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구시, 추석맞아 사과, 배, 무, 배추 등 10개 품목 중점관리

- 작게+ 크게

박성원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관리사무소(이하 도매시장관리사무소)는 민족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9월 18일부터 10월 2일까지(15일간) ‘추석 제수용품 수급 및 가격안정 대책반’ 구성해 사과, 배, 무, 배추, 조기 등10개 중점 관리품목에 대한 도매시장 출하물량과 가격동향을 파악하는 등 추석 농산물 수급안정에 만전을 기한다고 14일 밝혔다.

 

▲ 농산물 시장 경매사진     © 대구시 제공

 

추석을 보름정도 앞둔 현재,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주요 농산물의 평균 경락가격을 살펴보면, 

 

(과일) 늦은 추석과 양호한 작황으로 출하물량이 증가하여 가격 안정세를 보여 사과는 전월대비 15.5% 하락한 27,156원/10kg, 배는13.4% 하락한 29,581원/15kg으로 조사. 추석 대목이 가까이 오면서 선물용인 대과 중심으로 가격이 일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소) 여름철 가뭄 및 폭우로 인한 작황 부진으로 배추는 전월대비 14.1% 상승한 15,760원/10kg, 양배추는 22.6% 상승한 11,360원/10kg으로 채소류 가격이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무는17,387원/20kg로 전월대비 8.9% 하락하는 등 9월이후 기온이 안정되며 출하물량이 늘어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수산물은 어획량이 감소한 오징어를 제외한 다른 품목은 내림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축산물도 출하물량 증가로 약보합세를 보여 안정적 가격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매시장관리사무소는 추석 성수품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산지수집활동을 강화하고 10개 중점관리품목에 대한 반입물량과 가격동향을 매일 파악하는 한편 대구시 홈페이지 농정정보에 당일 경락가격을 게시하여 농산물 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늘어나는 반입물량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평소 오전 6시에 하는 과일 경매시간을 1시간 앞당겨 오전 5시부터 조기 경매하고 축산물의 도축물량 증가에 대비한 특별작업을 9월 13일부터 9월 26일까지(14일간) 실시해 원활한 육류 수급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제수용품을 구입하는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9월 28일부터 10월 6일까지(9일간) 도매시장내 주차장도 무료로 개방한다.

 

올해로 개장 30년을 맞는 대구 농수산물도매시장은 지난해 총거래금액 9천721억원을 달성해 단일시장으로서는 서울 가락, 강서 시장 다음으로 전국에서 세 번째 큰 규모를 자랑하는 한강이남 최대의 공영도매시장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농수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생산자 및 소비자 보호와 시민생활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우리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도매시장 법인, 시장 도매인의 물량수집 노력강화와 산지유통인을 통한 대구도매시장으로 출하독려 등을 통해 추석 물량수급 및 가격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