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절연(絶緣) 문자

- 작게+ 크게

문일석 시인
기사입력 2018-02-12

▲소나무     ©브레이크뉴스

 

선배, 스마트폰 문자로
절연(絶緣)하자고
먼저 나에게 문자를 보냈지.


더 이상 날 찾지 말아 달라고.


그래서 내가 답했지.


해바라기를 그려온 화가인 그대
날 떠나가는 그대


진짜 해바라기는
해만을 그리워한다고.


부디, 시시한 인간은 잊어버리고
이제부터
해바라기처럼
그냥, 고고하게 살라고.


*<시작메모>어느 화가 선배가 보낸 절연문자를 보고.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 분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