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원칙과상식 모임 "김기현 대표의 슈퍼 빅텐트, ‘슈퍼 빈(空)텐트’ 될 것"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3-11-21

본문듣기

가 -가 +

<원칙과상식:김종민·윤영찬·이원욱·조응천 의원이 구성한 더불어민주당 내 모임>은 11월 21일 입장문을 통해 ”며칠 전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만나 혁신위원회 활동에 대해 자화자찬했다.“며, ”김기현 대표가 주장한 슈퍼 빅텐트는 ‘슈퍼빈(空)텐트’가 될 것“이라고 직격 비판했다. 

 

원칙과상식은  ”슈퍼빅텐트는 민주당에서 시작될 것이다. <원칙과상식>은 민주당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어 총선 승리의 길, 정치 혁신의 길을 열어나갈 것이다.“며,  ”그 길에서 펼쳐지는 ‘빅텐트’ 속에 서민과 중산층의 잃어버린 꿈을 가득 채워나갈 것이다.“라고 대내외에 천명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원칙과 상식은 ”그러더니 어제는 뜬금없이‘대한민국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들의 동참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슈퍼 빅텐트 제안까지 내놓았다. 슈퍼 빅텐트라는 말 속에선 내년 총선을 앞둔 용산과 국민의힘의 불안과 초조감이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번지수를 한참 잘못 짚었다. 같은 당에서 의견 다르다고 쫓아내는 정당이 무슨 빅텐트를 치겠다는 건가.“물으며, ”그 텐트에 참여할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지금 국힘은 빅텐트가 아니라 무너져가는 기존 텐트 수리하는 게 먼저다. 윤석열 정권의 국정 실패를 통렬히 반성하고 거듭나겠다고 고백하는 게 먼저다.“며, ”용산의 여의도 출장소라고 불리는 국민의힘을 제대로 된 민주정당으로 혁신하는 게 먼저다.“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원칙과 상식은 ”민심은 도외시한 채 군사작전 하듯 획일화된 국정운영으로 일관하면서 각계의 다양한 세력을 품겠다는 허황된 꿈부터 당장 버리기 바란다.“며, ”빅텐트 꿈꾸기 전에 탈출을 꿈꾸는 당내 인사들부터 붙잡는 게 우선이라고 충고드린다.“고 힐난했다.  

 

이어 ”슈퍼빅텐트는 민주당에서 시작될 것이다. <원칙과상식>은 민주당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어 총선 승리의 길, 정치 혁신의 길을 열어나갈 것이다.“며, ”그 길에서 펼쳐지는 ‘빅텐트’ 속에 서민과 중산층의 잃어버린 꿈을 가득 채워나갈 것이다.“라고 대내외에 천명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inciples and Common Sense “CEO Kim Ki-hyun’s ‘Super Big Tent’... will be a ‘Super Empty Tent’”

Principles and common sense, we will win the general election with the wind of innovation in the Democratic Party and open the way for political innovation.

 

<Principles and Common Sense: A group with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ormed by Reps. Kim Jong-min, Yoon Young-chan, Lee Won-wook, and Cho Eung-cheon> said in a statement on November 21, “A few days ago, Kim Ki-hyun, leader of the People Power Party, met with Innovation Committee Chairman In Yohan and praised himself for the activities of the Innovation Committee. He directly criticized the company, saying, “The super big tent that CEO Kim Ki-hyun claimed will be a ‘super empty tent.’”

 

Principle and Common Sense said, “Then, yesterday, out of the blue, he even proposed a super big tent, saying, ‘We respectfully request the participation of everyone who is concerned about the developmental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term ‘super big tent,’ you can feel the anxiety and impatience of Yongsan and the People Power Party ahead of next year’s general elections,” he pointed out.

 

He continued, “But I got the street number wrong by a long time. “What kind of big tent is a party that kicks out the same party for having different opinions?” he asked, criticizing, “Who would participate in that tent?”

 

  In addition, “Right now, the priority for national power is to repair the existing, collapsing tent, not the big tent. “The first thing to do is to bitterly reflect on the failure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in state administration and confess that we will be born again,” he said. “The first thing to do is to transform the People Power Party, called Yongsan’s Yeouido branch, into a proper democratic party,” he sharply criticized.

 

Regarding principles and common sense, he said, “I hope you will immediately abandon the absurd dream of embracing various forces from all walks of life while consistently running a uniform state administration as if you were conducting a military operation while ignoring the public sentiment.” He added, “From those within the party who dream of escaping before dreaming of a big tent.” “I advise you that holding on is the priority,” he criticized.

 

He continued, “The super big tent will start with the Democratic Party. “Principles and Common Sense” will blow the wind of innovation into the Democratic Party and open the path to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and political innovation, he said. “The ‘Big Tent’ unfolding along that path will be filled with the lost dreams of the common people and the middle class.” “We will fill it up,” he declared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