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승호 팬미팅 성료, “매 순간 소중하고 감사해”..행복한 150분 선물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1

본문듣기

가 -가 +

▲ 유승호, 팬미팅 ‘SCENE’ 성료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유승호가 팬미팅을 열정과 사랑으로 물들였다.

 

2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승호는 지난 19일 서울에서 2023 'SCENE'을 열고 팬들과 4년 만에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는 필모그래피 분석, 명장면 재연, 상담소, 선물 만들기, 배웅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행복한 150분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카메라 앞이 아닌 무대 위에 올라가니 이상하면서도 설렌다"며 팬미팅 시작을 알린 유승호는 일상 토크 중 관객석으로 마이크를 돌려 팬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에 적극적으로 답변을 이어 나갔고, 최근 취미로 시작한 복싱 포즈도 선보여 팬들을 기쁘게 했다.

 

자신이 출연한 뮤직비디오 중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추천한 그는 추워진 날씨에 가수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도 즐겨 듣는다고 밝혔고, 팬들의 요청에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 한 소절을 불러 현장을 환호하게 했다.

 

유승호는 '다시 보는, 필모그래피' 코너에서 데뷔작 '가시고기'부터 최근작인 '거래'까지 출연한 다양한 작품에 대해 진중하고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카메라 앞은 언제나 긴장되고 낯설지만, 차곡차곡 23년 차 배우 생활을 이어 왔다는 그는 '공부의 신'의 백현처럼 '평범한 10대로 돌아간다면 어떤 아르바이트를 해보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도서관에서 데스크 앞이 아닌 뒤에서 조용히 책 정리만 하고 싶다"라는 솔직한 답을 내놓아 큰 웃음을 안겼다.

 

유승호는 또 드라마 '보고싶다'의 대사인 "내가 갖지 못한 건 아무도 못 가져"를 재연하며 "실제 더 가지고 싶은 건 팬들의 사랑"이라고 깜짝 고백하며 '팬사랑꾼'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지금처럼 튀지 않고,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며 배우 생활을 유지하고 싶다"는 꿈을 내비친 유승호는 '승호 상담소'를 통해 팬들과 고민을 나눴다. 그는 마음을 단단히 잡는 방법을 묻는 팬의 사연에 "다쳐도 보고, 흔들리면서 점점 더 단단해지는 것 같다. 불안하겠지만, 너무 깊이 생각 말고 우선 부딪혀 보라"고 진심과 경험을 담은 상담을 진행했다.

 

유승호는 이날 크리스마스 트리와 리스 장식, 카드를 섬세하게 만들어 팬들에게 선물했다. 학창 시절 자신 있는 과목은 미술이었다며 자신감을 보인 그는 간결하지만 따뜻한 선물 꾸러미를 만들었다. 

 

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촬영 중 입은 패딩과 첫 미국 출장 때 구입한 가죽점퍼 그리고 틈틈이 촬영해 둔 즉석 사진을 애장품으로 챙겨와 팬에게 직접 전달하며 진한 감동을 남기기도 했다.

 

유승호는 "주변 가까이 있는 것들에 대해서 감사해 하며 소중히 여기고 있다. 이번 팬미팅뿐만이 아니라 어떤 일을 하든 매일이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될 정도로 매 순간이 소중하고 감사하다"며 뭉클함을 표한 그는 나가는 길에 한 명 한 명 팬들마다 진심 어린 눈 마주침과 배웅을 통해 끝까지 뜻깊은 시간을 쌓았다.

 

한편,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거래'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으로 성공적인 필모그래피를 추가한 유승호는 오는 30일 홍해국제영화제로 해외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 Seung-ho's fan meeting is successfully completed, "Every moment is precious and thankful"...a happy 150-minute gift

 

Meet overseas fans at the Red Sea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n the 30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or Yoo Seung-ho colored the fan meeting with passion and love.

 

On the 21st, his agency YG Entertainment said, "Yoo Seung-ho held the 2023 'SCENE' in Seoul on the 19th and had a great time meeting his fans for the first time in 4 years. He held a variety of programs such as filmography analysis, famous scene reenactment, counseling center, gift making, and send-off party. “We actively communicated with our fans and gave them the gift of 150 happy minutes,” he said.

 

Yoo Seung-ho, who announced the start of the fan meeting by saying, "It's strange yet exciting to be on stage instead of in front of the camera," turned the microphone to the audience during his daily talk and actively answered questions fans were curious about. He also showed off a boxing pose, which he recently started as a hobby. It made the fans happy.

 

He recommended Urban Zakapa's 'I Don't Love You' among the music videos he appeared in, and revealed that he also enjoys listening to singer Yoon Do-hyun's 'In Front of the Autumn Post Office' when the weather gets colder. At the request of fans, he sang a line of the song with a trembling voice. It made the scene cheer.

 

In the 'Review, Filmography' corner, Yoo Seung-ho spoke seriously and honestly about the various works he has appeared in, from his debut film 'Thorny Meat' to his latest film 'Deal'.

 

Although he is always nervous and unfamiliar in front of the camera, he has continued his career as an actor for 23 years. Like Baekhyun in 'The God of Study', when asked 'What kind of part-time job would you like to do if you go back to being a normal teenager?', he answered, "Instead of working in front of a desk at the library. He gave an honest answer, “I just want to quietly organize my books in the back,” which brought a lot of laughter.

 

Yoo Seung-ho also re-enacted the line from the drama 'I Miss You', "No one can have what I don't have," and made a surprising confession, saying, "What I actually want more is the love of my fans," clearly showing his 'fan lover' side.

 

Yoo Seung-ho, who expressed his dream of "not standing out like I do now and wanting to continue my life as an actor by trying out various characters," shared his concerns with fans through the 'Seungho Counseling Center.' In response to a fan's story asking how to strengthen his heart, he gave counseling based on his sincerity and experience, saying, "Even when I get hurt, I feel like I'm getting stronger as I shake. You may be anxious, but don't think too much about it and just face it first."

 

On this day, Yoo Seung-ho made delicate Christmas trees, wreath decorations, and cards and presented them to his fans. He showed confidence by saying that his favorite subject during his school days was art, and created a simple but warm gift package.

 

He brought the padding he wore while filming the drama 'The Return of Vengeance', the leather jumper he bought during his first business trip to the U.S., and the instant photos he took whenever he had time as his treasured items and delivered them directly to his fans, leaving a deep impression on them.

 

Yoo Seung-ho expressed his feelings on his way out, saying, "I am grateful and cherish the things around me. Not only this fan meeting, but every day is a new turning point no matter what I do. Every moment is precious and thankful." Through sincere eye contact with each and every fan and seeing them off, we had a meaningful time until the end.

 

Meanwhile, Yoo Seung-ho, who added to his successful filmography with a new acting transformation through Wave's original drama 'Deal', is scheduled to visit overseas fans at the Red Sea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n the 30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