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단양 다리안관광지, 무더위 피서지로 ‘각광’

- 작게+ 크게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17-06-08

 

▲ 단양군 다리안관광지가 무더위를 식혀줄 휴식처로 주목받고 있다.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소백산자락에 자리한 단양군 다리안관광지가 때 이른 무더위를 식혀줄 휴식처로 주목받고 있다.

 

단양관광관리공단에 따르면 다리안관광지는 최근 이상고온 현상이 계속되면서 주말이면 4,000여명의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이곳은 산과 계곡으로 이뤄진 청정한 자연과 편의시설, 교통편의 등 3박자를 두루 갖춰 가족단위 행락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소백산 골짜기에서 발원해 다리안 폭포로 쏟아져 내리는 청정한 계곡물은 다리안관광지의 포인트다. 이곳의 계곡물은 거울처럼 맑은데다 손이 시릴 만큼 차가워 무더위에도 몸속까지 시원해지는 청량감을 한껏 느낄 수 있다.

 

153,835의 부지에 꾸며진 다리안관광지는 원두막 30동과 사각원두막 2, 데크 야영장 15, 돔 하우스 4동 등 다양한 형태의 쉼터를 갖추고 있다.

 

계곡 맞은편에 조성된 원두막은 시설이 깨끗하고 이용 요금도 13만원(사각원두막 5만원)으로 저렴해 가족단위 행락객들에게 인기가 좋다.

 

원두막을 따라 조성된 실개천에는 물레방아, 징검다리, 목교 등이 설치돼 숲속 피서지의 운치를 더하고 있다.

민박형태의 돔 하우스는 캠핑장비 없이도 15만원이면 대자연속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

 

이외에도 숲속 군데군데 위치한 데크 야영장은 13만원으로 비교적 저렴하다. 여기에 황톳길을 비롯한 족구장, 공연장, 매점, 취사장 등 편의시설이 다채롭게 갖춰져 있어 대형 리조트와 비교해도 이용하기에 부족한 점이 없다.

 

침엽와 활엽의 수림이 조화를 이뤄 삼림욕을 즐기기에 좋은데다 동식물이 다양하게 서식하고 있어 자연학습으로도 인기다.

 

다리안관광지는 단양시내에서 7정도로 가깝고 도담삼봉과 고수동굴, 천동동굴, 소백산등산로 등이 있어 주변을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공단 관계자는 다리안관광지는 더운 날씨에도 시원한 계곡물과 각종 동식물을 만나볼 수 있는데다 이용요금까지 저렴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휴양 여행지로 안성맞춤이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