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의 군대 ‘해병대’ 울릉주민 돕기 나서

- 작게+ 크게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브레이크뉴스 울릉】박영재 기자= 울릉 지역의 특수한 지형과 복잡한 작전 환경을 극복하고, 도서에서 발생하고 직면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대한 대비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난 8월 18일부터 울릉도지역에 투입된 해병대 신속대응부대 장병들이 울릉도 지역주민을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었다.

 

해병대 신속대응부대 장병 110명은 4주간의 전개훈련 기간중 신속대응전력 임무에 부합하는 다양한 훈련과제를 숙달하면서도 평소 일손 부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릉도 곳곳을 방문해 의료ㆍ해안정화ㆍ노인복지시설 정비ㆍ안보체험 행사 등 다양한 대민지원 활동을 벌였다.

 

▲     © 해병대1사단 제공


먼저, 장병들은 지난 25일과 9월 2일에 울릉군 남양리ㆍ현포리ㆍ태하리 일대의 주요 해안가를 찾아 파도에 밀려든 각종 쓰레기와 폐기물을 수거하며 해안 자연생태 정화활동을 펼쳤다.

 

이후에는 울릉 시온성 노인복지원과 송담 실버타운을 방문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후된 시설물을 정비 및 보수하고, 생활 폐기물 정화 등의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어 9월 6일과 7일에는 남양ㆍ저동 초등학생들을 부대 숙영지로 초청해 군(軍) 장비 체험 및 군용 피복 착용, 레펠 시범, 나라사랑 안보교육 등을 진행하며 지역 학생들의 올바른 안보관 함양과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안보 체험의 시간을 가졌다.

 

또 912일에는 거동이 불편한 지역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울릉군 서면에 위치한 태하리 마을회관에서 약 270가구 500여명의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대민 의료지원 활동을 펼쳤다.

 

▲     © 해병대1사단 제공


정형외과ㆍ내과ㆍ한방과 전문의 등 12명으로 구성된 의료지원팀은어르신들께 많이 나타나는 소화기ㆍ호흡기ㆍ관절 질환을 집중 진찰하고, 건강검진과 의료상담을 비롯해 각종 의약품 처방, 혈압 및 혈당체크 등 의료서비스를 지원했다.

 

건강검진을 받은 마을 주민 남운기(83세, 울릉군 서면 태하리마을)씨는 “아들같은 군의관과 장병들이 이렇게 먼곳까지 달려와 꼼꼼하고 진료해주니 너무 고맙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왜 해병대가 국민의 군대인지 알 것 같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번 중대급 전개훈련과 대민지원 활동을 지휘한 김형도 대위는 “울릉도에서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작은 힘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뿌듯하다”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전략도서인 울릉도 지역 주민들을 위해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