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영선 의원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현실성 없어”

- 작게+ 크게

박재우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 박영선 의원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가상화폐 폐지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가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부인한 것은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MBC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거래소 폐쇄까지 들고 나온 건 너무 많이 나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규제나 이런 어떤 이것을 범죄행위로 보고 도박으로 보고 하는 그런 쪽에 너무 방점이 찍혔던 것"이라면서도 "투기 광풍을 잠재우는 것은 분명히 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코스닥이 만들어질 때도 투기장이 될 거라는 논란이 많았다"며 "그런 홍역을 앓고서 안정적인 코스닥 시장이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코스닥 시장과 암호화폐거래소는 서로 경쟁관계에 있다"며 "기존 금융질서와 새로 태어나는 신생 금융질서의 치열한 다툼이 벌어지고 있는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위원장 입장에서는 현재의 금융질서를 보호해야 한다는 점이 강하게 작용했다"며 "때문에 법무부 장관과 말을 같은 흐름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에는 여러 장점이 있다"며 "위조지폐를 만들 수 없고, 해킹 안전성이 있고, 소비자와 생산자의 직거래로 비용절감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어 이 기술의 확산을 물리력으로 막을 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런 관점에서 봤을 때 거래소 폐쇄는 지나치게 나간 것"이라며 "정부의 인증과정을 거쳐서 거래소를 운영하게 하는 방법, 또는 과세를 하면서 투기자금을 구별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더 현명한 대책"이라고 덧붙였다.

 

parkjaewu@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