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文대통령-시진핑 “남북대화, 북핵해결·평화정착 이어져야”

- 작게+ 크게

김기홍 기자
기사입력 2018-01-11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전화 통화를 갖고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평화 정착으로 이어지도록 전략적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중 정상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30분간 가진 전화통화에서 한중 양자 관계 발전과 남북고위급 회담, 평창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날 통화는 지난달 문 대통령 방중 기간 중 합의했던 정상 간 핫라인 구축 합의 후 처음으로 지난해 5월 11일 통화 이후 두 번째다. 그간 양 정상은 두 차례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면서 최근 남북회담 개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지원 및 지지에 사의를 표했다.

 

이에 시 주석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 성과를 환영하면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 한다는 문 대통령 입장 역시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문 대통령의 지난달 국빈 방중이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을 평가하고 방중 이후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교류협력 활성화 효과를 양국 국민이 체감하기 시작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