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민 이기택 회고록 “우행” 출판기념회 민주화세대 집결할 듯

- 작게+ 크게

박정대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 고 이기택 민주당 전 대표.   ©브레이크뉴스

정치인 고 이기택 추모회-회고록 출판기념회측은 “7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민주당 대표를 역임한 고 이기택(李基澤) 전 총재의 회고록 우행(牛行)의 출판기념회가 15일 오후 3시,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개최된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문희상 전국회부의장, 박주선 국회부의장, 홍준표 한국당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전대표,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등 여야 정치인 수 십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하면서 ”일민 이기택 추모회의 관계자는 이기택 회고록 출판기념회에 참여하는 수많은 분들의 면면이 고인이 숨 가쁘게 고민한 산업화, 민주화 시대의 족적과 회고록의 산 증거가 아니겠냐”고 밝혔다.

 

이어 “일평생 김영삼 전 대통령의 상도동계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계 사이에서 독자노선을 고집한 고 이기택 전 총재의 회고록 출판기념회답게 여야 원로 정치인들도 대거 참석할 계획인 것”으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4.19 혁명의 대표였던 고인의 마지막 회고록인 만큼 4.19세대에서 6.3세대, 386세대까지 한국 현대사 속 민주화 세대가 총집결하는 출판기념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추모회가 밝힌  출판기념회 참석인사 등 관련 내용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고인의 출판기념회와 관련해 “요즘 정치현실을 볼 때마다 이기택 선배님의 빈자리가 아쉽게만 느껴진다”면서, “민주주의가 질식하던 시대에 온갖 탄압을 무릅쓰고 편한 길을 마다했던 신념의 정치인”이라고 고인을 평가했다. 또한, “여야와 지역을 초월해 소신과 결기가 필요한 순간 반드시 행동했던 분”이라며 회고하며, “고인의 열정과 정신을 반추하여 후배들이 화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판기념회에는 민주당 문희상 전 국회부의장과 원혜영 의원, 설훈 의원, 한국당 이진복 의원, 조경태 의원,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하태경 최고위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국민의당 김경진 부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민주당 김두관 의원, 한국당 홍준표 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서청원 전 대표, 권성동 의원, 박대출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덕룡 민주평통수석부의장 등은 일정상 화환과 축전으로 고인을 추억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모회를 대표해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민주화를 대표하는 시대의 거목이 참으로 아쉽다.”라며 고 이기택 전 총재가 6년 간 집필한 회고록의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북핵시대를 예견한 이기택

 

민주평통 부의장을 역임한 故 이기택 전총재는 북핵위기가 고조될 것을 예견하고 이에 대한 우려를 회고록에 담았다. 북핵의 완성 이후 한반도 주변정세의 새로운 질서를 예고했던 고인은 한반도 비핵화만이 평화통일의 유일한 길임을 역설했다.

 

국회를 대표하는 서예가이기도 했던 고인이 이러한 고민을 담아 서거 직전 마지막으로 남긴 서예작품인 “신사창조(新史創造)” 역시 이날 공개될 예정. 신사창조는 ‘위기를 넘어 새로운 민족의 도약을 준비해야 한다’는 고인의 뜻이 담겨있다.

 

故 이기택 전총재가 북핵으로 인한 남북위기상황을 예고하고 민족의 운명을 임종 직전까지 걱정했다는 이무호 국회 서도회장의 후일담은 이 시대를 되돌아보게 한다.

 

회고록 “우행(牛行)” 제목과 내용

 

고 이기택 전 총재는 작고 전날 밤까지 회고록을 탈고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회고록의 제목인 “우행(牛行)”은 고인이 평생 좌우명으로 삼았던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일부로 부산상고 후배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고인을 이야기하며 좌우명으로 삼은 사자성어이다.

 

회고록에서 고 이기택 전 총재는 중의적인 제목에 대해 어리석을 만큼 원칙을 고집해 우행(愚行)도 많았다고 회고하며, “그 원칙들이 옳았는지 틀렸는지 보는 이에 따라 다르겠지만”이라며 겸허하게 후세의 평가를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행”에는 초대 이승만부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근대 정치사를 관통하는 고인의 정치역정과 그 비하인드 스토리가 380여 페이지에 빼곡히 담겨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민정당을 창당하면서 당 총재를 제안해 일언지하에 거절한 이야기에서 민주화시대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의 투쟁과 갈등,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오랜 인연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정치의 중요성을 조언했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196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이어져온 고인의 50년 정치인생이 담담하게 이어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