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자와 관점] GMO완전표시제 도입으로 소비자 선택에 맡겨라

- 작게+ 크게

이한별 기자
기사입력 2017-06-19


브레이크뉴스 이한별 기자=
GMO(유전자변형작물) 표시제를 두고 논쟁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잊을만 하면 수면위로 떠올라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는 것.

 

국내에서 생산되는 식품에는 GMO도 Non-GMO(무유전자변형식품)도 사실상 표시되지 않고 있다. 현행법 상 GMO DNA, 단백질이 최종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거나, 비의도적혼입치가 3% 이내인 경우 GMO 표시가 면제되기 때문이다.

 

또 비의도적혼입치 0%일 경우에만 Non-GMO 표시가 가능해 Non-GMO를 표시할 수 있는 제품은 거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하지만 선진국인 EU(유럽연합)의 경우 원재료의 GMO 비의도적혼입치 0%는 불가능하다고 판단, 0.1%를 최소치로 명기하고 최대 0.9%를 허용하고 있다. 국내 GMO 표시제가 눈속임과 꼼수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다.

 

이 같은 '깜깜이' GMO 표시제가 기업의 수익을 보장해줬을지 몰라도 소비자에게는 선택권을 박탈하는 결과를 낳았다.

 

GMO는 △식용유 △간장 △된장 △고추장 △참치통조림 △소주 △막걸리 △빵 △과자 △음료수△술 △아이스크림 등 거의 모든 식품의 원료로 사용되고 있지만 소비자로서는 확인할 길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GMO 표시제에 대한 소비자 불만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다. GMO 유해성을 두고 현재까지 학계에서 의견이 분분한 상태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고 있어서다. 

 

지난해 미국 과학한림원(NAS)은 지금까지 연구된 900여편의 논문을 분석한 결과 GMO가 유해성이 없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NAS 임원진에는 몬산토 등 GMO 기업 출신들이 대거 포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몬산토는 전세계 GMO식품 90%에 대해 특허권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세계 최대 종자 회사다. 이 몬산토의 베스트셀러 제초제는 글리포세이트 성분을 함유한 '라운드업'으로 대부분의 GMO에 뿌려지고 있다. 글리포세이트는 세계보건기구(WHO)가 '발암추정물질(그룹2A 발암물질)'로 평가해 분류하며 우려감이 나타난 바 있다.

 

쟁점은 GMO 식품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가 GMO 포함 여부를 확인하고 선택할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소비자단체 등에서는 지속적으로 GMO완전표시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으며 소비자의 알 권리가 충족될 때까지 목소리는 쉽게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GMO 표시제 논쟁에서 우선돼야 하는 부분은 소비자의 선택권이다. GMO에 대한 판단과 선택은 소비자의 몫으로 돌려야 할 것이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