for the prosperity of both countries and will be a great help in expanding the playing field where Korean companies can play to their heart’s content,” he said.

 

Regarding the local situation on the day when President Yoon's state visit began, Chief Kim said, "The Korean national flag and the British flag, the Union Jack, were hung side by side on the straight road stretching from Buckingham Palace to Trafalgar Square, where the statue of Admiral Nelson is locat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