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생태관광 힐링 도시 순천..지난해 관광객 900만명 돌파

- 작게+ 크게

김두환기자
기사입력 2018-01-04

 

▲ 사진은 순천만국가정원.


전국 최초 국가정원 1호, 세계5대 연안습지인 순천만 등 유명한 관광지를 보유하고 있는 순천시가 지난해 906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6년 791만명 대비 14.5%인 114만명이 증가한 것으로 관광객 1000만명 시대가 눈앞에 와 있다고 할 수 있다.

주요 관광지별로는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 포함) 6백117천명, 낙안읍성1백35천명, 드라마촬영장 737천명, 선암사 291천명, 송광사 172천명 순으로 방문했다. 

큰폭으로 증가한 곳은 낙안읍성이 전년도 866,055명 대비 19.5%, 드라마촬영장 14.2%, 국가정원 12.6%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순천만국가정원 및 습지의 경우 AI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1월 21일부터 잠정 폐쇄되었으나 봄꽃 축제, 여름 물빛축제, 가을 정원갈대축제, 겨울 별빛축제 등 차별화된 4계절 축제와 행사개최로 지난 12월 24일 관광객 600백만명을 돌파했다.

또 낙안읍성은 4년만에 방문 관광객 100만명을 회복하는 등 계절별로 다양한 콘텐츠 제공과 관광객 눈높이에 걸맞은 관광환경을 조성하여 제공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관광유입 증대에 크게 기여하였다.

순천시는 관광객 900만명 목표달성을 위해 그동안 순천만국가정원 4계절 축제 외에 시내권을 중심으로 생태문화 융․복합 축제인 푸드앤 아트페스티벌 개최, 한여름 밤을 수놓은 달빛야행, 세계적인 성악가와 함께한 정원 교향악축제, 국제환경미술제, 한평정원 페스티벌, 세계동물영화제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지역 곳곳에서 펼쳤다.

이 외에도 순천을 구석구석 둘러볼 수 있는 관광택시 도입 운영, 치유 및 힐링의 도시에 걸맞은 헬스투어 운영 등 타 지자체에서 시도하지 않은 차별화된 관광상품을 출시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젊은 여행객들을 위한 한여름 치맥파티, 청춘창고, 청춘웃장, 아랫장 야시장 연장운영 등 체류형 관광객 유입증대를 위해 다양한 관광 정책들을 펼쳐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시 관계자는 "관광객 천만 시대” 대비 순천시만의 차별화된 컨텐츠 발굴과 관광 인프라 구축으로 더 많은 관광객이 머물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 상품 등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시는 관광객 1000만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2019년을 “순천방문으로 해”로 정하고 올 해는 순천 방문의 해 선포식 개최 및 홍보 기반구축 등 순천방문의 해 준비에 역점을 두고 관광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