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해철 의원, “인사 문제 협상은 적절치 않다”

- 작게+ 크게

박재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출처=전해철 의원 블로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위원을 맡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 문제를 두고 하나를 얻고 하나를 주는 식의 협상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는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야당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철회를 요구했음에도, 여당이 밀어부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희생됐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전 의원은 13일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협치는 정책연대나 입법연대를 해서 모든 것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늘 절충안과 중간에 타협점을 찾아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인사의 문제에 있어서 협치라는 건 굉장히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김이수 후보자가 적절하냐 또는 김명수 후보자가 적절하냐 이렇게 판단이 돼야 한다”며 “인사에 대해서 서로 이거는 양보하고 저거는 갖고 하는 식은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 의원은 “김이수 후보자가 적절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찬반을 해 줘야 되는 것이다”며 “마치 국민의당이 결정권을 쥐고 있다라는 존재감을 표시하는 것 때문에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 판단을 했다면 그건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전 의원은 “우리는 정말 협치를 해야 되고 그것이 지금 4당 구조 하에서 민주당이 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9월 정기국회 때 많은 개혁입법을 해야 되는 상황에서는 설득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때로는 양보도 하고 그런 절충점을 찾는 게 필요하다. 그런 노력은 계속해 나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