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 16일 개막

- 작게+ 크게

이대웅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 포스터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대웅 기자= 전 세계 70개 단체, 4천4백여명의 아마추어 음악인이 함께 만드는 ‘모두를 위한오케스트라’ <제4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4th Seoul International Community Orchestra Festival)>가 9월 16일부터 2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3개 공연장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SICOF)>는 지난 2014년부터 세종문화회관과 한국생활예술음악인협회가 매년 공동개최했던 생활예술오케스트라 축제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의 새로운 이름이다. 지금까지 국내의 생활예술 음악인들이 주최가 되어 축제를 만들어왔다면, 올해 4회부터는 서울문화재단까지 합세해 3개 기관이 공동 주최하고 2017년 서울시의 주요 시책인 생활예술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행사 규모가 국제적으로 확대된다.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SICOF)>는 국내외 생활예술음악인 4천4백여 명이 함께 만드는 국제 페스티벌로 새롭게 발돋움하고 서울을 대표하는 생활예술축제로 육성해 나간다. 


 국제 행사로 확대된 올해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SICOF)>에는 세계적 명성의 생활예술 오케스트라들이 국내부문 본선에 오른 국내 생활예술 오케스트라와 함께 참여한다. ▲다큐멘터리 영화 <랜드필 하모닉>을 통해 전 세계인에게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했던 파라과이의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 ▲BBC의 오케스트라 경연 프로그램 의 우승팀 ‘노스데본신포니아(NDS)’ ▲일본 내 147개 아마추어 오케스트라의 연합인 ‘일본아마추어오케스트라연맹(JAO)’ ▲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생활예술 음악인으로 구성된 아시아연합오케스트라(AUO) 등이 한국을 찾는다. 

 

▲ 서울학생필하모닉오케스트라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 브레이크뉴스


 또한 이번 축제를 위해 전 세계 생활예술인을 대상으로 유튜브 오디션을 거쳐 최종 선발한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의 시그니처 오케스트라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SICO)’가 관객들 앞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17일에 펼쳐질 <1000인의 오케스트라> 야외공연은 2014년 600인의 오케스트라로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던데 힘입어, 올해는 해외오케스트라와 국내오케스트라 합동으로 1,000여명의 연주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하모니를 맞추게 된다. 대규모 오케스트라 소리가 전하는 힘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다.


자발적이며 왕성한 활동으로 ‘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를 이끌어 온 국내 생활예술오케스트라 단체들은 해외초청단체들과 함께 국내 연주자들에게 꿈의 무대로 여겨져 온 세종문화회관의 3개 극장에서 공연을 펼치게 된다. 이들 국내단체들은 초등학생들부터 80대 노인까지 치열한 경선을 통해 선발된 단체들이며, 해외초청 단체들과의 합동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축제를 통해 생활예술의 저변이 얼마나 넓어 졌는지, 또 생활예술인들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각 공연의 티켓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나 전화예매, 세종문화회관 서비스 프라자 방문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goglglgl@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