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옥천군,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비 지원...올해도 이어가

- 작게+ 크게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17-06-19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옥천군은 김영만 군수의 공약사업 일환으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사기진작을 위한 처우개선비 지원 사업을 올해도 이어간다.

 

군은 지역 내 17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220여 명에게 1인당 상?하반기 나누어 각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상반기 처우개선비는 각 시설로부터 대상자 신청을 받아 종사자 재직여부 및 기간 등 적격여부 확인을 거쳐 이달 안으로 지급된다.

 

이 지원 사업은 김 군수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과중한 업무 부담 등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한 개선책으로 민선 6기 들어 마련한 시책이다.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을 돕는 것은 국가의 일이고 이 일을 수행하는 현장 근로자들이 힘을 내야 보다 질 높은 복지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군은 이와 관련 지난 2015년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지난해부터 예산을 편성, 관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게 처우개선비를 지원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6월 상반기 대상자 206명에게 총 2100만원, 12월에는 하반기 대상자 213명에게 총 2200만원을 지원했다.

 

김영만 군수는 천사의 날개가 있어야 사회복지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정도로 일이 힘들다처우가 개선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