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김이수 부결, 적폐세력에 자괴감” 野 맹비난

- 작게+ 크게

박재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12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안 부결과 관련, 야당을 강하게 규탄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권교체를 이뤄낸 거대한 민심을 담아내야 할 집권 여당이 여소야대의 4당 체제 앞에 부족함을 드러냈다”며 “이번 사태를 통해 민심과 괴리된 국회의 현실을 봤고 민심과 일치된 국회를 만들어야 할 책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부결 순간 본회의장에 울려 퍼진 자유한국당의 환호, 국회 주도권을 쥐었다고 뿌듯해 하는 국민의당, 그것이 정부·여당 앞에 놓인 객관적 현실이라는 점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적폐세력인 자유한국당의 환호에 함께 한 국민의당을 보며 깊은 자괴감을 갖는 것은 나만이 아닐 것이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우 원내대표는 “하지만 민심을 따르는 데서 오는 좌절에 낙담하지 않겠다. 오직 국민만 믿고 적폐청산과 민생개혁의 길에 매진하겠다”며 “성공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는데 필요한 입법과 예산 등 제반사항들을 철저히 점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기 위해 평생 노력해온 김이수 재판관을 부결시키는 것이 국민의당의 정체성인지 묻고 싶다”며 “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과 지도부는 가슴에 손을 얹고 성찰해 보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당의 현 대표와 전 대표가 한목소리로 국민의당이 문재인 정부에 반대하기 위해 헌재소장 임명동의안을 정략적으로 이용했다고 고백을 하고 있다”며 “참담한 우리 국회의 현실이다”고 개탄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안보위기 상황에서 국회 보이콧을 하더니 돌아와서 처음 한 행동이 헌법재판소를 마비시키는 것이었다”며 “국가의 안위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고 무책임한 반대만을 일삼고 있는 제1야당의 행태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본회의장에서 환호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면서 깊은 자괴감도 가졌다”며 “본회의장을 서둘러 나서면서 얼싸 안았다는 국민의당 의원들의 소식을 전해 들으니 정치인으로서의 회의감도 깊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여소야대, 다당제라는 의석수의 구조적 한계를 다시 뼈저리게 느꼈다”며 “더구나 신3당 야합으로 적폐세력이 다시 기세등등하는 이 상황 앞에서 앞으로의 길도 험난해 보이기만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말 없이 그리고 본회의 직전까지도 소속의원들과 야당 의원들의 출석과 표심을 거듭 점검했지만 결국 드러난 결과 앞에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사과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