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당 “文대통령, ‘김명수 부적격’ 국회 뜻 존중해야”

- 작게+ 크게

박재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자유한국당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인준안 처리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 인사정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에서 "어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 보고서가 부적격으로 공식 채택됐다"며 "국회가 이처럼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보고서를 부적격 채택한 이상 문 대통령도 국회 뜻에 존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당마저 이렇게 청와대 인사에 반기를 든 사례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만약 이번에도 이번 사안을 참고형으로 치부하고 국회의 기능과 존재이유를 부정한 채 강행하는 장관 임명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출범 4개월 넘게 반복되는 이 같은 인사참사는 이 정부의 구조적·근원적 인사무능에서 그 근본원인을 찾을 수 있다"며 "그 누구도 편향된 코드인사 제동걸지 못하고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도 아무런 자격검증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정권은 주요인사에 대한 인사제청을 누가 어떻게 추천하고 검증을 거쳤는지 그런 시스템 있기나 한지 아무것도 나타나는 것이 없다"며 "정부의 독주에 국민들이 앞으로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인적시스템이 새로운 라인으로 교체되는 것은 물론, 민정수석과 인사수석 등 인사검증라인에도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덧붙였다. 

 

송석준 원내부대표도 "어제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채택을 보며 새정부의 인사가 점입가경 수준임을 느꼈다"며 "심지어 야당 뿐만 아니라 여당의 의견조차 부적격해 답답한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인사검증 시스템 문제가 있는지 대통령 국정 반영 할 인재풀이 협소한 지 현안과제가 너무 많다"며 "인사문제를 바로잡고 민심에 맞는 인사를 추천해 산적해 있는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부결되자 마자 청와대의 논평은 상상도 못했다. 무책임에 철저한 배반은 물론, 분노마저 일었다"며 "청와대는 분노라는 단어를 써가며 논평할 것 아니라, 국회와 국민의 뜻을 존중한다. 헌재소장 공백사태를 길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하는 것이 맞다"고 꼬집었다.

 

이어 "청와대는 국회는 물론 야당과 대립각 세우면 원만한 국정운영은 물 건너 간다"며 "협치를 다시 한 번 촉구 한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